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테이너가 아프리카의 첨단교실로 변신한다면?

0
사용자 삽입 이미지

from SamsungVillage.com

기술이 아프리카의 교육환경을 바꿀 수 있을까? 전통적인 교실을 건축하고, 이를 확산시키는 데에는 굉장히 많은 비용이 발생한다. 기술을 이용해서 아프리카에 보다 효과적이면서도 저렴하게 교육시설을 구축할 수 있다면 기술이 많은 부분 사회에 기여를 하는 좋은 예가 될 것이다.

최근 삼성전자에서 남아프리카공화국 요하네스버그에 구현한 태양광을 이용한 인터넷 모바일 교실이 그런 측면에서 주목할 만하다. 이 교실은 일반적인 12미터 길이의 컨테이너를 개조해서 21명의 학생들과 1명의 선생님이 들어갈 수 있는데, 전력은 낮시간 동안 태양광 패널이 생산하며, 학생들에게는 저렴한 저저력 노트북과 태블릿이 주어진다. 또한 50인치 전자칠판과 비디오 Wi-Fi 카메라, 인터넷 등이 제공되어 어떤 선진국의 교실과 비교해도 뒤떨어지지 않는 모양새를 갖췄다. 또한, 아프리카의 더운 날씨에도 큰 문제가 되지 않도록 환기시스템도 가지고 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학생들을 가르칠 수 있는 커리큘럼도 선생님이 직접 접속할 수 있는 서버 컴퓨터에 저장이 되며, 이 컴퓨터의 자원을 학생들도 공유를 통해 접근이 가능하다. 무엇보다 따로 전력공급이 되지 않아도 낮시간에 전력을 쓸 수 있다는 점과 트레일러 트럭을 이용해서 어디로든 교육이 필요한 곳으로 이동이 가능하다는 장점이 있다. 또한, 배터리를 이용해서 일단 충전이 완료되면 1.5일 정도는 태양이 비치지 않아도 이용할 수 있다고 한다.

첫 번째 프로토타입은 2011년 10월 남아공 보크스버그에 구축되었는데, 그 성과가 좋아서 요하네스버그에서 공식적으로 프로젝트 시작을 선언했으며, 탄자니아 등의 나라에도 보급이 될 예정이라고 한다. 처음에는 학생들에게 교육의 기회를 주기 위해서 시작된 프로젝트이지만, 이제는 그 범위가 확대되어 아프리카 지역의 성인들을 오후에 교육하거나 주말에는 주민들의 커뮤니티 센터로도 활용할 수 있다는 점에서 앞으로 그 활용도가 더욱 늘어날 전망이다. 기술을 잘 접목하면 좋은 비즈니스의 기회를 만들 수 있기도 하지만, 전 세계의 풀어내지 못했던 다양한 문제를 해결할 수 있다. 이것이 기술이 가지고 있는 가능성을 극대화하는 또 하나의 방법이다.

글: 하이컨셉
출처: http://health20.kr/2365

About Author

/ jihoon.jeong@gmail.com

Professor, Future Designer, Biomedical Engineer, Medical Doctor, Health 2.0 Evangelist. Writer/Blogger on the Future.

MS  httpwwwventuresquarenet
MS  httpwwwventuresquarenet
MS  httpwwwventuresquarenet
MS  httpwwwventuresquarenet
MS  httpwwwventuresquarenet
MS  httpwwwventuresquarenet
MS  httpwwwventuresquarenet
MS  httpwwwventuresquarenet
MS  httpwwwventuresquarene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