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버즈빌, 소프트뱅크벤처스로부터 30억원 투자 유치

0

673_content

스마트폰 잠금화면 시장의 선두업체인 ㈜버즈빌(공동대표 이관우, 이영호)은 소프트뱅크벤처스(대표이사 문규학)으로부터 30억원의 투자를 유치했다고 3일 밝혔다.

㈜버즈빌이 서비스 중인 ‘허니스크린’은 스마트폰 잠금화면에 광고와 컨텐츠를 제공하고 이를 시청할 때 마다 사용자들에게 적립금을 제공하는 잠금화면 광고 플랫폼이다. 현재 일본에서도 ‘롯꾸조이(LockJoy)’라는 브랜드로 서비스를 제공하고 있으며 일본 스마트폰 잠금화면 시장 1위 자리를 굳건히 지키고 있다. 또한 최근에는 미국 법인 설립과 더불어 미국 구글 본사에서 모바일 광고 플랫폼 ‘애드몹(Admob)’의 제휴를 담당하던 이지홍 매니저를 미국 법인장으로 영입하는 등 본격적인 글로벌 시장 진출을 준비 중이다.

버즈빌의 이관우 대표는 네이버에 매각된 모바일 쿠폰 솔루션 업체 ‘이토프’와 뉴스저작권 관리 솔루션 업체인 ‘포스트윙’ 그리고 티켓몬스터에 약 100억에 매각된 소셜커머스 서비스 ‘데일리픽’을 창업한 이력이 있다. 회사의 주요 인력 역시 데일리픽, 윙버스, 윙스푼 등 성공적인 벤처회사의 주요 창업 멤버들과 Google, NHN, 네오위즈, 티켓몬스터, 컴투스 등 대기업의 성장기에 주요 역할을 했던 멤버들이 주축을 이루고 있다.

이번 투자를 담당한 소프트뱅크벤처스의 서일석 책임심사역은 “버즈빌은 단순한 보상형 광고를 넘어서 모바일 광고 네트워크로 발전이 가능한 기술과 솔루션을 보유한 기업으로 이미 글로벌 시장에서 그 기술을 인정 받고 있다”며 “경험이 많은 경영진과 뛰어난 개발력을 바탕으로 한국을 대표하는 글로벌 기업으로 성장할 것으로 기대한다”고 투자 배경을 밝혔다.

㈜버즈빌의 이관우 대표는 “해외 시장에서 허니스크린의 비즈니스 모델을 카피한 일명 ‘카피캣’들이 등장하고 있지만, 스마트폰의 중심인 한국에서 스마트폰 잠금화면의 ‘잠재력’을 믿고 1년 이상 치열하게 고민해온 만큼 글로벌 확장도 충분히 승산이 있다고 본다”며 포부를 밝혔다. 이영호 공동대표는 “일본 시장을 경험해보니 해외 진출이 생각보다는 녹록하지 않고 비용이 많이 들더라”며 “성급하게 사업을 확장하기 보다는 철저한 현지화와 탄탄한 개발력을 바탕으로 스마트한 글로벌 진출 전략을 구사하겠다”고 말했다.

About Author

/ editor@venturesquare.net

벤처스퀘어 편집팀에서 배포하는 콘텐츠입니다. 벤처스퀘어는 1인 창조기업, 청년기업, 벤처 기업 등을 대상으로 대기업/중소기업/벤처기업/연구기관 등에서 선보이는 기술, 제품, 트렌드, 컨설팅 등의 다양한 정보를 제공합니다. 아울러 디지털 시대에 어울리는 라이프 스타일에 대한 콘텐츠도 만나 보실 수 있습니다.

MS  httpwwwventuresquarenet
MS  httpwwwventuresquarenet
MS  httpwwwventuresquarenet
MS  httpwwwventuresquarenet
MS  httpwwwventuresquarenet
MS  httpwwwventuresquarenet
MS  httpwwwventuresquarenet
MS  httpwwwventuresquarenet
MS  httpwwwventuresquarene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