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4년은 모바일 메세징 사업자들의 제 2 Round가 될 것인가?

0

주목받고 있는 모바일 메세징 서비스 시장

수평형 SNS인 페이스북, 트위터를 제외한 버티컬 SNS(특정 관심사와 고객층을 대상으로 하는 서비스)를 관계와 사용자 니즈로 구분해 포지셔닝해보면 친분 관계를 바탕으로 한 그룹과, 기존에 친분은 없지만 같은 관심사로 묶인 그룹 총 두가지 영역에 많은 서비스들이 분포한다. 2013년 버티컬 SNS에서 다양한 서비스들이 주목을 받았지만 모바일 메세징이 단연 가장 큰 이슈였다. 초기 모바일 메세징 모델은 이동통신사를 방해할 가능성으로 이슈가 되었고 현재는 모바일 메세징이 플랫폼 진화 가능성으로 다시 한 번 주목을 받고 있다. 이번 칼럼에서는 모바일 메세징 시장의 최신 동향과 예측을 해보고자 한다.

버티컬 SNS 포지셔닝 맵

 

1

Source: ROA Consulting

파편화

모바일 메세징 시장의 첫번째 특징은 파편화이다. Onavo Insights의 아이폰 사용자 대상으로 한 5월 조사 자료를 살펴보면 유럽 및 중남미 지역은 WhatsApp의 점유율이 가장 높게 나타났으며, 아시아 지역의 경우 한국은 카카오톡, 일본은 라인, 중국은 WeChat이 압도적인 점유율을 차지하고 있다. 미국의 경우 페이스북 메신저의 이용률이 가장 높게 나타났지만 전반적인 모바일 메세징 서비스 이용률이 높지 않게 나타나고 있다.

글로벌 메세징 앱 별 사용자 비율

그림2

Source: Onavo Insights (May 2013)

가장 최근 2013년 11월 On Device에서 5개국을 대상으로 스마트폰 메세징 앱을 조사한 결과 Onavo Insights의 조사와 같이 파편화 현상이 나타났다. 더불어 미국, 브라질, 중국의 모바일 메세징 서비스 이용률이 6개월 사이에 빠르게 증가하고 있다. On Device의 다른 자료에 따르면 2013년 4월 WhatsApp 활성사용자가 2억 명에서 불과 4개월 만에 1억 명이 증가한 3억 명을 돌파했으며, WeChat의 경우 2013년 1월 가입자 3억 명에서 11월에는 6억명으로 2배나 증가했다.

5개국 top3 모바일 메세징 앱

그림3

Source: On Device (Nov 2013)

자이언트 플랫폼 사업자들의 모바일 메세징 시장 진출

페이스북은 모바일 앱과 독립적으로 페이스북 메신저 앱을 서비스하고 있다. 페이스북은 4월과 8월 챗온 기능을 추가하고 스티커 스토어를 통해 무료 스티커를 제공했다. 최근에는 페이스북 메신저를 업데이트하면서 메신저 속도를 개선했다. 주목할 점은 2012년 12월 호주, 인도, 남파프리카, 베네수엘라에서 페이스북 비회원의 경우에도 전화번호를 통해 메신저 서비스를 이용할 수 있도록 했으며 전화번호를 통한 비회원 서비스를 2013년 11월에 모든 지역으로 확대한 점이다.

페이스북의 가장 큰 고민은 10대의 페이스북 이탈률이 빠르게 진행되고 있는 것이다. Global Web Index의 자료를 살펴보면 WeChat, Vine, Flickr 등의 대체 서비스로 10대 사용자 이탈이 일어나고 있다. 페이스북은 3분기에 증가율이 20% 떨어진 69%에 그친 것으로 타나났다. 진 먼스터 투자은행의 Piper Jeffray은 보고서에서 10대가 페이스북을 떠나는 가장 큰 이유가 “어른들을 피하기 위함” 으로 밝히고 있다. 이에 페이스북은 독립된 페이스북 메신저 서비스와 스티커 무료 제공 등을 통해 10대 이용자를 확보하려고 하는 것으로 판단된다.

2013년 3분기 10대 이용자들의 서비스 이용 증가율

표지1

Source: Global Web Index

구글 역시 모바일 메세징 시장의 빠른 확대를 관망하지 않고 2013년 5월 모바일 행아웃 서비스를 출시했다. 구글은 이미 다양한 커뮤니케이션 서비스를 가지고 있었다. 이를 행아웃을 중심으로 하여 모바일로 진출시킨 것이다. 구글의 경우 기존에 Gmail 계정만 가지고 있으면 행아웃 서비스를 PC와 모바일 기기에서 동기화하여 사용할 수 있다는 장점이 있다.

2014년 모바일 메세징 시장, 제 2 Round에서의 관전 Point는?

모바일 메세징 시장의 제 1 Round는 SMS와의 경쟁이었다. 무료로 메세징 서비스를 이용하거나 WhatsApp과 같이 1달러 수준으로 메세징 서비스를 이용할 수 있어 SMS를 이용하는 사람이 급격히 줄어 들었다. 뿐만 아니라 음성 메세지, 사진, 동영상, 위치 등의 컨텐츠를 편리하게 공유할 수 있어 SMS을 상대로 완승을 거뒀다.

제 2 Round는 모바일 메세징 사업자 간의 경쟁이다. 이용자를 얼마나 자신의 서비스에 고착화 시키고 빠르게 네트워크 효과를 확대시키냐에 승패가 달려 있다. 아래는 2014년 모바일 메세징 시장 경쟁의 관전 포인트이다.

  • 카카오톡, 라인, WeChat과 같이 플랫폼으로의 진화하고 있는 사업자들의 글로벌 시장 지배력이 얼마나 확대 될 것인가? (글로벌 시장에서도 다양한 디지털 콘텐츠 유통 및 커머스 플랫폼과 스티커, 음성 메세지 등이 통할 것인가? 아니면 다른 전략을 새롭게 만들것인가?)
  • 거의 유일하게 메세징 기능에만 집중하고 있는 유료 모델인 WhatsApp은 플랫폼으로 진화해 이용자를 확대해 나가고 있는 후발 주자들과 경쟁할 수 있을까?(메세징에 특화된 틈새시장대상으로 하는 사업자가 되거나 플랫폼 사업자로 전환할 것인가?)
  • 페이스북이나 구글과 같은 빅자이언트들은 과연 치열한 모바일 메세징 시장에서 입지를 확대할 수 있을 것인가?
  • 페이스북의 3조원 인수를 거절한 스냅쳇은 2014년에도 빠르게 성장할 것인가? 그리고 어떤 수익모델을 제시할것인가?

 

글 : 이경현 (Vertical Platform)
출처 : http://goo.gl/qsA5lZ

About Author

/ vertical@roaconsulting.co.kr

Vertical Platform은 (주)로아컨설팅(ROA Consulting Inc)에서 운영하는 Platform과 Vertical Start Up BM에 특화된 Professional Media Site입니다. http://verticalplatform.kr

MS  httpwwwventuresquarenet
MS  httpwwwventuresquarenet
MS  httpwwwventuresquarenet
MS  httpwwwventuresquarenet
MS  httpwwwventuresquarenet
MS  httpwwwventuresquarenet
MS  httpwwwventuresquarenet
MS  httpwwwventuresquarenet
MS  httpwwwventuresquarene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