포스트 스마트폰 시대, 콘텐츠 업계의 경쟁 전략

0

2000년대 WWW의 등장과 함께 가장 큰 피해를 입은 곳은 매스미디어 업계입니다. 거실 TV 앞을 떠나 책상 위 모니터에 더 많은 시간을 소비하니 방송에 주목하던 시청자들의 eyeball은 PC www으로 향했죠.

특히, 매일 아침마다 현관 문 앞에 배달되어오던 신문지는 설 자리는 잃고 포탈의 TOP과 실시간 이슈로 뉴스를 소비하면서 언론사, 신문사의 브랜드는 사라져갔습니다. 인터넷에서 소비되는 뉴스는 하이퍼링크를 통해서 유통되면서 더 이상 신문사 고유의 편집권과 브랜드는 없어졌습니다.

그런 콘텐츠 시장에 스마트폰의 보급과 태블릿의 성장으로 인한 더 큰 변화가 시작되고 있습니다.

이미 싸이 강남스타일의 성공에서 글로벌 방송국이 된 유투브와 유통 플랫폼인 SNS의 위력을 배웠습니다.

[강남스타일의 성공 과정에는 유투브와 페이스북/트위터가 일조함]

출처 : 트리움

출처 : 트리움

이미 사용자들은 스마트폰 사용 전과 달리 스마트폰을 사용하면서 기존 매체의 사용 시간이 줄어들고 있습니다. 기존 매체의 사용 시간은 고스란히 스마트폰으로 집중되고 있으며, 그 스마트폰에서 즐겨 보는 콘텐츠는 이전처럼 구분의 의미가 사라지고 있습니다. 신문지에서는 뉴스를 보고, 라디오로는 방송을 청취하고, TV에서는 드라마를 보고, PC에서는 UCC를 보았지만, 스마트폰으로는 뭐든 보고 들을 수 있기 때문에 콘텐츠간 경계가 사라지게 되었죠. 과거 언론사의 적은 언론사, 출판사의 경쟁자는 출판사, 방송사는 다른 방송사와 싸웠지만.. 스마트폰 속에서는 출판사도 애니팡이 적이고, TV의 적이 만화가 되는 셈입니다.

스크린샷_2013-04-28_오후_8.06.01

콘텐츠간 경계가 허물어지는 것은 물론… 콘텐츠를 생산하는 제작사들의 고민도 깊어지고 있습니다. 킬러 콘텐츠가 경쟁력인 것은 맞지만, 그런 콘텐츠를 지속적으로 한 제작사에서 제작할 수 있으리라는 보장이 없고.. 콘텐츠 제작사의 브랜드보다는 그것을 유통하는 유통사가 콘텐츠 시장의 헤게모니 주도권을 가져가고 있기 때문에 콘텐츠 제작사 입장에서는 달라지는 포스트 스마트폰 시대에 콘텐츠 전략을 제대로 수립해야 합니다. 그렇지 않으면 고객과의 접점을 잃고 매번 킬러 콘텐츠 개발에 상당한 비용을 투자하면서 유통 플랫폼의 CP로 전락할 수 있습니다…

그런 콘텐츠 제조사들에게 해드리고 싶은 말….

스크린샷_2013-04-28_오후_8.05.24

포스트 스마트폰 시대의 콘텐츠, 미디어 트렌드에 대해 “포스트 스마트폰, 경계의 붕괴”를 참고하세요.
책 구매 : 예스24 / 교보문고 / 알라딘 / 다음책 / 네이버 책

글 : 김지현
출처 : http://oojoo.tistory.com/526

About Author

/ ioojoo@gmail.com

IT 서비스 전략가. IT 저술가, 블로거.

MS  httpwwwventuresquarenet
MS  httpwwwventuresquarenet
MS  httpwwwventuresquarenet
MS  httpwwwventuresquarenet
MS  httpwwwventuresquarenet
MS  httpwwwventuresquarenet
MS  httpwwwventuresquarenet
MS  httpwwwventuresquarenet
MS  httpwwwventuresquarene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