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etween” Wins Award for Best App at TNW’s Startup Rally 2012

0

The social networking mobile app for couples “Between” created by Korean startup VCNC was awarded The Best Mobile App at Startup Rally 2012, hosted by well-known international tech site The Next Web.

Between is a closed social networking service that was released in November last year and lets couples share photos, messages and save important dates. Earlier in March, Between launched its official version of Between 1.0 and by May had already managed to rack up 720,000 users. The company, which is not even a year old, also gained interest after securing one billion won in investment from Softbank Ventures. Couples are currently using Between to send over 300,000 messages per day. Most couples user the app more than ten minutes a day on average to further their relationships.

사용자 삽입 이미지

Between at Startup Rally 2012, Amsterdam

Between was the only competitor from Asia to be selected out of 19 teams to give a pitch at the TNW conference and boosted Korea’s startup image by winning the award over other leading teams from around the world. Between and VCNC gained the attention of other IT businesses at the conference in Amsterdam after a good reaction from an ambassador of the famous Silicon Valley incubator “Y Combinator” directly following the pitch.

CEO and founder Jaeuk Park talked about the nature of the service saying, “While social network services have been in the spotlight, there has been a lot of discussion about the openness of such services. I thought there would be demand for a more closed social network for protection of privacy. The key to success is reading the major trends of mobile services.” Park added that after realizing the potential of the global market, VCNC plan to partner with several companies to enter overseas markets including Japan, China and Indonesia in the latter half of the year.

You can read more about Between and VCNC here.

[#M_ Click here to view the original post in Korean. | Hide |

유럽 최고의 IT 컨퍼런스에 유일한 아시아 기업으로 참가
한국 기업 최초로 수상의 기쁨까지 누려

연인들을 위한 모바일 애플리케이션 Between이 세계적인 IT 전문 매체 The Next Web에서 주최하는 Startup Rally 2012에서 최고의 모바일 앱(The Best Mobile App)으로 선정됐다.

‘둘 만을 위한 폐쇄형 비밀 SNS’를 지향하며 작년 11월에 선보인 비트윈은 연인들이 모바일 공간에서 사진과 메시지를 공유하고 기념일을 저장하는 서비스다.  올해 3월 정식 버전인 Between 1.0을 런칭하며 5개월만에 72만명의 사용자 수를 확보했으며, 설립한지 1년도 되지 않아 소프트뱅크 벤처스로부터 10억원의 투자를 유치 받아 화제가 되기도 했다. 연인들이 비트윈을 통해 하루에 주고 받는 사진은 30만건이 넘으며 대화는 무려 430만건. 많은 커플 유저들이 하루 평균 10분 이상 비트윈을 사용하며 서로의 관계를 증진시키고 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TNW 스타트업 랠리 컨퍼런스 발표 현장

비트윈은 지난 달에 아시아 기업으로는 유일하게 단 19개의 팀에만 주어지는 TNW 최종 발표자로 선정된 것에 이어, 본 컨퍼런스의 모바일 앱 부문에서 외국 유수의 스타트업들을 제치고 당당히 1위를 차지하며 한국 토종 스타트업의 위상을 드높였다. 발표 직후 실리콘밸리의 유명 벤처 인큐베이터 Y Combinator의 ambassador로부터 큰 호평을 받는 등 암스테르담에 모인 많은 IT 업계의 주목을 끌었다.

박재욱 VCNC 대표는 “소셜 네트워킹 서비스가 각광 받으면서 개방성에 대한 이야기가 많았지만 사생활 보호 측면에서 폐쇄성에 대한 욕구가 있을 것이라고 생각했다. 모바일 업계의 큰 트렌드를 먼저 읽어 서비스를 런칭한 것이 성공의 열쇠였다”라면서 서비스의 본질에만 충실한 결과라고 밝혔다. 이어 “해외에서의 가능성을 확인했다”며 “오는 하반기부터 여러 기업들과 제휴를 통해 일본, 중국, 인도네시아 등 해외시장에 본격적으로 진출할 예정”이라고 덧붙였다.
The Next Web 2012의 비트윈 발표 영상은 아래에서 확인할 수 있다.

_M#]

About Author

Andy Tebay
/ andy@venturesqaure.net

Andy has lived in Korea since 2007 and is the Global Editor for VentureSquare.

MS  httpwwwventuresquarenet
MS  httpwwwventuresquarenet
MS  httpwwwventuresquarenet
MS  httpwwwventuresquarenet
MS  httpwwwventuresquarenet
MS  httpwwwventuresquarenet
MS  httpwwwventuresquarenet
MS  httpwwwventuresquarenet
MS  httpwwwventuresquarene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