소프트뱅크벤처스, 교육 소셜네트워크 “클래스팅”에 투자

0

Untitled

  • 소프트뱅크벤처스, 교육 소셜네트워크 “클래스팅”에 투자
  • 글로벌 교육 소셜플랫폼을 목표

소프트뱅크벤처스(대표이사 문규학 www.softbank.co.kr)는 교육 소셜네크워크 서비스를 제공하는 클래스팅(대표이사 조현구 www.classting.com)에 10억을 투자했다고 4일 밝혔다.

클래스팅(Classting)은 같은 반 교사, 학생, 학부모사이의 커뮤니케이션을 기본으로 하면서, 수업 내용과 학습자료, 알림장, 비밀 상담방 등의 다양한 서비스를 제공하여 스마트폰 속에 존재하는 ‘또 하나의 교실’을 표방하고 있다. 또한, 클래스팅의 ‘팅 서비스’를 통해 같은 반 친구뿐 아니라 다른 지역 학교의 학급이나 심지어는 외국에 있는 학교의 학생들과의 지역간 교류를 할 수 있다. 창업자인 조현구 대표는 초등학교 교사 출신으로, 소셜네트워크의 붐이 일어나면서 교육계에서도 트위터나 페이스북, 카카오스토리 등과 같은 범용적인 서비스를 활용한 소통의 빈도가 늘어나고 있기는 하지만 개인적인 공간과 학생들과의 소통의 장을 구분하고 싶어하는 교사들이 많다는 점에 착안하여 개발을 시작했다.

작년 4월 오픈베타 서비스를 시작한 이후, 현재까지 5,300여 학교에서 5만여개의 다양한 클래스가 생겨났으며, 3일내 재방문율이 96%, 1회 방문 시간이 평균 13분을 넘는 등 교사, 학생, 학부모 모두에게 만족을 주는 서비스로 자리잡아가고 있다.

클래스팅의 조현구 대표는 “일주일에 5분도 채 안 되는 시간 정도만 학교 홈페이지에 머무르고 있는 학생들을 보면서, 교육이라는 특수한 영역에 대한 이해와 학생과 교사들에게 진정으로 필요한 서비스가 절실하다는 것을 깨닫고 클래스팅 개발을 시작했다”면서 “이번 투자를 통해 보다 완성도 높은 서비스 개발을 위한 고급인력을 확보하여, 클래스팅이 국내 교육 현장에 새로운 활력을 불어 넣고 동시에 글로벌 교육 소셜 플랫폼으로 자리매김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할 생각”이라고 포부를 밝혔다.

투자를 담당한 소프트뱅크벤처스의 서일석 책임심사역은 “최근 한국을 비롯한 일본, 중국 등에서 정부 주도로 스마트 교육을 도입하려는 움직임이 활발해지고 있다”며 “앞으로 온라인을 넘어서서 스마트폰과 모바일을 기반으로 한 e-Learning 시장에서 새로운 기회가 생길 것으로 전망하고 있으며, 이에 교육 환경에 대한 이해도가 높으면서 동시에 수준 높은 개발력과 열정을 함께 보유한 클래스팅에 투자하게 되었다”고 밝혔다.

About Author

/ editor@venturesquare.net

벤처스퀘어 편집팀에서 배포하는 콘텐츠입니다. 벤처스퀘어는 1인 창조기업, 청년기업, 벤처 기업 등을 대상으로 대기업/중소기업/벤처기업/연구기관 등에서 선보이는 기술, 제품, 트렌드, 컨설팅 등의 다양한 정보를 제공합니다. 아울러 디지털 시대에 어울리는 라이프 스타일에 대한 콘텐츠도 만나 보실 수 있습니다.

MS  httpwwwventuresquarenet
MS  httpwwwventuresquarenet
MS  httpwwwventuresquarenet
MS  httpwwwventuresquarenet
MS  httpwwwventuresquarenet
MS  httpwwwventuresquarenet
MS  httpwwwventuresquarenet
MS  httpwwwventuresquarenet
MS  httpwwwventuresquarene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