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타트업 위키피디아’ 로켓펀치 사용자 간담회 개최

RocketPunch_Site_Edit

– 프라이스톤스, ‘한국형 스타트업 위키피디아’ 로켓펀치 간담회 오픈
– 1월 28일 오후 7시, 강남역 토즈타워에서 진행
– 국내 3대 스타트업 미디어 벤처스퀘어, 플래텀, 비석세스 모두 참여
– 스타트업이 진짜 필요로하는 서비스에 대한 고민 및 해결책을 모색

프라이스톤스(대표 조민희, pristones.com)가 강남역 토즈타워에서 1월 28일 오후 7시에 ‘한국형 스타트업 위키피디아’인 ‘로켓펀치’ 사용자 간담회를 연다. 이 간담회에서는 ‘스타트업을 위한 서비스’ 로켓펀치가 나아갈 방향과, 스타트업에게 필요한 시스템적 지원에 대한 논의를 가질 예정이다.

해외에서는 크런치베이스(Crunchbase)와 같은 스타트업 정보서비스가 스타트업의 성장에 큰 기여를 하지만, 국내에는 국내의 ICT(정보통신기술) 기반 스타트업이 폭발적으로 늘어나고 있지만 로켓펀치 이전까지는 관련 서비스가 전무했다. 성과를 내는 소수의 스타트업만 언론의 조명을 받거나, 투자를 받거나, 다양한 사업 제휴가 진행되는 등 ‘부익부 빈익빈’도 심했다. 유명하지 않지만 유망한 스타트업의 정보는 쉽게 접하기 어려웠던 까닭이다. 구인의 어려움을 겪는 스타트업도 많다. 국내 ICT 스타트업은 공통적으로 ‘좋은 인재를 구하기 어렵다’는 문제를 갖고 있으며, 기존의 취업사이트들은 스타트업과 스타트업에서 일하고 싶은 사람을 연결하지 못하고 있다. 현재 ‘스타트업 위키피디아’ 로켓펀치는 위 이 두 가지 문제를 해결하는 서비스이며, 향후 서비스 범위 및 방향을 더 넓혀갈 예정이다.

로켓펀치는 간담회를 통해, 스타트업이 로켓펀치 서비스를 활용하여 함께 성장할 수 있는 방안 역시 모색하려고 한다. 한국 스타트업에게 필요한 서비스와 이를 해결한 방안에 대해 논의해야, 스타트업에게 꼭 필요한 서비스가 나올 것이라는 믿음 때문이다. 이 간담회에는 국내 스타트업 3대 미디어 벤처스퀘어(대표 명승은), 플래텀(대표 조상래), 비석세스(대표 정현욱)도 모두 참여한다.

이번 로켓펀치 간담회는 기자, 스타트업 관계자, 예비창업자 등 관심있는 사람 누구나 참가할 수 있으며, 온오프믹스에서 참가 신청이 가능하다.


%d bloggers like thi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