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프라인 고객을 손쉽게 페이스북 팬으로 만드는 방법 : 맞춤공개범위(Custom Audience)

0

기업(브랜드)가 페이스북을 운영하면서 페이지 팬을 확보하거나, 광고를 할 때 생각보다 많은 비용이 든다고 합니다. 페이스북은 나이, 지역, 성별 등 인구통계학적인 정보를 구글 등 다른 서비스에 비해 정확하게 알 수 있어서 타게팅(Targeting)이 용이하다고 하지만.. 기업(브랜드)가 원하는 고객의 범위를 좀 더 좁힐 수 있으면 더 나은 결과를 얻을 수 있습니다.

기업(브랜드)는 페이스북뿐만 아니라 홈페이지, 모바일앱, 이메일 마케팅 등 다양한 마케팅을 수행하고 있는데.. 다른 곳에서 확보한 정보를 페이스북 이용자와 맵핑할 수 있다면 마케팅 효율을 더욱 높일 수가 있을 것입니다. 페이스북에서는 이런걸 쉽게 할 수 있는 기능을 제공하는데.. 오늘 소개하고자 하는 맞춤 공개범위(Custom Audience)입니다.

9233681829_24830eea94_z

맞춤 공개범위는 내가 다른 경로를 통해 확보한 고객 정보를 페이스북 사용자와 맵핑하는 것으로 향후 페이스북에서 타게팅 광고 등에 활용할 수가 있습니다. 회사(브랜드)는 고객 로열티 프로그램 등을 통해 고객의 이메일이나 전화번호를 확보하고 있으며, 우리 회사(브랜드)가 제공하는 모바일앱에 페이스북 계정으로 로그인해서 사용하는 고객을 이미 확보한 경우가 많습니다.

회사(브랜드)가 다른 경로를 통해 (오프라인으로) 확보한 고객은 페이스북 페이지의 팬일 수도 있고 아닐 수도 있습니다. 페이스북 팬이 아니라면 그 사람들을 페이스북 팬으로 만드는 것이 신규 고객을 확보하는 것보다 마케팅에 더 효율적일 수 있습니다.

회사(브랜드)는 내가 확보한 고객 리스트를 Custom Audience 기능을 통해 페이스북에 미리 등록해두고 향후 마케팅에 사용할 수가 있습니다. 이 기능은 페이스북에서 제공하는 파워 에디터에서 할 수 있는데.. 이메일과 전화번호를 입력하면 페이스북 사용자와 비교해서 일치하는 사람을 맞춤 공개범위(Custom Audience)를 생성합니다. 물론 페이스북에 전송하기 전에 해시 과정을 거쳐 개인정보가 유출되는 것을 막아줍니다.

9233582665_1284da0d10_z

맞춤 공개범위는 내가 원하는 카테고리로 여러 개를 생성할 수 있기 때문에.. 향후 마케팅 목적에 맞게 사용할 수 있습니다.

위에서 설명한 이메일이나 전화번호는 나름 간편하게 처리할 수 있는데.. 내 모바일앱을 이미 사용하고 있는 페이스북 이용자도 알아낼 수가 있는데, 이것은 App User IDs for Custom Audience라고 합니다. 이를 통해 아래와 같은걸 할 수 있는데..

  • 내 앱을 사용 중인 페이스북 이용자를 타겟으로 광고를 하고 싶을 때
  • 내 앱에서 구매 등과 같은 특정한 액션을 페이스북 이용자에게 특정 메시지를 전달하고 싶을 때
  • 페이스북 로그인은 하지 않았지만.. 내 앱에서 적극적인 참여를 하고 있는 페이스북 이용자에게 다가가고 싶을 때

저는 개발자가 아니라 자세한 내용을 전해 드릴 수 없지만.. 아래와 같은 절차를 통해 공개맞춤범위(Custom Audience)를 생성할 수 있다고 하니.. 참고하시기 바랍니다. 제가 페이스북 관련 강의를 할 때 이와 관련된 질문.. 즉, 내가 제공하는 앱에서 활동하고 있는 페이스북 이용자를 알아낼 방법이 없느냐는 질문을 받은 적이 있는데, 이 기능을 이용하면 쉽게 리스트화할 수 있을 것 같습니다.

9236549950_6aa799d868_z

이미 다른 경로를 통해 고객의 이메일/전화번호를 알고 있거나, 모바일앱에 페이스북 연동 기능을 제공하는 곳이라면, 페이스북의 맞춤공개범위(Custom Audience)를 통해 좀 더 범위를 좁혀 마케팅 효율을 높여 보시기 바랍니다. 이미 내 브랜드에 관심을 가지고 있는데.. 우리 브랜드의 페이스북을 모르는 분들을 페이스북팬으로 만든다면 마케팅 효율이 높아지지 않을까요?

글 : 버섯돌이
출처 : http://bit.ly/12eub98

About Author

/ mushman1970@gmail.com

실리콘밸리의 스타트업 생태계에 매료되어 벤처스퀘어를 공동으로 창업한 후 다른 곳에서 열심히 서비스를 만들다가 복귀. 현재 벤처스퀘어 안살림과 미디어 부문을 맡아서 활동 중. '버섯돌이의 인사이드 소셜웹' 블로그를 운영 중이며, 스타트업 액셀러레이션과 국내 스타트업 생태계 조성에 관심이 많다.

MS  httpwwwventuresquarenet
MS  httpwwwventuresquarenet
MS  httpwwwventuresquarenet
MS  httpwwwventuresquarenet
MS  httpwwwventuresquarenet
MS  httpwwwventuresquarenet
MS  httpwwwventuresquarenet
MS  httpwwwventuresquarenet
MS  httpwwwventuresquarene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