왜 줄 서서 기다리는 집 앞에만 계속 줄을 서는가? 소라엄마와 옥루몽

0

가족들과 강원도 양양으로 휴가를 다녀왔다.

서울로 돌아오는 길에 대포항에 있는 튀김 골목에 들러서 튀김을 몇개 먹고 가기로 했다.

튀김 골목에 들어섰는데, 모든 집들이 한가한데, 유독 한 집앞에만 줄이 길게 늘어서 있었다. 궁금해서 줄을 서서 기다리는 사람들에게 물어봤다.

IMG_2424

“왜 이 집 앞에만 줄이 긴가요? 이 집이 뭔가 특별한가요?”

줄 서서 기다리는 사람들 거의 모두에게 물어봤는데, 어느 누구도 답을 못하고,

“글쎄요, 저도 그냥 사람들이 줄 서 있어서 서 있는건데요”

라고 말했다.

우리 가족도 시간도 남는데, 밑져야 본전이라는 심정으로 줄을 서서 기다리기 시작했다.

조금 있으니까 지나가는 사람들 모두 우리와 같은 반응을 보이기 시작했다.

“어머! 이 집 앞에만 유독 줄이 길게 서 있네”

라면서 가족들간에 왜 그 집만 유독 장사가 잘 되는지 추측하는 말들을 주고 받더니, 결국 열에 아홉은 그 집 앞에 줄을 서서 튀김을 주문해서 사갔다.

나와 와이프는 그 주변에서 장사하는 분들에게도 좀 물어봤다. 왜 유독 그 집 앞에만 줄이 길게 늘어서 있는지를 말이다. 그 주변에서 장사를 하시는 분들도 이유를 모르겠다고 했다.

정말 아무런 이유 없는 군중심리였다.

주변 상인들의 설명 중에서 그나마 가장 이해가 가는 것은, 그 집이 TV 프로그램에 한번 출연한 적이 있다는 것이다. 지방의 영세 상점들일 수록 TV에 한번 출연하거나, 연예인이 한두명 다녀간 것은 큰 마케팅꺼리가 되곤 한다. 아마도 그 집이 전형적으로 그런 케이스가 아닐까 생각된다.

사진 출처: http://cafe.naver.com/bellos2/13744

사진 출처: http://cafe.naver.com/bellos2/13744

그렇지만 항상 모든 줄 서 있는 집이 이유가 없는 것은 아니다. 특히나 상권 내에서의 경쟁이 치열한 곳일수록 줄 서서 먹는 곳에는 이유가 있다. 내가 잘 가는 맛집(?) 중에 하나는 홍대 옥루몽인데, 단연 팥빙수 세계에서는 No. 1이 아닌가 생각된다. 현대백화점 밀탑을 빙수의 갑으로 꼽는 사람들이 많은데, 나는 옥루몽이 한 수 위라고 생각한다.

그런데 이 옥루몽의 단점은 항상 갈 때마다 줄을 길게 서서 기다려야 한다는 점이다. 평일 낮에 가거나, 늦은 밤 시간에 가도 1시간 정도는 기다려야 할 때도 꽤 있다. 이럴때면, 너무 유명해진 옥루몽의 명성이 다소 원망스럽기까지 하다. 하지만, 뭐 맛있는 빙수 먹으려면… 쩝.

홍대 ‘옥루몽’과 대포항 튀김골목의 ‘소라엄마’의 차이는 정보의 비대칭성의 정도인 것 같다.

옥루몽은 굳이 홍대까지 옥루몽 하나를 위해서 가는 사람들이 주요 타겟은 아니겠지만, 소라엄마는 먼 곳에서 튀김골목에 와 보겠다고 온 관광객들이 많아서, 웬만하면 가장 맛있다는 곳에서 먹고 싶어한다. 하지만 관광객들은 정보가 풍부하지 않다. 어떤 곳이 가장 맛있는 곳인지 판단할 수 있는 유일한 기준은 여행 직전에 찾아본 블로그 포스팅 혹은 직접 가봤을 때 줄이 제일 길게 선 곳 정도일 것이다. 한편 홍대와 같은 상권은 그것보다는 더 실력이 중요한 것 같다. 홍대에 어느 가게에 엄청 줄이 길게 서 있다고 해서 무턱대고 그 곳을 들어가지는 않는다. 다음에 또 갈 수도 있기 때문이다.

결국 군중심리나 쏠림 현상도 정보의 비대칭성의 정도에 따라서 활용도가 다를 수 있다는 생각이 들었다.

예컨대 A라는 회사는 명성이 뛰어나지만, 그 업계에서는 다들 그 회사가 문화도 좋지 않고, 미래도 좋지 않다는 것을 안다고 하자. 하지만 A라는 회사도 여전히 좋은 사람들을 리크루팅할 수 있다. 먼 곳에서 온 사람이나, 꼭 그 업계에 발을 담궈보고 싶어하는 사람을 끌어들이면 된다. 그런 사람들도 결국은 자기합리화 과정을 거쳐서, ‘역시 내가 외부에서 보던대로 좋은 회사군’ 하는 식의 반응을 보이게 마련이다.

반면 그 업계를 잘 모르는 사람들 사이에서는 별로 유명하지는 않지만, 그 업계 내에서만 유명한 어떤 회사 B가 있다고 해 보자. 아마도 회사 B는 A에 비해서 외부에서 좋은 인재를 얻기는 힘들지도 모른다. 대신에 회사 B의 리크루팅 전략은 어느 정도 그 산업에 대해서 알만한 사람들에 대해서, 그것도 회사 B를 위해서 오래 일할만한 사람들을 주요 타겟으로 삼아야 할 것 같이다. 전체적인 인재의 pool 자체가 회사 A에 비해서 좁을 수 있기 때문이다.

재미있는 점은 종업원의 입장에서는 회사 A 혹은 회사 B 어느 쪽에서 일을 하던지, 자기 합리화를 위해서 개념을 조작하는 인간의 습성상 결국에는 어느 정도 만족을 하게 마련이라는 것이다. 맛집이던지 회사던지 일단은 유명해지고, 다른 사람들도 가고 싶은 생각이 들게 하고 볼 일이다.

글 : MBA Blogger
출처 : http://mbablogger.net/?p=6192

About Author

/ luckyme.tk@gmail.com

mbablogger.net: Top MBA 출신 한국 학생들의 모임 운영자: 김태경 / 마케터 & 전략컨설턴트 / tkim2012@northwestern.edu / KBS 퀴즈쇼 1대100 우승

MS  httpwwwventuresquarenet
MS  httpwwwventuresquarenet
MS  httpwwwventuresquarenet
MS  httpwwwventuresquarenet
MS  httpwwwventuresquarenet
MS  httpwwwventuresquarenet
MS  httpwwwventuresquarenet
MS  httpwwwventuresquarenet
MS  httpwwwventuresquarene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