소셜댓글, 어떤 SNS 많이 쓸까?

‘라이브리(LiveRe)’ 소셜댓글 서비스를 운영하는 (주)시지온(대표 김범진)이 소셜댓글 작성에 사용된 소셜로그인 지표를 공개했다.

소셜댓글 작성에 사용된 SNS 계정 비율 (2013년 7월 기준)

2013년 7월 기준, 소셜댓글을 이용하는 10명 중 6명은 페이스북 계정으로 로그인하여 댓글을 작성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2011년에는 트위터 40%, 페이스북과 미투데이가 각각 29%의 비율을 차지하며 3강 구도를 이루었다. 그로부터 1년이 지난 2012년 7월 국내 페이스북 이용자가 트위터를 앞서기 시작하면서 소셜로그인 계정의 비율도 순위가 반전되었다.

기간별 댓글 작성 SNS 비율 (2011~2013년 2Q 기준)

소셜댓글 작성에 사용된 SNS 계정 변화 추이 (2011년~2013)

현재 라이브리 소셜로그인이 지원되는 SNS는 트위터(Twitter), 페이스북(Facebook), 미투데이(me2day), 싸이월드(cyworld)이고, 요즘(Yozm) 계정은 올해 7월 다음이 요즘 서비스를 종료함에 따라 제외되었다. 시지온은 지난 8일부터 구글플러스(Google+)와 링크드인(LinkedIn) 계정을 통한 멀티 로그인을 추가로 지원하고, 언론사 사이트를 우선으로 점차 적용을 확대해 나갈 예정이다.

가장 먼저 구글플러스와 링크드인 로그인을 모바일 웹사이트에 적용한 IBK기업은행 관계자는 “주요 고객인 3,40대 직장인들이 많이 사용하는 구글이나 링크드인 계정 지원으로 타겟층의 참여폭이 더욱 커질 것으로 기대한다”고 밝혔다.

미국에서 소셜 공유 서비스를 제공하는 긱야(Gigya)에 따르면, 미국의 소셜로그인 추이는 페이스북이 52%로 압도적인 1위를 차지하는 가운데 구글플러스가 그 뒤를 이어 24%의 비율로 2년 사이 두 배 성장한 것으로 나타났다. 실제 이에 따라 구글플러스 로그인이 적용된 이후 국내 이용률 변화에 귀추가 주목된다.


%d bloggers like thi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