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2 e-Book Expo Tokyo

0

세계 최대 규모의 전자책 전시회인 2012 e-Book Expo Tokyo 가 일본 도쿄에 위치한 빅사이트 전시회장에서 7월 4일부터 6일까지 개최되었다. 올해로 16회인 e-Book Expo는 19회인 Tokyo International Book Fair(TIBF)와 2회인 Licensing Japan, 올해 처음 개최된 Creators Expo와 같이 네 가지 성격을 가진 전시회가 동시에 진행되었다.

제 16회 e-Book Expo

1. E-book expo


사용자 삽입 이미지

일본 도쿄에 위치한 빅사이트 전시회장의 모습

2011년 까지는 Educational IT Solution Expo와 Licensing Japan과 같이 전시회를 했었는데 올해는 Educational IT Solution Expo가 5월로 전시일정을 옮기고 Creators Expo가 합류하여 전시회가 개최 되었다. 전시회 기간 중 흥미로운 것은 개최 일정이 다르다는 점인데 e-Book Expo가 7월 4일부터 6일까지 개관이 되고 일반 도서전인 International Book Fair와 Licensing Japan, Creators Expo 는 7월 5일부터 8일까지 개관이 된다. 이러한 이유는 전자책의 특성상 소비자에게 판매가 어려운 부분이 있어 전자책 전시회는 비즈니스 일정으로 3일이 진행되고(그렇지만 일반인들도 참관은 가능하다.) 종이책과 그 외의 전시회는 비즈니스 일정이 2일이고, 나머지 2일은 소비자들이 도서 등을 저렴하게 구입할 수 있도록 하는 일정으로 구성이 되어 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일본 도쿄에 위치한 빅사이트 전시회장의 모습

사용자 삽입 이미지

일정에 차이를 두고 전자책과 종이책의 전시회가 개최 된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일본 국제 도서전의 오픈식의 모습. 가운데에 아키시노노미야 후미히토 왕자와 왕세자비가 참석하고 있다. 이날 커팅식에는 38명의 관계 내빈들이 함께 하였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e-Book Expo 등록 센터의 모습

사용자 삽입 이미지

e-Book Expo 출입구의 모습

2011년 e-Book Expo에는 약 800개의 전시업체들과 25개국의 70,000명 이상의 관람자들이 방문하여 현재 단일 규모로는 전 세계 최대의 전자책 전시회이다. 현재 일본의 전자책 시장의 규모는 매년 급증을 하고 있으며 2011년에는 약 723억 엔이고 2014년에는 약 1197억 엔의 규모로 커질 것을 예상하고 있다. (Yano Research Institute Ltd.,) 그렇다보니 개장 첫날의 오전 무료 세미나에는 약 3,000명 이상의 사람이 참가를 할 정도로 전자책에 대한 뜨거운 관심을 보였다

2. E-book expo International session


사용자 삽입 이미지

e-Book Expo 첫날 오전 International Session

사용자 삽입 이미지

e-Book Expo 첫날 오전 International Session
왼쪽부터 Mr.Takehiko Ogi (CEO, MARUZEN CHI Holdings., JAPAN), Mr. Hiroshi Mikitani (CEO, Rakuten, Inc., JAPAN), Mr. Yoshinobu Noma (CEO, Kodansha Ltd., JAPAN), Mr.Bill McCoy (Excecutive Director, IDPF, USA)

오전 세미나의 주된 내용은 일본에서의 ePUB3.0의 현재와 미래에 대한 내용으로 얼마 전 라쿠텐이 인수한 캐나다 회사인 Kobo의 새로운 e-Ink 단말기에 대한 이야기가 주목을 받았는데 이번 전시회를 겨냥하여 출시한 Kobo의 e-Ink Touch 단말기가 현재 IDPF의 ePUB3.0에 대응하는 뷰어가 탑재가 되어 Fixed Layout까지 지원이 되고 있고, 일본에서 사용하는 세로 쓰기까지 지원이 되고 있기 때문이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e-Book Expo 첫날 오후 IDPF Conference

오후에 개최된 IDPF Conference는 유료 세미나로 2만엔(약 29만원)의 비싼 비용임에도 불구하고 약 500명이 넘는 참가자가 참가를 했다. 이 세미나도 주된 내용은 ePUB3.0에 관한 내용으로 Readium Project (ePUB3.0 뷰어 프로젝트), ePUB3.0의 현재, 일본에서 ePUB3.0의 뷰어(만화 뷰어 포함), 일본에서의 ePUB3.0, 이렇게 네 가지 섹션으로 구성 되었으며 4시간 동안 진행이 되는 동안 뜨거운 열기가 있었다.

3. E-book expo Booth


사용자 삽입 이미지

Kobo의 부스에서 제품 설명 모습


이번 e-Book Expo에서 가장 뜨거운 관심사는 라쿠텐에서 인수한 Kobo의 e-Ink 단말기로 ePUB3.0이 지원이 되는 뷰어를 탑재하여 일본의 세로쓰기와 만화 등의 Fixed Layout이 지원되는 장점이 돋보였다. 이번 Kobo의 전시부스는 하루 종일 줄을 서서 단만기를 보려는 인파들로 인산인해를 이루었다. Kobo는 이번 e-Book Expo를 겨냥하여 신형 단말기를 전시회 며칠 전에 출시하였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Kobo의 부스의 모습 – 새롭게 출시된 단말기를 보기 위해 많은 인파가 몰려 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Kobo의 부스와 일본 최대 출판사 중에 하나인 Kodansha의 모습. Kobo의 새로운 단말기로 인해 오히려 Kodansha의 부스는 한가롭기까지 했다.

일본에서의 전자책 시장은 기존의 유통사들의 독자적인 포맷과 세계 규격화에 앞장서고 있는 ePUB 과의 호환성 및 플랫폼 등에 대한 복잡한 관계를 가지고 있다. 이번 전시회에서도 여러 포맷으로 만들 수 있는 솔루션과 플랫폼, 하드웨어, 전자책 서비스 등이 선을 보였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e-Book Expo의 모습

사용자 삽입 이미지

e-Book Expo Toshiba 부스의 모습

사용자 삽입 이미지

e-Book Expo의 e-Ink 단말기의 전시된 모습

사용자 삽입 이미지

e-Book Expo의 새로운 단말기의 모습

이번 16회 e-Book Expo에 참가한 한국 업체는 5곳으로 자체 솔루션 및 플랫폼을 선보여 많은 인기를 끌기도 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주)성도솔루윈의 부스 – 성도솔루윈은 App Magazine과 App Book을 제작할 수 있는 솔루션 엠북하모니를 자체 개발하여 서비스 하는 모델을 선 보였다. 엠북하모니의 특징은 기존 어도비 DPS와 거의 대등한 기능을 가지고 있으면서 저렴하다는 장점이 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마크애니의 부스 – 마크애니는 디지털저작관리(DRM) 전문기업으로 이번에 전자책 생성부터 암호화, 유통, 뷰어에 이르는 전반적인 통합 플랫폼을 선보였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판다모코리아의 일본업체들과의 연합 부스 – ㈜판다모코리아는 일본의 협력 업체들과 BUKUMO라는 전자책 통합 플랫폼을 선보였다. 이 플랫폼은 일본에서 먼저 오픈을 한 후 8월 말 경에 한국에서도 오픈을 할 예정이다. 이 서비스는 소비자나 출판사가 BUKUMO 플랫폼을 통하면 ePUB이나 PDF로 제작되어져 전용 공간에서 유통도 가능한 서비스이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미디어스토리의 부스 모습 – ㈜미디어스토리는 App Magazine 및 솔루션을 개발하는 업체로 자체 개발한 솔루션들을 선보였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유엔젤과 ㈜블루핀의 연합 부스 – 양사가 자체 개발한 솔루션과 플랫폼을 선보였다.

올해로 19회인 Tokyo International Book Fair는 e-Book Expo 전시회장의 아래층인 1층에서 개최가 되었다. 2011년에는 1,125개의 업체가 참가를 하였으며 23개국, 약 88,000명의 관람객들이 방문을 하였다.

제 19회 International Book Fair

1. International Book Fair

사용자 삽입 이미지

1층에는 International Book Fair가 2층에는 e-Book Expo 가 개최 되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International Book Fair 등록 센터의 모습 – 뒤에 보이는 에스컬레이터가 2층에서 개최되는 e-Book Expo 전시장으로 바로 연결이 된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International Book Fair의 모습


International Book Fair는 국내의 서울국제도서전 보다는 작은 규모였지만 알차게 운영되고 있었다. 일반적인 Copy Right에 대한 계약도 이루어 지고 전시회의 마지막 토요일과 일요일은 일반인들에게 저렴하게 도서를 판매하였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International Book Fair의 모습


19회 International Book Fair 에 여러 한국 업체들도 참가하여 도서 및 인쇄 서비스 등을 선보였다.

2. 국내 도서


사용자 삽입 이미지

International Book Fair의 모습 – 한국의 인쇄 업체들이 연합으로 참가를 하여 서비스를 선보였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International Book Fair의 모습 – 한국의 출판문화협회에서 참가를 하여 국내의 도서를 선보였다.

제 1회 Creators Expo

사용자 삽입 이미지

Creators Expo 등록 센터의 모습


사용자 삽입 이미지

Creators Expo 전시회장의 모습 – 각 분야의 저자들이 본인의 콘텐츠를 가지고 나와 선을 보이고 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Creators Expo 전시회장의 모습 – 각 분야의 저자들이 본인의 콘텐츠를 가지고 나와 선을 보이고 있다.

제 2회 Licensing Japan

사용자 삽입 이미지

Licensing Japan 등록 센터의 모습


사용자 삽입 이미지

Licensing Japan 부스의 모습

이번 전시회에서 특이한 점은 International Book Fair 전시회와 Licensing 전시회, Craetors Expo 전시회가 같이 전시가 되는 점이었다. 어느 전시회의 티켓을 구매하든 모든 전시회장을 볼 수 있는 시스템을 가지고 있었으며 국내의 도서전에서도 시도를 하면 좋을 것 같다.

글: 김철범

About Author

/ editor01@venturesquare.net

벤처스퀘어에 기고된 글입니다. 벤처스퀘어에 기고를 원하시는 분들은 editor@venturesquare.net 으로 문의를 주시면 편집팀에서 검토 후에 업로드 해드립니다. 많은 참여 부탁드리겠습니다. 감사합니다.

MS  httpwwwventuresquarenet
MS  httpwwwventuresquarenet
MS  httpwwwventuresquarenet
MS  httpwwwventuresquarenet
MS  httpwwwventuresquarenet
MS  httpwwwventuresquarenet
MS  httpwwwventuresquarenet
MS  httpwwwventuresquarenet
MS  httpwwwventuresquarene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