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타트업을 뒤집다 8]실수가 만드는 좀 더 편한 세상, 웁스랩

0

로켓펀치의 히든카드, 신비주의로 무장한 미모의 오피스 레이디 신림동 캐리가 매주 진행하는 스타트업 인터뷰입니다. 유머가 가미된 통통 튀는 이야기들로 스타트업에 대한 진솔한 이야기는 물론 웃음까지 함께 전해 드립니다.

10262131334_3947d2d26b_o

제4회 프라이머 데모데이 2013에 가셨던 분들이라면 이 얼굴을 기억하실 겁니다. 범상치 않은 외모에 자신감 넘치는 말투로 신개념 교통문화에 대한 유머러스한 PT를 펼쳐 많은 박수를 받았죠.

2013년 9월 26일, 신림동 캐리가 웁스랩이 입주한 D.CAMP에 방문했습니다.

10262232326_ee0b6b6aab_o

신림동 캐리: 여기가 웁스랩인가요?
권영인: 네, 맞습니다. 안녕하세요.
신림동 캐리: 안녕하세요. 권영인 대표님이시죠?
권영인: 근데 잠시만 좀 기다려주실래요?
신림동 캐리: 바쁜 업무가 있으신가요?
권영인: 그건 아닌데 지금 여자친구로부터 헤어지자는 문자가 와서요.

10262240965_623bd81987_o

인터뷰는 처음부터 심상치 않았습니다.

권영인: 아, 이제 다 됐습니다. 인터뷰하시죠.
신림동 캐리: 잘 달래셨어요?
권영인: 아뇨, 헤어졌습니다.

인터뷰 시작하자마자 집에 가고 싶어진 적은 처음입니다. 하지만 월급을 떠올려봅니다. 1원까지 긁어가는 카드값과 부모님께 뜯긴 추석 용돈도 생각해봅니다. 그렇게 마음을 다잡고 인터뷰를 시작합니다.

신림동 캐리: 왜 회사 이름이 ‘웁스랩’인가?
권영인: 서양에서 놀라거나 실수하면 ‘OOPS!’라고 말하잖나.
신림동 캐리: 그렇지.
권영인: 보통은 실수를 부정적인 단어라고 생각하지만, 인류사를 쭉 보면 실수로 새로운 발견을 하는 일이 많더라. 그래서 우리도 우연이나 실수를 통해 세상이 바뀐다는 걸 말하고 싶었다.
신림동 캐리: 아하, 세렌디피티 같은 거군.
권영인: 그렇다.

신림동 캐리: 웁스랩 이전에 또라이들이라는 회사를 하셨다고 아는데 대체 그 이상한 이름의 회사는 뭔가?
권영인: 생방송 토크쇼였다.
신림동 캐리: 이름이 범상치 않은데 라디오에서 뭔 이야기를 했나?
권영인: 이름처럼 또라이 같은 이야기였다. 또라이라는 어감이 이상한 거 안다. 근데 ‘이 또라이는 뭐야?’하고 생각하게 만드는 사람들이 세상을 바꿔왔고 앞으로도 바꿀 것이라 생각한다. 그래서 사회에 흩어져있는 또라이들을 찾아 그들의 인생이나 이야기를 영상콘텐츠로 만들어 공유하는 게 또라이들의 목표였다. 우선 모집 홍보영상을 만들어 배포했고 그걸 보고 전국에서 모인 12명이 각자 하고 싶은 이야기를 영상으로 제작했다.
신림동 캐리: 오, 흥미진진하다. 결과는 어땠나?
권영인: 생방송으로 하는 토크쇼 형태의 또라이TV를 진행하다 망했다.
신림동 캐리: 아직 한국 정서가 그런 게 아니다.

신림동 캐리: 그래서 어쩌다 IT계에서 사업을 하게 되신 건가?
권영인: 솔직히는 그냥 멋있어 보여서 시작했다. IT업계에서 사업한다고 하면 스마트해 보이고 혁신가 같지 않나?
신림동 캐리: 나에게 IT업계란 어릴 적부터 음침하게 컴퓨터 많이 하던 애들이 커서 야근하다가 허리 디스크 걸리는 느낌인데?
권영인: 그건 업계 사람이니까 그렇고 겉으로 보면 그렇잖아.
신림동 캐리: 여전히 모르겠다.
권영인: 말이 안 통하는군. 아무튼 20대 초반에 공익 근무를 하면서 인생에 대해 많은 생각을 했다. 그리고 공익이 끝나면 여태까지 모은 돈으로 세상을 유랑하면서 살고 싶다는 생각을 했었다. 근데 막상 자유의 몸이 되고 나니 내 젊음으로 좀 더 가치 있는 일을 하고 싶다는 생각이 드는 거다. 그래서 사람을 모아 ‘홍대 뽀개기‘라는 안드로이드앱을 만들었다.
신림동 캐리: 어떤 앱인가?
권영인: 이상형 월드컵 형식으로 사용자의 취향을 수집해 홍대 맛집이나 클럽을 추천하는 거다. 꽤 잘 되어서 엔젤 투자도 받았었다. 그러다 멤버 간의 운영 방향이 맞지 않아서 사업을 접었다.

신림동 캐리: 나이에 비해서 사업 경험이 많으신 편이다. 무슨 계기라도 있었나?
권영인: 어릴 적에 한국청소년벤처포럼에서 활동했었는데 그때 위자드웍스의 표철민 대표님을 보고 저렇게 되어야지 생각했었다.
신림동 캐리: 표철민 대표님 멋있으시지. 서울벤처인큐베이터의 ‘닮고 싶은 창업가 롤모델 20’에도 뽑히셨고!
권영인: 나중에 그분을 동경해서 위자드웍스에 이력서 썼는데 떨어졌다.
신림동 캐리: 아아!
권영인: 근데 나중에 개인적으로 응원 메시지를 보내오셨더라.
신림동 캐리: 훈남인데 심지어 상냥해.
권영인: 아무튼 그렇게 지원한 몇 군데 회사에 다 불합격하고 충격을 받았다. 그래서 창업과 관련한 세미나, 모임 등을 닥치는 대로 시도했다. 몇 달 동안 고민하고 내린 결론은 내가 직접 사업을 하자는 거였다.

신림동 캐리: 프라이머 데모데이 2013에서 히쳐 PT 잘 봤다. 이 인터뷰를 읽으실 독자들을 위해 히쳐 서비스에 대한 자세한 설명 부탁한다.
권영인: 대한민국은 ‘교통의 비효율’이 심각하다. 그래서 웁스랩은 자가용을 통해 혼자 이동하고 있는 운전자와 자동차 없이 이동하는 탑승객을 연결하는 걸로 그 문제를 해결하고자 한다. 히쳐는 LBS를 이용한 모바일 어플리케이션이다. 히치하이킹에서 모티브를 딴 실시간 라이딩쉐어 서비스로 지금 나에게 가장 가깝고 믿을 만한 운전자와 탑승객을 이어준다.

신림동 캐리: 히치하이킹에 대한 아이디어는 어디서 얻었나?
권영인: 우리 집이 수원이다. 서울에 올 때마다 지하철은 지옥철이고 버스는 만원이었다. 그래서 짜증이 나는 거다. 길거리에는 저렇게 쌩쌩 가는 차가 많은데 그걸 잡아타고 싶었다. 근데 탈 용기가 없었다.
신림동 캐리: 그건 용기 문제가 아니다. 갑자기 남의 차에 타면 범죄다.
권영인: 아무튼 그래서 운전자의 신상과 이동 정보를 알고 근처 탑승객의 정보를 안다면 함께 탈 수 있지 않을까 하는 생각이 들었다.
신림동 캐리: 뭔가 나이트클럽의 즉석 만남 같은 느낌인데?
권영인: 처음엔 가상의 돈을 내면 다른 사람의 차량을 빌려 쓸 수 있게 하는 서비스를 기획했다. 근데 법적인 문제가 있었다.
신림동 캐리: 그렇지. 돈을 받으면 그게 택시지 히치하이킹이 아니지.
권영인: 그래서 무료로 차를 태워주는 방식으로 바꾸고 다른 곳에서 수익을 내는 모델을 찾았다.

10262343273_31703e3f06_o

신림동 캐리: 근데 왜 운전자가 길에서 모르는 사람을 태울까? 난 차가 없지만 내 차가 생긴다면 남 태우기 싫을 것 같다.
권영인: 그런 말을 많이 들었다. 그래서 차를 가진 운전자와 대중교통을 이용하는 시민 각각 100명에게 설문조사를 했다. 운전자에게 ‘운전을 하면서 기름값이 얼마나 부담스러운가?’하는 질문을 던졌더니 의외로 별로 신경 쓰지 않는다고 대답하시더라.
신림동 캐리: 설문 대상이 페라리 동호회인가?
권영인: 나는 그게 굉장히 부담스러울 거라 생각했는데, 차를 가질 정도로 여유 있으신 분들은 의외로 그렇지 않은가 보더라.
신림동 캐리: 난 계절 바뀔 때마다 세탁소에 드라이클리닝 맡기는 돈도 아까운데!
권영인: 아이템을 기획할 때는 얼리어답터와 이노베이터를 타깃으로 만들어야 한다고 생각한다. 그들에게 통하면 대중에게 퍼질 수 있다. 자동차를 단순한 이동 수단이나 소유의 개념으로 여기는 게 아니라 사람들과 누리는 커뮤니티의 개념으로 생각하는 그런 쿨한 운전자가 계실 거라고 생각한다. 우리가 기능적으로 신뢰도를 주는 앱을 만든다면, 그것을 기반으로 타인과 관심사를 나누고 소통하는 니즈가 생길 거라고 믿는다.
신림동 캐리: 그럼 수익은 어떻게 만들 생각인가?
권영인: 운전자가 사람을 태워주면서 자동차를 기반으로 한 커뮤니티의 운영자가 되는 거다. 많이 태워줄수록 그 커뮤니티는 확장되겠지. 그렇게 모인 커뮤니티를 기반으로 자신의 관심사를 반영한 모임을 열 수 있다.
신림동 캐리: 모임이라고?
권영인: 맛집 투어가 될 수도 있고 여행 모임이 될 수도 있다. 운전자가 모임을 여행사 패키지처럼 판매하고, 웁스랩은 그 패키지 판매에 대한 수수료를 받을 예정이다.

신림동 캐리: 그럼 반대로 왜 승객이 처음 보는 사람 차에 탈까? 2009년 강호순 사건도 있고 한데 여성분들이 모르는 사람 차에 탈까 의문이다.
권영인: 하지만 카우치 서핑이 세계적으로 퍼졌잖는가. 모르는 사람의 집에 가서 자기도 하는데 차라고 다를 거 있을까?
신림동 캐리: 그렇게 말하니 그럴싸한데?
권영인: 히쳐는 그런 범죄에서 운전자와 탑승객을 보호하기 위해 운전자 등록 인증 및 본인 인증, 휴대폰 인증 등 신뢰도 형성 시스템에 가장 큰 신경을 쓰고 있다.

신림동 캐리: 웁스랩의 멤버는 어떻게 모였는가?
권영인: 내가 블로그에 웁스랩 사업에 대한 글을 썼고, 그걸 공유해서 사람을 모았다.
신림동 캐리: 원래는 모르는 사이였나?
권영인: 전혀 안면이 없던 사이다.
신림동 캐리: 오, 이것이 바로 SNS의 힘!

신림동 캐리: 저기 구석에서 일하는 척하고 계신 미모의 기획자분께 묻겠다. 자신이 생각하는 웁스랩의 장점은?
하예영: 분위기가 편하다?
신림동 캐리: 진짜 편한가?
하예영: 가족처럼 친하다.
신림동 캐리: 그럼 왜 권영인 대표님이 여자친구와 헤어졌을까?

10262132064_9d26877690_o

사무실에는 정적이 흘렀습니다.

신림동 캐리: 월급을 밀린 적 있나?
하예영: 그럴 수가 없다.
신림동 캐리: 응?
하예영: 우린 월급이 없으니까.
신림동 캐리: 뭐라고!

카드값의 노예인 신림동 캐리는 웁스랩의 월급이 없다는 사실에 엄청난 멘붕을 느꼈습니다.

신림동 캐리: 월급 안 받고 왜 일하나?
하예영: 원래 다른 회사에 다녔었다. 근데 매일 같은 일상에 지치고 월요일에 출근해야 한다는 사실에 일요일 밤이 되면 눈물이 나려고 했다. 반복되는 나날이 싫었다.
신림동 캐리: 근데 반복되는 월급이 나왔을 거 아닌가.
하예영: 지금 웁스랩은 프로젝트에 대한 순수한 열정으로 모인 사람들과 일하는 회사다. 그래서 누가 시켜서 하는 일이 아닌 내가 좋아서 하는 분위기가 참 좋다. 예전에 월급 받으며 회사 다닐 때보다 삶의 질이 올라간 느낌이다.
권영인: 예전에 사업을 몇 번 정리하면서 느낀 게 있었다. 결국 같이 일하는 사람이 제일 중요하단 거다. 그래서 직원을 구하는 과정에서 신경을 많이 썼고 지금도 멤버들과 많은 생각을 공유한다. 직원과 삶을 같이 나눌 수 있어야 한다.
신림동 캐리: 나는 일 끝나면 남 같은 프라이스톤스에 다니고 있는데, 그렇게 친하면 일하는 데에 방해되지 않나?
권영인: 그게 모순적으로 일과도 일맥상통한다고 생각한다. 가령 내가 지금 여자친구와 헤어졌잖아. 그러면 일에 집중이 안 되겠지. 근데 멤버들과 그런 슬픔을 나누면 빨리 극복해서 일의 능률이 올라가는 거지.

지금쯤 권영인 대표님의 상처가 아물었길 진심으로 기원합니다.

신림동 캐리: 히쳐라는 서비스에 대해서 모두 필요성을 느끼나?
하예영: 웁스랩 직원이 현재 네 명인데 각각 수원, 의정부, 성남에 살고 있다. 그래서 누구보다 이 서비스를 간절하게 추진하고 있다.
신림동 캐리: D.CAMP가 선릉역에 있어서 출근하기가 쉽지 않을 텐데?
권영인: 그래서 격일로 출근한다. 토요일에 전체 미팅을 하고 밥을 같이 먹는다.
신림동 캐리: 월급은 없는데 사내복지제도는 있나?
권영인: 일단 자유로운 근무 환경이 있고, 출근하면 밥을 사준다.
신림동 캐리: 밥 사주는 돈은 어디서 나는가?
권영인: 중소기업청에서 진행하는 앱 창작터 사업자로 선정되어 시드머니를 확보했다.

신림동 캐리: 웁스랩을 비롯해 많은 초기 스타트업이 어려운 환경을 이겨내면서 일하고 있다. 힘들지 않은가?
하예영: 우리가 풀고 싶은 문제를 우리 방식으로 해결해나가고 있다는 것에 만족한다. 같은 목표를 향해 모인 사람들끼리 공감할 수 있는 코워킹 분위기를 만드는 게 중요하다고 생각한다.
권영인: 넉넉한 상황은 아닌데 막 부족한 상황도 아니라고 생각한다. D.CAMP가 제공하는 사무실이 있고 우리끼리 모여서 밥 먹을 정도는 되니까.

신림동 캐리: 서비스는 언제부터 시작인가?
권영인: 11월에 안드로이드 버전이 나온다. 회사가 많지만 비교적 교통이 불편한 판교 테크노밸리, 파주 출판단지, 서울대입구 부근에서 시작할 것 같다.
신림동 캐리: 히쳐를 통해 한국의 교통문화를 혁신적으로 바꾸시길 바란다.

글 : 신림동 캐리(로켓펀치)
출처 : http://goo.gl/Bnx4ZH

About Author

/ startup@pristones.com

'회사가 빠르게 성장하면서 세상에 많은 영향을 끼칠 때, 커리어는 알아서 쌓이게 되어 있습니다. 로켓에 자리가 나면 위치를 따지지 말고 일단 올라타세요!' - Facebook COO '셰릴 샌드버그'가 꼽은 인생 최고의 커리어 조언 로켓처럼 날아오르는 스타트업들의 구인 문제를 개선하기 위한 RocketPunch입니다.

MS  httpwwwventuresquarenet
MS  httpwwwventuresquarenet
MS  httpwwwventuresquarenet
MS  httpwwwventuresquarenet
MS  httpwwwventuresquarenet
MS  httpwwwventuresquarenet
MS  httpwwwventuresquarenet
MS  httpwwwventuresquarenet
MS  httpwwwventuresquarene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