파이브락스, 일본 ‘글로벌브레인’으로부터 25.5억 투자 유치. 일본 진출 본격화

0

오른쪽 두번째부터 왼쪽으로 차례로 야스히코 유리모토 글로벌브레인 대표, 파이브락스 이창수 대표, 노정석 CSO

파이브락스(대표 이창수)는 일본의 벤처캐피탈인 글로벌브레인(대표 야스히코 유리모토)으로부터 약 25.5 억 원(일화 2억3천450만 엔)의 투자를 유치했다고 29일 밝혔다.

파이브락스는 모바일 게임을 위한 데이터 분석과 실시간 마케팅, 운영 기능을 제공하는 비즈니스 인텔리전스 서비스이다. 지난 6월 말 클로즈드 베타 서비스를 시작한 지 약 한 달 만에 선데이토즈, 링크투모로우, 게임빌, 로드컴플릿, 로켓오즈, 모모 등 국내 최고의 모바일 게임 회사들이 연달아 자사의 게임 분석 운영 서비스로 파이브락스를 채택하고 있는 중이다.

글로벌브레인은 일본의 대표적인 벤처캐피탈로 일본 내 여러 대기업들과 긴밀한 관계를 유지하고 있다. 이번에 파이브락스에 투자한 펀드는 니프티(nifty)와 글로벌브레인이 운영하는 펀드인 ‘WING’과 KDDI와 글로벌브레인이 운영하는 ‘KDDI 오픈이노베이션펀드’ 등 2개의 펀드다.

파이브락스는 수개월 간 KDDI는 물론 일본 내 많은 게임 회사들을 만나며 제품과 기술력, 일본 내 시장성에 대해 면밀한 검토를 받은 것으로 알려졌다.

글로벌브레인의 야스히코 유리모토 대표는 “파이브락스는 글로벌브레인이 투자한 첫번째 한국 스타트업”이라며, “이 분야에서 세계 최고의 기술력을 가진 팀과 제품의 우수성, 모바일 게임에 대한 전문성과 통찰력을 보유한 경영진에 대해 높이 평가해 투자를 결정했다”고 밝혔다.

파이브락스의 이창수 대표는 “일본의 많은 회사들과 만나며 파이브락스와 같은 비즈니스 인텔리전스에 대한 필요성이 매우 높아지고 있다는 점을 알게 되었다”며, “이번 투자를 계기로 쿠라부(KLAB), 포케라보(POKELABO), 마이넷(MyNet), 뮤테이션 스튜디오(Mutation Studios), 뉴스테크(News Tech) 등 일본의 5개 유명 모바일 게임 회사들과 9월 1일부터 클로즈드 베타 서비스를 시작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한편, 이번 투자 유치는 지난 5월1일 개최되었던 창업 콘퍼런스인 ‘비론치2013(beLAUNCH2013)’에 연사로 참석했던 이창수 대표와 유리모토 대표가 옆자리에 앉은 인연으로 인사를 나눈 것이 계기가 된 것으로 알려져 화제. 비론치(beLAUNCH)의 주최사인 비석세스의 정현욱 대표는 “창업 콘퍼런스를 준비하며 기대했던 성과가 실제로 이루어지게 된 점에 놀랍고 기쁘게 생각한다”며, “한국 스타트업의 세계 진출을 위해 오는 9월 13일 미국 팔로알토에서 비글로벌(beGLOBAL)을 개최한다”고 소식을 전했다.

파이브락스는 2010년 9월에 설립된 아블라컴퍼니가 전신이다. 2013년 6월 파이브락스 사업을 본격화하며 사명을 변경했다. 2011년 5월 한국의 스톤브릿지캐피탈로부터 20억 원의 투자를 유치한 바 있으며, 이번 글로벌브레인의 투자는 첫번째 해외 투자 유치다.

About Author

벤처스퀘어
/ editor@venturesquare.net

벤처스퀘어 편집팀에서 배포하는 콘텐츠입니다. 벤처스퀘어는 1인 창조기업, 청년기업, 벤처 기업 등을 대상으로 대기업/중소기업/벤처기업/연구기관 등에서 선보이는 기술, 제품, 트렌드, 컨설팅 등의 다양한 정보를 제공합니다. 아울러 디지털 시대에 어울리는 라이프 스타일에 대한 콘텐츠도 만나 보실 수 있습니다.

MS  httpwwwventuresquarenet
MS  httpwwwventuresquarenet
MS  httpwwwventuresquarenet
MS  httpwwwventuresquarenet
MS  httpwwwventuresquarenet
MS  httpwwwventuresquarenet
MS  httpwwwventuresquarenet
MS  httpwwwventuresquarenet
MS  httpwwwventuresquarene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