린스타트업의 한계

0
사용자 삽입 이미지

Source : http://j.mp/TKSBPK@N01/2444589838

실리콘 밸리의 전설 마크 안드레센이 린 스타트업을 비판했다는군요. Not every startup should be a Lean Startup or embrace the pivot. 린 스타트업 내지는 피보팅은 아래 포스팅에서 말한 것처럼, 싸게 빨리 실패하고, 빨리 방향을 선회하자는 말과 동의어로 사용됩니다.

마크 안드레센은 이런 시도를 “마치 상대성원리라도 발견한 것 같지만,” 모든 회사가 린스타트업/피보팅 접근법에 적절한 것은 아니라고 합니다. 그의 비판은 세 가지인데,

  1. 어떤 사업 모델은 싸게 할 수 없다. 구글이나 애플같은 회사는 안드레센의 말을 빌자면 “로켓을 일단 우주로 보내야” 하는데 이게 싸게 되겠냐는거죠.
  2. 또 다른 문제는 린 스타트업 회사들은 세일즈와 마케팅을 무시한다는 것. 제품만 좋으면 세일즈/마케팅은 필요 없고 (돈이 많이 드니, 싸게 빨리 실패할 수 없죠) 몇 번 해보면 답이 나올거라고 생각한다는거죠.
  3. 마지막으로, 이게 실패에 탐닉하는 태도(fetish for failure)를 낳을 수 있다는거죠. 피보팅의 핵심이 싸게 빨리 실패하는 것이라면, 사실 핵심이 언제 텐트를 접을지를 아는건데, 너무 빨리 접을 가능성이 아주 높다는 말씀… 조금만 더 해 보면 critical mass를 지날 수도 있을텐데, “이만하면 됐고, 다음으로 넘어가자”로 이야기할 수 있다는거죠.

벤처 캐피탈 입장에서도 이렇게 되면, 각 건당 투자금은 줄어 들지만, 성공 가능성은 더 적어지니 더 좋을 것도 없죠.

저는 린 스타트업 좋아합니다. 그렇지만, 이게 모두를 위한 만병통치약일 수는 없겠죠. 그러니까, 마크 안드레센의 말도 진심으로 맞다고 생각합니다. 게임의 환경에 따라 게임 전략을 채택해야 하는데, 린 스타트업이 아무리 유행이고 아무리 그럴듯해 보여도 모든 게임 환경에 적용할 수 있는 것은 아니죠. 위의 세 가지 비판은 눈여겨 볼 필요가 있다고 생각합니다.

글 : lawfully
출처 : http://j.mp/TKRP5m

About Author

/ lawfully@gmail.com

블로거입니다. 가장 큰 약점은 산만하다는 것입니다. 고칠 수 없는 버그는 피처링하라는 조언에 따라 다시 말하자면, 관심 분야가 다양합니다. blog.lawfully.kr에 삽니다. 연락은 lawfully [at] 지메일로 하시면 됩니다. 페북, 트위터 다 있지만, 원래 사교성이 떨어지는지라 유령도시입니다. 아이디는 같습니다.

MS  httpwwwventuresquarenet
MS  httpwwwventuresquarenet
MS  httpwwwventuresquarenet
MS  httpwwwventuresquarenet
MS  httpwwwventuresquarenet
MS  httpwwwventuresquarenet
MS  httpwwwventuresquarenet
MS  httpwwwventuresquarenet
MS  httpwwwventuresquarene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