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TC, “아, 옛날이여”..인수설에 ‘몸살’

0
HTC가 야심차게 내놓은 스마트폰 'HTC 원'. 시장에서 호평을 받았지만 성적은 신통치 않았다.

HTC가 야심차게 내놓은 스마트폰 ‘HTC 원’. 시장에서 호평을 받았지만 성적은 신통치 않았다.

대만 스마트폰 제조업체인 HTC가 인수설에 시달리고 있다. 중국업체가 인수에 나섰다는 소문이 중국에서 시작돼 미국 월가로까지 급속도로 퍼지면서 급기야 HTC 회장이 직접 부인하고 나섰다.

엔가젯 등 IT전문 외신에 따르면 중국의 유명한 애널리스트인 앨리스 선이 중국판 트위터인 웨이보에 HTC의 인수 가능성을 올리면서 인수설이 불거졌다. 이 애널리스트는 “왕 쉐어 HTC 회장이 스마트폰을 만드는데 지쳤고, 이미 회사를 구체적인 가격까지 거론하며 시장에 내놨다”고 적었다.

웨이보에서 시작된 인수설이 전 세계의 주목 받은 이유는 한때 잘나갔던 HTC의 현재 상황은 그 만큼 안좋기 때문이다. HTC는 한때 애플을 위협할 스마트폰 제조사로 각광받았다. 이 회사의 디자이어 시리즈는 뛰어난 성능과 센스UI이라는 편의성 높은 사용자환경(UI), 색다른 디자인으로 이용자들의 큰 사랑을 받았다.

하지만 한번 추락을 시작한 HTC는 어려움에서 헤어나오지 못했다. 몸집을 줄이고자 작년에는 국내법인을 포함해 해외법인을 대거 철수하는 등 강수를 뒀다. 지난해 뛰어난 성능의 HTC 원을 내놓아 시장의 호평을 받기도 했지만 이번엔 공급물량을 맞추지 못하며 시장의 기대에 부응하지 못했다.

미국 파이낸셜타임스 등 외신은 최근 HTC가 올해 3분기에 10년여만에 처음으로 적자를 낼 것이라는 부정적인 전망을 내놓기도 했다. 당상 인수업체가 등장해도 의외가 아닌 것.

HTC의 상황이 부정적이긴 하지만 기술력 만큼은 여전히 뛰어나다는 평가다. 구글은 새로운 안드로이드 운영체제(OS)를 내놓을 때 레퍼런스폰 제조 파트너로 HTC를 낙점하기도 했다. 레퍼런스폰은 다른 모바일 제조사들이 해당 OS로 스마트폰을 만들 때 기준이 되는 제품을 말한다.

웨이보에서 시작된 인수설이 미국, 중국 등 전 세계로 급격히 퍼지자 왕 쉐어 HTC 회장이 대만 매체를 통해 직접 해명에 나섰다. 왕 회장은 “HTC를 팔 것이라는 루머는 사실과 다르다”며 “우리는 혁신에 노력하고 있고 세계 소비자들에게 새로운 디자인과 제품을 계속 선보일 것이다”라고 밝혔다.

글 : 조만규 기자(채널IT)

About Author

/ gidukim@skyhd.com

재미있고 쉬운 IT채널, 대한민국 유일의 IT전문 채널입니다. www.channelit.co.kr 올레TV/스카이라이프(HD) : 채널2번, 22번 스카이라이프(SD) : 259번 C&M :채널 54번

MS  httpwwwventuresquarenet
MS  httpwwwventuresquarenet
MS  httpwwwventuresquarenet
MS  httpwwwventuresquarenet
MS  httpwwwventuresquarenet
MS  httpwwwventuresquarenet
MS  httpwwwventuresquarenet
MS  httpwwwventuresquarenet
MS  httpwwwventuresquarene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