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리마커블 마케팅 (13)] ‘광동 헛개차’로 본 브랜드 전략

0

최근에 가장 눈길을 끌었던 TV광고를 꼽으라면 아래의 헛개차 광고다. 술을 떡이 되도록 마신다는 비유적 표현을 실제 비쥬얼로 만든 기발함과 ‘이것 저것 따지지 말고, 보험처럼 마셔라’라며 자신의 보험광고를 셀프패러디한 이순재옹의 나래이션이 강렬한 인상을 남겼다.  

근데 이 광고 좋다는 많은 사람들이 ‘헛개차’ 또는 ‘헛개수’인건 기억 하는데… 어느 회사 것인지. 패키지가 어떻게 생겼는지 물어보면 실제 마셔본 사람이 아닌경우 거의 기억해내지 못했다. 광고 중반까지 시루떡의 인상이 강렬하게 존재하다가 마지막엔 패키지가 변화한걸 보여주시 위해 회오리 치고, 나중에는 사람들이 마시는 장면을 보여준다. 이런 다양한 장치들이 결국 구매 시 눈이 가는 패키지와 브랜드에 대한 인상을 남기는데 방해를 한 것 이다.

기존의 촌스런 패키지를 버리고 ‘男’ 글씨가 밖힌 강렬한 겉모습으로 리뉴얼했는데… 좀 더 잘 보여줄 필요가 있었다. (일본의 오토코마에 두부 패키지와 매우 흡사) 광동 헛개차 광고를 보고 편의점 냉장고에서 CJ헛개수를 꺼내는 일은 없도록 만들었어야 하는데 그 점이 아쉬운 것.

사용자 삽입 이미지

페북에 ‘병신같지만 멋있어’라는 평과 함께 올라온 ‘맛있는 양갱’의 지하철 광고이다. 양갱의 ‘팥’을 아이팟에 비유한 방식은 위와 유사한데 패키지까지 ‘아이팥’ 답게 생겨 모든 스포트라이트가 제품에 가고있다. (디테일에 숨은 재미까지 있다면 더 좋을텐데 광고만으론 알 수 없다.)

모두 장난스럽긴 하지만 저관여 상품이기에 이런 위트있는 광고, 그리고 패키지/네이밍/판매/유통 전략을 통해 매출에 직접적인 영향을 미칠 수 있는 것이다. 크리에이티브 전략이 좋다면 광고만을 보지말고 브랜드 전체를 세심히 관리한다면 기대이상의 성과를 거둘 수 있을 것이다.

물론 먹거리는 먹어보고 맛이 아니면 아닌것…

글 : Gomting
출처 : http://theothers.tistory.com/529

About Author

/ bigline@gmail.com

30대 월급쟁이 마케팅플래너, 리마커블 마케팅과 직딩의 노멀라이프를 이야기하는 '타인의 취향'이란 블로그 운영 중( http://theothers.tistory.com ) 안드로앱 '올댓 마케팅 아이디어' 출시 (http://bit.ly/hNYEfD)

MS  httpwwwventuresquarenet
MS  httpwwwventuresquarenet
MS  httpwwwventuresquarenet
MS  httpwwwventuresquarenet
MS  httpwwwventuresquarenet
MS  httpwwwventuresquarenet
MS  httpwwwventuresquarenet
MS  httpwwwventuresquarenet
MS  httpwwwventuresquarene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