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을 사랑하거나 노는걸 사랑한다면, 반대의 것도 잘해야 한다

0

한참 무더위인 요즘, 휴가를 떠나는 사람도 있고 휴가에서 돌아오는 사람도 있을 것이다. 그 가운데 여름 휴가를 보내면서 그동안 열심히 달려온 올해의 시간을 반성하고, 남은 시간을 더 열심히 뛸 에너지를 충전하는 사람도 있을 것이다.

휴가가 끝날 때마다 생각나는 애니메이션이 있다. 보노보노란 애니메이션이다. 지금도 인상 깊은 에피소드는, 마지막 편이다. 이 에피소드에서 애니메이션의 주인공인 보노보노, 너부리, 포로리가 한 순간도 쉬지 않고 계속 계속 재미있게 놀 수 없는지가 궁금해한다. 이 질문에 대한 답이 만화적으로 참 잘 연출되었다.

정말로 주인공들의 바람대로 쉬지도 않고 노는 상황이 연출되었는데, 결국 그 끝은 지쳐서 놀아도 노는 게 아닌 상태가 되었다. 결국 재미있게 놀려면 잠자는 시간도 쉬는 시간도 필요한다는 결론을 얻으면서, 애니메이션이 대단원을 맺는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휴가가 끝날 때마다 이 애니메이션이 생각나는 이유는 무엇일까? 세상 모든 일을 기계적으로 균형 잡을 수 없다. 하지만 무엇이든 양끝으로 가면 그 결말이 좋지 않다. 사실 얻는 것도 없다. 그냥 몰입한 행위에 몰입한다는 것만 있을 뿐, 거기엔 내가 없어지는 상태가 된다. 그래서 워크홀릭으로 일에만 몰두하면 일에서 진정한 가치를 못 찾는다. 일에서 빠져 나와 내가 일한 게 무슨 의미가 있는지 생각할 시간이 필요하다. 놀이도 마찬가지다. 계속 놀면 재미있을 것 같을까? 놀이와 비교되는 것, 말하자면 놀이의 의미를 부여해줄 일이 없기 때문에, 놀이만 계속 되면 이또한 무의미한다.

결국 일을 사랑하거나 노는 걸 사랑한다면, 그 반대의 것도 즐길 줄 알아야 한다는 뜻이다. 강의 묘미를 알려면 약도 알아야 하고 약을 연주할려면 강도 연주할 줄 알아야 한다는 의미다.

글: 신승환
출처: http://www.talk-with-hani.com/archives/1594

About Author

/ root@talk-with-hani.com

신승환은 소프트웨어 개발, 프로젝트 관리, 프로세스 컨설팅 등의 업무를 십 년간 수행했으며, 현재는 차량용 임베디드 소프트웨어를 만들고 있다. 읽은 것과 생각한 것을 블로그(http://talk-with-hani.com)와 트위터(http://twitter.com/talkwithhani)에 꾸준히 남기려고 노력한다. 지은 책으로는 '시지프스를 다시 생각하다',‘겸손한 개발자가 만든 거만한 소프트웨어’와 ‘도와주세요! 팀장이 됐어요’가 있으며, 다수의 IT서적을 번역하였다.

MS  httpwwwventuresquarenet
MS  httpwwwventuresquarenet
MS  httpwwwventuresquarenet
MS  httpwwwventuresquarenet
MS  httpwwwventuresquarenet
MS  httpwwwventuresquarenet
MS  httpwwwventuresquarenet
MS  httpwwwventuresquarenet
MS  httpwwwventuresquarene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