2012년에 유망한 스타트업들은 누구일까요? (1)

0

새로운 서비스들에 관심이 많은 저로서는 유망 서비스들에 대한 기사에 관심이 많이 갑니다.
Mashable에 올 한 해 주목할만한 서비스들을 소개하는 6 Startups to Watch in 2012 이 게재되었군요. 몇몇 서비스는 알고 있었지만, 모르는 서비스들도 있어서 새롭게 알게 되었네요. 오늘은 6개 서비스중에서 2개를 우선 소개할까 합니다.

 
1. 자신의 스킬들을 공유해볼까요?skillshare
 
빵을 굽거나 요리를 만드는 오프라인 교실을 만들고 싶다면, 그리고 배울 선생님을 찾는 방법을 고민하고 있다면 Skillshare만큼 유용한 곳은 없을 것 같습니다. 오프라인의 클라스를 위한 학생과 튜터가 만나는 온라인 마켓플레이스인 Skillshare에서는 필요한 강좌 개설을 등록하고, 해당 강좌에 관심있는 선생님들 누구나 강좌를 찾을 수 있습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소셜러닝의 오프라인버전이라고 생각해보면 좋을 것 같습니다. 자신의 교육 컨텐츠를 가진 사람들 누구나 선생님이 될 수 있다니, 이보다 멋진 일이 가능할까요? 문화센터나 전문 강좌들처럼 고급 강좌들과는 달리 업무와 일상에서 필요한 기술들을 배울 기회가 강좌로 제공되어 있어서 좋군요.

사용자 삽입 이미지
강좌는 별도의 강좌페이지를 개설할 수 있습니다. 강사 프로필, 강좌가 열리는 공간의 위치와 시간, 그리고 유료/무료 여부 및 강좌설명을 게재할 수 있네요. 강사와 관심있는 수강생간의 소셜관계 구축(subscription)이 가능하며 Facebook의 comment 시스템연계로 관련강좌에 대한 질의/응답을 페북을 통해서 자연스럽게 viral할 수 있도록 지원하고 있군요. 개인이 가진 컨텐츠와 스킬을 통해서 소셜네트위크와 연동되는 새로운 강좌 비즈니스 모델을 제시하고 있다는 점에서 Skillshare가 소셜 러닝의 새로운 방향을 제시할 것 같네요.

 
2. 옆집사람의 도움이 필요하다면…Zaarly
 
잔디를 깎거나 잠깐 아이를 봐줄 사람들을 찾을때, 동네에서 알고 지낸 분들에게서 도움을 받으면 좋지 않을까요? 이렇게 가까운 분들로부터 시간과 노력이 필요한 일들을 손쉽게 도움받을 수 있는 서비스인 Zaarly가 요즘 인기가 있는 것 같습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일을 수행하는데 도움이 필요할 경우 인력들을 손쉽게 조달받는 서비스로는 아마존이 2005년에서 시작한 ‘미케니컬 터크’가 있습니다. 클라우드 소싱을 통해 많은 시간이 필요하거나 많은 인력동원이 필요한 일들 – 정보 검색, 서류 분류, 사진촬영을 위한 많은 인력 수급등 – 을 손쉽게 할 수 있게 되었지요. Zaarly는 이러한 방식을 가정과 가사 업무들을 지역사회나 동네 주민의 도움으로 해결하거나 회사업무등을 근처에 도움줄 사람들에게서 처리하는 근접기반(proximity-based)로 한정하여 서비스를 제공하고 있습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아쉽게도 국내에서는 제공되지 않아서인지 서비스를 자세히 볼 수 없었지만, 소개 비디오를 보니 동작과정을 쉽게 알 수 있네요. 동영상에 등장하는 분이 카메라 촬영하시는 분도 Zaarly에서 만났고, 카메라 촬영하시는 분은 여동생의 결혼식에서 DJ를 하실 분도 Zaarly에서 찾는다는 부분이 실감나는군요^^.
 
생활 곳곳에서 도움이 필요한 경우 사람들을 찾기 정말 어려울 때가 있습니다. Zaarly와 같은 온라인 서비스를 통해서 손쉽게 찾을 수 있고 필요할때 바로 도움을 받을 수 있다는 점은 온라인과 오프라인을 연결하는 새로운 서비스라는 생각이 드네요. 좀더 멀리보면 지역경제에 활력을 불어넣고, 온라인을 통해서 오프라인으로 한정된 비즈니스의 반경을 높일 수 있다는 점에서 오프라인 사업자 혹은 skill있는 개인에게는 좋은 기회가 아닐 수 없을 것 같군요.
 
앞서 설명한 SkillshareZaarly는 모두 ‘skilled people finding 서비스’입니다. 스킬이나 능력을 가진 사람들을 찾고 도움을 받고 그들이 제공한 서비스에 대한 평가를 통해서 서비스 제공자 스스로 소셜네트워크내에서 신뢰를 쌓고 비즈니스의 역량과 기회를 확대할 수 있는 새로운 형태의 비즈니스라고 볼 수 있습니다. 기계와 컴퓨터가 대신할 수 없는 일들을 소셜네트워크를 연계하여 온라인과 오프라인을 연결하는 신뢰기반의 서비스로 만들어가는 모습이 정말 멋지군요^^

글 : 최환진
출처 : http://bit.ly/zltyDv

About Author

/ teasbean@gmail.com

네오위즈 인터넷(Neowiz Internet)에서 소셜, 모바일, 게임 및 웹 서비스를 준비하는 스타트업과 신생기업들의 인큐베이션, 투자 및 멘토링 업무를 담당하는 네오플라이(Neoply)를 리드하고 있습니다. 벤처스퀘어를 통해 많은 스타트업들을 만나뵐께요~ blog: http://pletalk.com twitter: http://www.twitter.com/pletalk(@pletalk) facebook: http://facebook.com/hwanjin.choi

MS  httpwwwventuresquarenet
MS  httpwwwventuresquarenet
MS  httpwwwventuresquarenet
MS  httpwwwventuresquarenet
MS  httpwwwventuresquarenet
MS  httpwwwventuresquarenet
MS  httpwwwventuresquarenet
MS  httpwwwventuresquarenet
MS  httpwwwventuresquarene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