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o You Speak English? – Part 2

0

얼마전에 내 친구이자 Strong 파트너 John이 다음 사진을 보내줬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No Glass, No Trash, No Food, No Paper의 정확한 번역은 유리 금지, 쓰레기 금지, 음식 금지, 종이 금지 정도가 될텐데 누가봐도 구글 번역기를 돌린 발번역 표시가 난다. John의 딸이 즐겨찾는 집 근처 아이스링크에서 찍은 사진인데 한국 사람들이 워낙 분리수거를 안해서 미국인 매니저가 안내문을 붙인 것이다. “알루미늄 캔, 플라스틱 병 전용”은 우리말을 잘 하는 사람이 번역을 했지만 그 이후에도 계속 이런 일이 발생하자 그냥 구글 번역기를 돌려서 밑 부분을 처리한 것이다.

아이스링크를 찾은 많은 한인들이 이 발번역을 보고 어이없어 하면서 아이스링크 매니저 욕을 했다.

아, 그거 이왕 할거면 제대로 번역하지. 저걸 한국 사람들이 보고 뭐라고 하겠니

아무리 그래도 좀 그렇다. 한글인데.

사장님 돈 좀 쓰시지. 몇 자 번역하는데 얼마 안들텐데

이 사진을 보는 독자분들도 똑같은 생각을 할 것이다. 그런데 여기서 내가 말하고자 하는 요점은 바로 많은 한국 스타트업들의 – 삼성같은 대기업 포함 – 영문 자료를 보면 위의 발번역 보다 더 심하면 심했지 덜하지는 않다는 것이다. 내가 검토했던 소위 글로벌 비즈니스를 지향한다는 수백개 한국 스타트업의 자료, 설명서, 웹사이트, 서비스의 영문버전을 보면 정말 말도 안되는 영어가 너무 많다. 완전히 틀린 번역, 오타, 대/소문자 혼돈, 태생도 없는 약자들이 그 대표적인 예이다. 근데 막상 이런 부분을 지적하면 크게 신경을 쓰지 않는거 같다. 왜냐하면 몇달 뒤에도 영문 버전은 그대로이기 때문이다.  
이글에 대한 안티 피드백들이 – 주로 “그래 너 외국 오래 살아서 영어 잘한다” 류의 – 안봐도 비디오같이 머리속에 그려진다. 한국 사람이기 때문에 영어 못하는거는 당연하지만 그렇다고 대충 번역하면 그걸 보는 외국인들은 우리가 (한국인들) 위의 사진의 번역을 볼때와 같은 느낌을 받을 것이다. 열심히 영어 공부를 하던지, 아니면 영어를 제대로 하는 사람들의 도움을 받자. 그렇게 못하거나 안할거면 글로벌 진출은 나중에 하자. 가장 기본적인 communication이 안되는데 어떻게 외국에서 비즈니스를 할 것인가.
이글은 “Do You Speak English? – Part 1“의 두번째 이야기다.
글 : 배기홍

About Author

/ ki_hong@hotmail.com

General Manager, Musicshake Managing Director, Oceans International [스타트업 바이블] 저자 블로그: www.baenefit.com 팔로우: @khbae

MS  httpwwwventuresquarenet
MS  httpwwwventuresquarenet
MS  httpwwwventuresquarenet
MS  httpwwwventuresquarenet
MS  httpwwwventuresquarenet
MS  httpwwwventuresquarenet
MS  httpwwwventuresquarenet
MS  httpwwwventuresquarenet
MS  httpwwwventuresquarene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