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학생 10명 중 9명, “여건 되면 창업하고 싶다”

0

대학생 10명 중 9명은 여건만 된다면 창업을 하고 싶다는 생각을 갖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취업포털 사이트인 인크루트(www.incruit.com)는 대학생 310명을 대상으로 실시한 ‘대학생 창업 의향’에 대한 설문조사에서, 설문 응답자의 92.3%가 창업에 대해 관심을 가지고 있는 것으로 조사됐다고 밝혔다.

창업을 하고 싶은 이유로는 ▶ 월급을 받는 것보다 고수익을 올릴 수 있을 것 같아서(30.3%) ▶ 창업을 통해 취미생활을 함께 할 수 있어서(17.4%) ▶ 취업이 힘들어서(16.1%) ▶갖고 있는 아이디어를 사업으로 실현하고 싶어서(15.5%) 순으로 나타났다. ▶ 사업을 해보는 게 꿈이라서(14.8%)나 ▶ 취업에 관계없이 부업으로(5.8%)하고 싶다는 응답도 있었다.
 
창업을 원하는 업종에 대해서는 응답자의 절반 이상인 51.0%가 ▶커피숍, 음식점, 주점 등 요식업을 꼽았다. 이어 ▶기타(교육업, 복지사업 등)(12.3%), ▶의류 판매 등 쇼핑몰 사업(11.0%), ▶PC방, 당구장 등 오락/스포츠업종(8.4%), ▶판매/소매점(7.7%), ▶어플리케이션 개발(5.8%), ▶기타 IT업종(3.9%)순의 응답이 뒤를 이었다.
 
창업에 가장 필요한 요소를 묻는 질문에는 절반 이상이 ▶좋은 아이템 및 아이디어(52.9%)라고 답했다. 뒤이어 ▶자본금(25.2%), ▶운영 노하우(9.7%), ▶성실한 태도와 열의(6.5%), ▶인맥 및 주변의 지원(5.2%), ▶기타(0.6%) 순으로 나타났다.
 
여건이 된다는 가정 하에 취업을 하는 것보다 창업을 하는 것이 더 좋다고 생각하느냐의 질문에 대해서는 ▶ 매우 그렇다(47.7%), ▶조금 그렇다(36.8%) 등 긍정형의 응답이 84.5%에 달했다. ▶보통이다(11.0%), ▶그렇지 않다(4.5%)는 응답은 소수에 그쳤다.

About Author

벤처스퀘어
/ editor@venturesquare.net

벤처스퀘어 편집팀에서 배포하는 콘텐츠입니다. 벤처스퀘어는 1인 창조기업, 청년기업, 벤처 기업 등을 대상으로 대기업/중소기업/벤처기업/연구기관 등에서 선보이는 기술, 제품, 트렌드, 컨설팅 등의 다양한 정보를 제공합니다. 아울러 디지털 시대에 어울리는 라이프 스타일에 대한 콘텐츠도 만나 보실 수 있습니다.

MS  httpwwwventuresquarenet
MS  httpwwwventuresquarenet
MS  httpwwwventuresquarenet
MS  httpwwwventuresquarenet
MS  httpwwwventuresquarenet
MS  httpwwwventuresquarenet
MS  httpwwwventuresquarenet
MS  httpwwwventuresquarenet
MS  httpwwwventuresquarene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