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망 후 디지털 자산, 누구에게 물려주시겠습니까?

0

구글이 사용자 중 사망하는 등 자신의 계정을 쓸 수 없게 되면 디지털 재산을 모두 삭제하거나 지정 상대로 유증하게 할 수 있는 기능을 제공한다고 합니다.

이 기능(Inactive Account Manager)은 계정 설정 화면에서 3, 6, 9, 12개월 등 기간 지정 후 모든 데이터를 없애거나 자신이 신뢰할 수 있는 사람을 구글 서비스로 지정해 데이터 접근 권한을 넘겨주게 해줍니다. 지정 대상은 10명까지 선택할 수 있다고 합니다.

이 기능은 구글 플러스나 블로거, 서클, 드라이브, 지메일, 프로필이나 피카사 웹앨범, 구글 보이스와 유튜브 데이터 등을 모두 포함하는 것이고요. 물론 일정 기간 후 상대방이 넘겨 받는 건 데이터 뿐입니다. 암호까지 받는 건 아닌 것이죠. 양도받은 사람이 사망자 계정을 이용해서 이메일을 보내거나 할 수는 없습니다.

구글의 이런 서비스 진행의 이면에는 디지털 자산의 중요성이 자리잡고 있습니다. 디지털을 통해 사회활동은 물론 개인사가 모두 이뤄지는 시대인 만큼 디지털 자산(Digital Asset)의 중요성도 커지고 있습니다. 기업이나 개인 모두 마찬가지일 것입니다. 이미 클라우드를 통해 수없이 많은 개인사를 입력하는 과정에서 개인의 모든 것이 디지털 자산화되고 있습니다. 사망 후 누구에게 땅을 물려줄지 정하는 것만큼이나 디지털 자산, 콘텐츠에 대한 문제도 중요한 가치를 갖게 되겠죠.

아인슈타인 같은 인물의 디지털 자산이라면 어떨까요. 엄청난 가치를 갖게 될 것입니다. 하지만 앞으로는 굳이 아인슈타인 같은 인물이 아니라 수많은 사람들 개개인의 디지털 자산이 나름의 가치는 물론 시대상을 담고 이들을 모은 빅데이터가 그 이상의 가치를 발휘하게 될 수 있습니다. 당신의 디지털 자산, 누구에게 물려주시겠습니까?

※ 관련 서비스에 대한 설명은 이곳(http://googlepublicpolicy.blogspot.jp/2013/04/plan-your-digital-afterlife-with.html)에서 확인할 수 있습니다.

사망후디지털자산

글 : lswcap
출처 : http://lswcap.com/1141

About Author

이석원 기자
/ lswcap@venturesquare.net

벤처스퀘어 기자. 월간 아하PC, HowPC 잡지시대를 거쳐 지디넷, 전자신문인터넷 부장, 컨슈머저널 이버즈 편집장, 테크홀릭 발행인 등 온라인 IT 매체에서 '기술시대'를 지켜봐 왔다. 여전히 활력 넘치게 변화하는 이 시장이 궁금하다.

MS  httpwwwventuresquarenet
MS  httpwwwventuresquarenet
MS  httpwwwventuresquarenet
MS  httpwwwventuresquarenet
MS  httpwwwventuresquarenet
MS  httpwwwventuresquarenet
MS  httpwwwventuresquarenet
MS  httpwwwventuresquarenet
MS  httpwwwventuresquarene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