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eyedia!] 스마트폰 위치검색, 실내에서도 OK!

SK텔레콤(www.sktelecom.com)이 휴대전화의 위치검색
기능을 향상시킨 복합측위시스템(HPS:Hybrid Po-sitioning System)을 개발하고 7월 7일부터 상용 서비스에
들어간다. HPS는 무선랜, GPS, 이동통신 기지국을 복합적으로 활용해, 친구찾기나 자녀안심 등 위치기반서비스의
정확도를 높여주는 하이브리드 위치 측정 시스템이다.

휴대전화를 이용한 위치검색은 지금까지 크게 두 가지 방법이 많이 사용되어 왔다. 첫 번째는 기지국 정보를 바탕으로 단말기의 위치를
추정하는 방법으로, 실외나 실외 구분 없이 사용이 가능하지만 오차가 200m~2Km로 크다는 것이 단점이었다.

두 번째는 GPS를 이용한 위치측정 방식이다. 휴대전화나 스마트폰에 내장된 GPS 수신기가 위성으로부터 신호를 받아 현재 위치를
측정하기 때문에 측정오차가 10~50m로 기지국 방식에 비해서는 정확하다. 하지만 GPS를 이용한 위치 측정은 건물 밀집 지역이나
실내 등 위성신호를 수신할 수 없는 곳에서는 무용지물이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HPS는 이러한 기존의 휴대전화 위치추적 방법을 개선한 것으로, GPS와 기지국 정보와 함께 무선랜 기반의 위치검색기술을 모두
활용한다. 이에 따라 실내외 구분 없이 위치검색이 가능하고, 평균 50m 내외로 위치측정이 가능하다고 SK텔레콤은 밝혔다.
SK텔레콤은 Wi-Fi AP를 통한 측위기술, pCell기술 등 ‘HPS’와 관련된 특허 26개를 출원 중이다.

HPS는 정확도가 가장 뛰어난 GPS를 활용하면서, GPS신호 수신이 어려운 실내에서는 무선랜 신호로 위치를 분석하여 정확도를
높이는 방법을 사용한다. 무선랜(Wi-Fi)과 GPS 수신기를 이용한 위치검색이 모두 원활하지 않은 지역에서는, 기지국 기반
위치검색 정밀화 기술(pCell)을 이용해 측정정확도를 높이고 음영지역을 없앴다고 SK텔레콤은 밝혔다.

실내에서 위치기반서비스를 가능토록 하는 무선랜 기반 위치측정은, 무선랜 데이터베이스 신뢰성과 측위 알고리즘에 따라 정확도가
결정된다. 이를 위해 SK텔레콤은 올 초부터 무선랜 전파 지도 구축을 시작해, 7월 현재 전국 26개시에 대해 데이터베이스를
확보하고 데이터베이스 패턴을 정밀하게 분석하는 독자 알고리즘을 적용해 정확도를 높였다.

‘HPS’를 적용한 서비스는 우선 7월
7일부터 증강현실서비스 오브제와 친구찾기 서비스에 우선 적용하고, 이달 말 가족안심·팅안심(자녀안심), 8월 모바일 신용카드 등
자사 위치기반서비스에 순차적으로 적용할 예정이다. 이에 따라 친구찾기, 오브제, 안심서비스 이용자는 보다 정확한 서비스를 이용할 수
있게 된다.

아울러 이번에 개발된 ‘HPS’ 기술을 이용하면 다양한 위치기반서비스가 가능해 질것으로 보인다. 예를 들어, 기존 GPS방식으로는
구현이 어려운 건물 내 위치기반서비스가 가능해져, 대형쇼핑몰·백화점·공항 등에서 사용자 위치에 따라 층별안내 및 이벤트·쿠폰
제공, 주변상점 검색을 제공하는 서비스가 등장할 수도 있다.

‘HPS’는 별도의 하드웨어나 전용 칩 없이 소프트웨어로 구현이 가능한 기술로, 무선랜과 GPS가 탑재된 안드로이드 기반 스마트폰
3종(갤럭시A, 갤럭시S, 시리우스)에서 ‘오브제’ 서비스를 다운로드 혹은 업그레이드하면 Wi-Fi측위 모듈이 자동으로 설치되어
바로 사용할 수 있다.

더불어 SK텔레콤은 앞으로도 위치기반서비스를 더욱 정교하기 위해 차세대 위치검색 기술 ‘HPS’를 지속 업그레이드할 예정으로,
8월말까지 전국 46개시(인구커버리지 80% 이상)로 무선랜(Wi-Fi) 전파 지도 구축을 확대할 계획이다. HPS 지원
스마트폰도 안드로이드와 윈도 모바일 기반으로 지속으로 늘려 나갈 예정이다.


%d bloggers like thi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