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타트업, 처음 쓰는 보도자료 어떻게 시작할까?

0

1268480394.w530-h397

팀을 조직했다. 회사를 만들었다. 서비스를 다 만들었다. 이제 홍보라는 걸 해 봐야 할 것 같다.
누군가에게 들었는데 신문에 기사를 내는 것이 효과가 좋다고 한다. 그런데 신문에 기사를 어떻게 내야 할까? 또 누군가에게 물어봤더니 기자분들에게 보도자료라는 걸 보내보라고 한다.

보도자료? 이건 도대체 어떻게 써야 할까?

홍보 담당이 따로 없는, 혹은 홍보를 처음 해 보는 홍보 담당이 있는 스타트업의 경우 보도자료 작성은 매우 어려운 일 중 하나다. 이 보도자료라는 것이 그냥 블로그 포스트 쓰듯 혹은 일기 쓰듯 그렇게 쓰는 글 같지가 않기 때문일 것이다. 어디선가 받아 본 샘플을 보니 마치 신문 기사와 같이 쓰여져 있기도 하고!!

홍보를 십 년이 넘게 하고도 여전히 어렵다. 쓸 때 마다 고민되고 배포할 때 마다 떨린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계속해야 하는 일이기 때문에 나름대로 터득한 보도자료 쓰기를 조금 쉽게 시작할 수 있는 Tip 몇 가지를 정리해 본다. (결코 체계적인 보도자료 쓰기 방법이 아닌, 그냥 살짝의 Tip 🙂

 

1. 보도자료, 기자분들에게 보내는 일종의 ‘제안서’라고 가정한다.

어느날 문득 생각이 났다. 보도자료를 쓰는게 어려운 이유가 뭘까? 여러가지 이유가 있겠지만 그 중에서도 제일 어색하고 어려운 이유가 ‘신문 기사’와 비슷한 형식으로 쓴다라는 점인 것 같았다. 이후 나는 보도자료를 기자분들에게 보내는 일종의 ‘제안서’ 라고 가정하고 쓰기 시작했다.
우리 회사를 혹은 우리 서비스를 이런 관점에서 여기에 포인트를 두고 이렇게 바라 보아 주시면 이러 저러한 특별함이 있습니다.

라고 프리젠테이션 한다는 기분으로 쓰기 시작한 것이다. 조금 마음이 편안해지고 쓰기가 수월해졌다.

사실 우리 서비스와 우리 회사는 우리에게만 특별하다. 기자 포함 대부분의 사람들에게 있어서 우리 회사와 우리 서비스가 특별하게 보여야 할 이유가 별로 없다. (이럴 수가.. 이것이 비극의 시작 ㅎㅎ) 그러니 당연히 ‘제안서’를 써야 한다. 잘, 열심히, 부지런히!!!

 

2. 앵글 잡고 제목을 정하면 이미 반이다.

위에서 말한 우리 서비스를 이런 ‘관점’에서 여기에 ‘포인트’를 두고 이렇게 ‘바라 보아 주시면’ 이 바로 앵글이다. 보도자료에서 강조하고 싶은 부분이 무엇인지를 정하고 그것이 한 눈에 쏙 들어오는 제목을 뽑아 내면 이미 절반을 쓴 것이나 다름이 없다.

그러니 Word/아래한글/메모장을 열어 놓고 하얀 바닥에 처음부터 완벽한 문장을 쓰려고 고민하기 전에, 이 앵글과 제목 뽑기부터 시작해 볼 것을 권한다.

 

3. 문단마다 소제목을 먼저 써 본다.

보도자료의 제목을 뽑아 냈다면, 쓰고 싶은 내용을 몇 개의 문단으로 나눈 후 대략적이 소제목을 먼저 적어 본다. 예를 들어 맛집 예약앱 ‘예약왕 포잉’ 서비스 론칭 보도자료를 써 본다면?

포인트 : 전국 3만 여 개 맛집 예약이 가능한 식당 예약 전문앱

“스마트폰으로 전국 3만 여 개 맛집 예약 가능”
아블라컴퍼니, 예약왕 포잉앱 출시

– 식당에 전화 걸 필요 없이 15초면 예약 OK
– 전국 3만 여 개 식당 술집 예약 가능
– 아블라컴퍼니, 포잉 앱과 연동된 자동 예약 전화 시스템 개발
– 지역별, 상황별, 1인 예산별 다양한 조건으로 식당 검색할 수 있어

이런 식으로 정리하는 것이다. 이렇게 해 놓은 다음에는 소제목마다 일정 분량의 내용을 채워 가면 된다. 문단마다 내용을 채워 완성한 뒤에는, 내용을 읽어 보며 문단 순서를 다시 정리해 본다.

이렇게 내용을 정리해 가다 보면 어느새 완성되어 가는 보도자료!! 처음엔 1장 짜리 보도자료를 작성하는 데 하루도 넘게 시간을 보내곤 했었다. 보도자료 배포 날짜는 다가오는데 초안을 완성하지 못해 새벽까지 작성하는 일도 아주 아주 많았었다. 하지만 보도자료도 많이 써 볼 수록 역시 익숙해 지는 듯.

홍보 담당이 기자는 아니므로, 어쩌면 글을 잘 쓰는 것 보다 전하고 싶은 내용을 명확하고 눈에 쏙 들어오게 전달하는 것이 더 중요할 지도 모른다고 생각하게 된 이후 조금은 마음 편하게 쓰게 되었던 것도 같다. ^^V

글 : 꼬날
출처 : http://kkonal.com/1006

About Author

/ kkonal@gmail.com

재미가 부르면 어디든 갈 수 있는 꼬날입니다. 꼬날의 좌충우돌 PR현장 이야기(http://kkonal.com)를 운영하고 있으며, 아블라컴퍼니 (http://ablar.com/)의 홍보담당입니다

MS  httpwwwventuresquarenet
MS  httpwwwventuresquarenet
MS  httpwwwventuresquarenet
MS  httpwwwventuresquarenet
MS  httpwwwventuresquarenet
MS  httpwwwventuresquarenet
MS  httpwwwventuresquarenet
MS  httpwwwventuresquarenet
MS  httpwwwventuresquarene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