달콤한 기능의 아이폰 앱 ‘푸딩 카메라’

0

푸딩은 부드럽고 달달한 후식입니다. 꼭 후식이어야 하는 법은 없지만, 그래도 밥을 먹고 난 뒤 푸딩을 한숟갈 떠 입에 넣으면
행복한 세상이 펼쳐지는 것만 같습니다(살찌는 건 둘 째 치고… -.ㅡㅋ). 아이폰 앱 ‘푸딩 카메라’도 이처럼 마음을 행복하게
만드는 푸딩 같은 존재입니다. 밋밋하고 건조한 아이폰 카메라를 이용해 즐겁고 행복한 사진을 남길 수 있기 때문이죠.

파란을 운영하고 있는 KTH의 푸딩은 원래 웹서비스 이름입니다. 파란의 사진 공유 서비스인 푸딩(http://pudding.paran.com)이 그 원조인데요.
아이폰 앱도 이 푸딩과 같은 이름의 카메라 앱입니다. 똑같은 이름을 쓰는 서비스와 앱이라니 단번에 눈치를 챘을 것 같기도
한데요. 아이폰 앱은 사진을 찍는 카메라 앱이지만, 바로 파란의 푸딩 서비스로 사진 업로드를 할 수 있는 기능도 갖춰 놨습니다.
물론 해도 그만, 안해도 그만이긴 하지만요.

먼저 웹 서비스와 연계하지 않고 아이폰 카메라 앱으로서 푸딩부터 살펴보죠. 푸딩을 실행하면 얼핏 봐서는 일반 카메라 앱과
크게 달라보이진 않습니다. 아이폰을 옆으로 눕혔을 때 오른쪽에 촬영 버튼과 왼쪽에 노출 조절용 다이얼, 아래쪽에 기능과 옵션을
선택하는 메뉴가 있습니다. 기본 촬영 기능보다 좀더 많은 옵션을 보여주는 인터페이스지만, 확연히 다르다는 말은 아직 이릅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하지만 왼쪽 아래의 카메라 버튼을
누르면 푸딩 카메라가 왜 다른지 알 수 있습니다. 카메라 선택 화면에 들어가면 7개의 카메라와 7개의 필름 롤이 보이는데요.
7개의 카메라는 카메라의 형식이고, 7개의 필름 롤은 사진 효과입니다. 카메라마다 각각 다른 형태의 사진을 찍을 수 있도록 되어
있는데, 일반 사진부터 파노라마, 판타지, 모션 2×2, 모션 x4, 어안, 스냅 등을 고를 수 있습니다. 필름 롤은 사진의
톤이나 비네팅(사진 주변부를 검게 처리하는 효과), 흑백, 느와르 같은 효과를 주는 것으로 일반 카메라와 달리 색다른 느낌이 들게
만듭니다.

일단 이 기능들을 써서 몇 장의 사진을 찍어 봤습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먼저 느와르 효과의 파노라마
사진입니다. 약간 구름 낀 날 아침에 찍은 것인데, 실제 밝기보다 더 어둡고 음침한 느낌이 드는 이미지로 남은 것 같습니다.
파노라마 사진이라 좌우로 더 넓기는 하지만, 위아래만 조금 잘라 놓은 것이라 실제 파노라마의 넓은 느낌은 많이 들진 않습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이번에는 모션 2×2 사진입니다.
연속적으로 4장의 사진을 찍어서 한장의 이미지로 만들어주는 데, 한 자리에 서 있는 피사체의 작은 움직임이나 다양한 표정을 담을 때
좋을 것 같더군요. 누워있는 아기의 표정이나 한 자리에서 이야기하는 사람을 담아보면 그럴 싸한 장면을 담을 것 같습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모션 x4는 위의 모션 2×2와
촬영법은 똑같지만, 이번에는 사진 4장을 찍어서 가로로 이어줍니다. 여러 사람이 움직일 때 카메라를 살짝 좌우로 움직이면서
촬영하면 재미있는 사진을 만들 것으로 보입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이번에는 흑백 톤의 어안 렌즈인데요.
마치 물고기 눈에서 보는 것처럼 피사체의 가운데 주변을 둥글게 휘어 놓은 사진을 촬영합니다. 어안 렌즈는 원래 주변 사물을
최대한 많이 볼 수 있도록 하는 초광각 렌즈지만, 이 앱의 어안 카메라는 실제 초광각은 아니고 그냥 효과만 낸 것입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마지막으로 판타지 카메라입니다. 필름
효과는 빈티지 브라운인데요. 초점을 잡은 부분을 제외한 나머지 부분에 아웃포커싱 효과를 줍니다. 조금 과도한 느낌이 들기도
하지만, 너무 쨍한 사진만 찍는 것보다는 간혹 이렇게 효과를 주고 찍는 게 더 재미있기도 합니다.

푸딩 카메라로 촬영한 사진들을 보니 이전 아이폰 기본 카메라의 사진에서 볼 수 없는 독특한 재미를 담을 수 있었습니다.
포토샵에서 이러한 사진 효과를 내기 위해 여러 단계를 거쳐야 하는 불편을 줄일 수 있는 점이 매력이네요.

사용자 삽입 이미지

다만 푸딩 카메라로 찍는 사진의 크기가 가로 400이나 800픽셀 밖에 되지 않습니다.
좀 작죠. 아이폰에서만 볼 때는 별 문제가 안되는데, 좀 크게 쓰고 싶은 사진을 촬영하기는 어렵습니다. 더 큰 사진을 저장하는
옵션이 없거든요. 아마도 파란의 푸딩 서비스에 업로드하기 좋은 크기로 저장하려는 게 아닌가 싶습니다. 꼭 업로드를 해야 하는
사진은 아닌 만큼 아이폰에서 그냥 즐기고 싶은 사진을 찍을 때 푸딩 카메라를 한 번 써보는 것도 좋을 것 같습니다. 중요한 건
돈이 안들거든요. ^^

lswcap.com에서 기부해 주신 콘텐츠입니다. Donated by lswcap.com

 
* 벤처스퀘어에 기부된 콘텐츠는 벤처스퀘어의 크리에이티브 커먼즈 라이센스 저작권 정책이 아닌 해당 블로거나 사이트의 저작권 정책의 적용을 받습니다. 기부 콘텐츠를 상업적인 용도로 활용하거나 개작이 필요한 경우에는 원작자의 사전 동의를 받으셔야 합니다.

About Author

벤처스퀘어
/ editor@venturesquare.net

벤처스퀘어 편집팀에서 배포하는 콘텐츠입니다. 벤처스퀘어는 1인 창조기업, 청년기업, 벤처 기업 등을 대상으로 대기업/중소기업/벤처기업/연구기관 등에서 선보이는 기술, 제품, 트렌드, 컨설팅 등의 다양한 정보를 제공합니다. 아울러 디지털 시대에 어울리는 라이프 스타일에 대한 콘텐츠도 만나 보실 수 있습니다.

MS  httpwwwventuresquarenet
MS  httpwwwventuresquarenet
MS  httpwwwventuresquarenet
MS  httpwwwventuresquarenet
MS  httpwwwventuresquarenet
MS  httpwwwventuresquarenet
MS  httpwwwventuresquarenet
MS  httpwwwventuresquarenet
MS  httpwwwventuresquarene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