쉐릴 샌드버그의 Lean In과 다양성

0

leanin

페이스북의 COO Sheryl Sandberg가 오는 3월 새 책 ‘린인(Lean in)’이라는 책을 낼 예정이라고 한다. 평소 여성의 지위 향상에 관심을 기울이고 TED과 WEF에서 관련 주제로 강연과 토론을 활발하게 벌였는데 평소 생각을 담은 것 같다. 책이 아직 나오지도 않았는데 벌써부터 관심 폭발. 아마존에도 티저가 나왔음.

샌드버그에 따르면 여성들은 큰 기회나 작은 기회나 있을때 항상 멈칫하며 자신감이 없다.

기회에서 손을 들지 않고 그들이 참여해야할때 뒤로 물러선다(pulling back when we should be leaning in). 그래서 책 제목을 ‘린인(Lean in)’이라고 지었다고 한다. 참여하고 시도하라는 뜻이다.

실리콘벨리에는 ‘린 스타트업(Lean Startup)’ 방식의 창업이 유행인데 완벽하게 구성하고 시장조사도 다 마친후 시작하는 것이 아니라 일단 아이디어 단계라도 시작, 빠르게 피드백을 얻고 다시 수정해서 완성해가는 방식을 말한다. 아마 쉐릴도 여성들이 항상 모든 것을 준비한 상태에서 도전하기 보다는 일단 손을 들고 시작하고 참여하자는 의미에서 ‘린인’을 쓰지 않았나 싶다(아직 책이 나오지 않아 정확한 내용은 잘 모르겠지만..)

하지만 이 책의 독자는 ‘백인 여성’이 아닐까 싶다. 미국에서 포춘 500기업 중 오직 17%만이 이사회에 여성이 들어가 있다. 이사회 의장은 3%만이 여성이지만 이 것도 백인 여성에 기회가 있는 것이며 아시아, 히스패닉, 흑인 들 소수 민족들은 그마저도 기회가 없는 것이 사실. 이 기회는 여성이 아니라 소수 민족 출신 남성에게도 마찬가지다. 뭐 남녀문제에 굳이 Ethnic Background를 거론할 필요가 있겠냐마는 미국에서는 남녀불문하고 Ethnic은 소수자이니까 그런 생각이 들었다.

미국사회에서 여성들이 겪는 어려움은 아시아계 이민자들이 겪는 어려움과 비슷하다.

하버드 등 아이비리그에 직행한 한국 학생들이 잘 적응을 못한다는 보도를 본 적이 있는데 수업시간에 손을 들지 않고 토론에 잘 참여하지 않으며 적극적이어야 할때 뒤로 물러서기 때문이 아닐까 생각해봤다. 문화적으로 다르기 때문이지만 이는 ‘기회의 차이’로 나타나고 그 결과도 크게 벌어지게 마련이다.

왜 여성과 소수자의 참여를 늘려야 하는가. 평등하기 위해? 인간은 평등하니까? 물론. 하지만 기계적 평등보다 중요한 것은 ‘다양성’이 더 합리적 결정을 이끌어낸다는 믿음때문이 아닐까 싶다.

여성의 사회 참여가 더 늘어나고 소수자도 자연스럽게 경쟁 대열에 합류할 수 있어야 사회는, 회사는 더 합리적인 결정을 할 수 있게 된다. 구글, 페이스북과 같은 회사는 정말 다양한 인종과 Gender(동성애자 포함)가 있는데 그들은 “세계인을 대상으로 하는 서비스는 다양한 사람들이 만들어야 한다”는 생각때문이다. ‘순수(Purity)’ ‘혈통(Blood)’를 강조하는 그들만의 사회(회사)는 역동성이 떨어지고 새흐름을 받아들이기 어렵다. 이민자들이 만든 나라 미국도 이런 어려움을 겪고 있는데 ‘민족주의 국가’ 한국은 말할 것도 없다.

늙은 제국들에 둘러쌓여 있는 한국이 21세기에 살아남는 길은 우리도 제국을 만들자는 것이 아니라 더 다양해지고 Lean in 할 수 있는 사회를 만들어야 한다고 본다.

이 책 프리뷰를 보며 든 생각이며 이 책을 기대하고 있는 이유다.

글 : 손재권
출처 : http://jackay21c.blogspot.kr/2013/01/lean-in.html

MS  httpwwwventuresquarenet
MS  httpwwwventuresquarenet
MS  httpwwwventuresquarenet
MS  httpwwwventuresquarenet
MS  httpwwwventuresquarenet
MS  httpwwwventuresquarenet
MS  httpwwwventuresquarenet
MS  httpwwwventuresquarenet
MS  httpwwwventuresquarene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