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의 미래. 지루하다(Boring Korea)

0

hopkins-2-articleLarge

오늘 아침 뉴욕타임즈 1면 하단.
마이클 블룸버그가 모교 존스 홉킨스에 약 1조1000억원(11억달러)이 넘는 돈을 그동안 기부해왔다고 보도했다.

입이 딱 벌어진다. 개인돈 1조원을 넘게 기부한 것도 일반인의 상상을 넘어서지만 그동안 익명으로 기부했다는 것도 놀라웠다. 연구에도 쓰이고 가난한 학부생들 장학금에도 쓰일 예정이라고 한다. 많은 생각이 들 수밖에 없는 보도였다.

-그의 1조원대 기부는 (당연히) 개인돈으로 한 것이다. 그는 미국 전체 기부 순위 10위권안에 들어가고 기부자 중에서 가장 정치적 영향력이 큰 인물로 꼽힌다… 회사돈으로 기부하면서 생색내는(또는 그 조차도 하지 않는) 한국의 재벌과 비교될 수밖에 없다.

-기업가 출신이 공직에 선출돼서 좋은 예가 블룸버그다(나쁜 예는 한국에 있다). 그에게 뉴욕시장은 자리가 아니라 봉사직에 가깝다. 그는 뉴욕시 규제를 풀어서 예산을 늘리고 범죄도시라는 악명까지 들었던 뉴욕을 안전하게 바꿔놨다. 타임스퀘어에 가면 블룸버그 시장 생각이 난다… 공직을 사익을 탐하는 자리로 생각하는 한국의 다수 지도층과 비교될 수밖에 없다.

-민주당적도 있었고 뉴욕시장은 공화당으로 당선됐다가 그나마 탈당, 지금은 무소속이다. 양당이 자신의 철학과 다르다는 이유였다. 하지만 지난 대선때는 오바마를 지지했다. 왜냐면 대선 직전 뉴욕, 뉴저지에 허리캐인 샌디 때문에 도시가 붕괴됐는데 이를 기후변화 때문으로 봤다. “기후변화에 적극적으로 대처할 수 있는 후보는 롬니보다 오바마라고 판단해서 지지한다”고 지지의 변을 밝히기도 했다…. 권력을 쫓아 이당 저당 옮겨다니는 다수 정치인들과 비교될 수밖에 없다.

-그는 이민자(러시아 유대인)의 자식이다. 블룸버그 같은 사람들이 큰 기업을 만들고 고용을 하며 기부도 크게 하니 미국은 여전히 “이민자가 세운 나라” “이민자를 차별하면 안된다”는 목소리가 높다. 그래서 이민법 개정 얘기도 나오는 것이다. 최근에는 마크 저커버그가 뉴욕 뉴왁 공교육에 기부하고 목소리를 냄으로써 미국 ‘위대한 기업가’의 발자국을 따라가려 한다. 블룸버그 같은 사람들이 저커버그를 낳는다고 생각한다.

-사실 블룸버그도 그다지 ‘훌륭한’ 인물은 아니며 괴짜에 가깝다는 평가도 있다. 하지만 그의 확고한 철학과 과감한 실천은 미국 사회를 풍요롭게 하고 있고 그를 따라하고 싶어 하는 수많은 젊은이들에게 큰 영향을 주고 있는 것만은 분명하다. “돈 많이 벌어서 내가 다녔던 학교에 멋지게 기부하고 싶다” .. 쿨하다.

-한국 뉴스 중에 최근 눈에 띄는 것은.. ‘돈흡’ 이동흡, 이재용 부회장 자녀의 ‘사회적 배려’ 국제중 입학, 김용준 총리후보자 자녀의 병역 문제 등이다. 한국 젊은이들이 배울만한 사람들의 철학과 실천의 수준이다. 사익을 채우려 공직을 이용했거나 자신들의 이익때문에 다른 사람이 피해를 봤다. 이들이 한국의 젊은이들에게 가르쳐주는 것은 꿈을 이루기 위해서는 되는대로 편법, 탈법을 저지르거나 어떤 방법으로든 권력을 잡는게 좋다고 생각하게끔 하는 것이다.
부패하니 싹 바꿔? 분노하라? 노.분노 마케팅으로 이득 보는 이들도 또 다른 모습의 ‘돈흡’ ‘배려 재용’ ‘통풍 용준’일 뿐이다. 대한민국의 미래는 여전히 지루할 수밖에 없다.

글 : 손재권
출처 : http://jackay21c.blogspot.kr/2013/01/boring-korea.html

%d 블로거가 이것을 좋아합니다:
MS  httpwwwventuresquarenet
MS  httpwwwventuresquarenet
MS  httpwwwventuresquarenet
MS  httpwwwventuresquarenet
MS  httpwwwventuresquarenet
MS  httpwwwventuresquarenet
MS  httpwwwventuresquarenet
MS  httpwwwventuresquarenet
MS  httpwwwventuresquarene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