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데이터로 풀어보는 뉴스]우연의 일치? 영화<변호인>과 5가지 천만 공식

0

데이터에 기반한 뉴스, 뉴스젤리가 전하는 데이터 저널리즘 시리즈입니다.

최근 영화 <변호인>의 인기가 날로 높아져가고 있다. 개봉 전부터 뜨거운 관심을 받았던 이 영화는 현재 1000만을 돌파하며 2014년 첫 천만 영화의 기록을 세웠다. 입소문과 영화 <변호인>에 대한 기사들로 봤을 때, 그 추세가 심상치 않다. 천 만을 넘어 더 좋은 기록을 세울 수 있을 것 같다. 이 시점에서, 이 영화가 가지고 있는 천만 영화의 공식 5가지를 살펴보며 과연 영화 <변호인>의 상승세가 어디에서 그칠지 예측해보자.

newsjelly

1. 방학 특수를 노려라, 개봉시기

역대 천만 영화의 기록들로 보았을 때, 방학특수의 타이밍은 놓칠 수 없는 천만 영화의 첫 번째 공식이다. <아바타> 12월 개봉, <도둑들> 7월 개봉, <7번방의 선물> 1월 개봉, <해운대> 7월 개봉, <괴물> 7월 개봉, <왕의 남자> 12월 개봉이라는 시기의 우연들은 온 가족이 함께 영화관을 찾는 방학 특수의 절대적인 힘을 보여주고 있다.

영화 <변호인>도 그 공식을 정확히 따라주고 있다. 뿐만 아니라 사회적인 타이밍 또한 아주 좋았다. <변호인>은 개봉한 12월 18일, 이 즈음에는 한참 ‘철도파업’, ‘공공부문 민영화’ 등의 문제로 온 사회적인 분위기가 다운되어 있고 팍팍한 삶 속에서 감성적인 메시지가 필요했던 시기였다.

그런 때에 나타난 이 영화는 관객들에게 작거나 혹은 큰 울림을 줄 수 있었다. 영화의 주인공인 고졸 출신의 서민 변호사 ‘송우석’은 자신이 출세할 수 있는 편한 길을 포기하고 정부와 검찰이 벌이는 불의의 사건을 외면하지 않고 힘껏 대항한다. 이런 모습은 관객들로 하여금 많은 생각들을 하도록 유도하고, 또한 관객들 스스로가 ‘송우석’이라는 인물의 영웅적인 면모에 어떤 대리만족의 감정까지도 느끼도록 만들었을 것이다.

2. 개봉 후 하루 평균 24만 명 이상의 관객을 유지하라

영화<변호인>의 현재 하루 평균 관객 수는 400,295명이다. 영화들인 <아바타>, <도둑들>, <7번방의 선물>, <광해, 왕이 된 남자> 의 하루 평균 관객 수는 247,275명이었다. 이에 비해 <변호인>의 하루 평균 관객 수는 놀라울 만큼 훨씬 높은 수치였다. 물론, 아직 변호인의 상영일의 수가 타 영화들에 비해 적기 때문에 평균이 높게 나오긴 했지만 그럼에도 불구하고 초반 스코어에서 천만 영화의 공식에 크게 밀리지 않고 있다.

3.  영화<괴물>과 유사한 흥행 갱신 속도

역대 천만 영화들의 개봉일로부터 누적 관객수를 기준으로 흥행 속도를 파악해 보았을 때 영화 <변호인>은 이 그래프에 나타난 천만 영화들의 평균 흥행 속도를 우회하고 있다. 비록 가장 빠른 속도로 천만 관객을 돌파했던 <도둑들>보다는 그 속도가 느리지만, 영화 <괴물>과는 유사한 흥행 속도를 보이고 있는 모습이다.
(원본데이터 다운로드 참고)

4. 천만 영화의 공통점, 눈물샘을 자극하라!

개봉시기와 관객 수 등의 중요한 공식들을 모두 성공적으로 KO시킨 이 영화, 만약 청소년관람불가의 액션 느와르 혹은 스릴러 공포물이었다면 이토록 많은 관객들이 볼 수 있었을까?

<아바타>, <7번방의 선물>, <괴물>, <해운대>등 여태까지의 천만 영화들의 장르는 대부분 드라마적 요소가 강한 영화라고 할 수 있다. 주로 가족, 연인의 사랑을 주된 메시지로 하고 있으며, 이는 남녀노소 모든 세대들의 눈물샘을 자극하며 공감할 수 있는 장르이다. 영화 <변호인> 역시 장르적인 특성상 많은 관객들이 공감할 수 있는 흥행요소를 갖고 있다.

5. 경쟁자는 나의 원동력, 천만 영화는 같이 흥행한다.

<변호인>은 마지막 공식에서도 무사히 통과할 수 있을까?
영화<아바타>와 <전우치>, <해운대>와 <국가대표>, <도둑들과 바람과 함께 사라지다>, <7번방의 선물>과 <베를린>, <신세계>까지…… 역대 천만 영화들의 또 다른 흥행 공식은 바로 페이스메이커들과 함께 경쟁했다는 점이다.

천만 영화들과 나란히 경쟁한 영화들은 최소 200~400만의 중박 이상의 성적을 올린 영화들로서 관객들이 영화관으로 발걸음을 옮기고 싶게끔 박스오피스를 볼만한 영화들로 채워주었고, 그 시너지 작용으로 천만 영화를 이끌어 내는 원동력이 되었다.

영화 <변호인>은 페이스메이커로서 영화<용의자>, <어바웃 타임>과 경쟁하고 있으며 특히 영화<용의자>의 경우 300만을 돌파, 꾸준히 입소문을 타며 승승장구 하면서 영화 관객들에게 이런 볼만한 영화들 중에 하나만 골라야 하는 가혹한(?) 선택권을 선사하고 있다.

그렇다면, 완벽한 천만 영화의 공식에 들어맞는 영화<변호인>은 어디까지 이 상승세를 이어갈 수 있을까?

영화<변호인>의 최종 관객 예측을 위해 뉴스젤리에서는 흥행 공식에 필요한 여러 데이터를 갖고 데이터 마이닝 기법을 적용하기로 하였다.

그 중에서도 가장 많이 인용된 영화 흥행 예측 관련 논문 중 인공신경망을 활용한 박스오피스 영화 성공 예측(Predicting box-office success of motion pictures with neural networks, Ramesh Sharda and Dursun Delen, 2006)을 참고로 시스템을 구축하여 보았다. 이 시스템을 위해 기존 한국 영화 250건의 데이터를 활용하였다. 이 시스템에는 영화의 연령등급, 개봉시기, 장르, 배우등급, 스크린수, 특수효과 유무, 시리즈 유무, 총 관객과 같은 데이터로 구성되어있으며, 미래의 관객수가 궁금한 현재 개봉한 영화 데이터를 입력하는 방식이다.

이 시스템은 50%의 이상의 예측 정확도를 갖고 있을 때 작동하게 되며 영화 <변호인>의 경우 최종 관객의 범위는 1200만으로 예측 결과값을 얻어낼 수 있었다. 또한 현재 상영하는 다른 한국영화인 <플랜맨>, <용의자>, <집으로 가는길> 등을 이 시스템으로 스코어를 예측한 결과 <용의자>는 500만, <플랜맨>은 180만, <집으로 가는길>은 60만 이하로 나왔다. *사실 <집으로 가는 길>의 경우는 현재 180만이 이미 넘은 것으로 나오기에 이 시스템이 100프로 그 결과를 예측한다고 보기는 한계가 있으나 개략적인 추세를 이 시스템을 통해 예측해 볼 수 있었다.

대중문화 칼럼니스트 김태훈씨는 이 영화에 대해 “누구의 이야기인지보다 무엇을 말하고자 하는지를 생각해보자.”라고 평한 바 있다.

과연 뉴스젤리가 예측한 1200만명의 관객이 영화<변호인>을 찾아줄 지는 50%의 확률이지만 분명한 것은 작품의 장르, 주연 배우, 개봉시기, 제작비용으로 영화의 완성도를 따지는 것이 아니라 전달하고자 하는 메시지가 많은 사람들의 마음을 움직일 수 있을 때, 사랑을 받을 수 있게 되는 것이다.

천 만 명의 마음을 움직인 영화, 과연 <변호인>은 정말 천만을 넘어 1200만의 대 기록을 세울 수 있을까? 당신의 생각은 어떤가?

[우연의 일치? 영화<변호인>과 5가지 천만 공식] 메이킹 스토리 : http://goo.gl/jTaQOv

글: 뉴스젤리(원본기사에서는 원본데이터 및 각종 차트를 추가 제공합니다)
출처: http://newsjel.ly/issue/the_attorney/

About Author

/ jihyun12514@gmail.com

Enjoy Data news, Like Jelly 뉴스젤리는 빅데이터 분석을 기반으로 인포그래픽, 차트, 그리고 새콤달콤한 스토리를 통해 누구나 흥미로워 할 수 있는 뉴스를 제공하고 있습니다. http://newsjel.ly 또는 help@newsjel.ly 로 언제든 듣고 싶은 뉴스, 하고 싶은 한마디 들려주세요.

MS  httpwwwventuresquarenet
MS  httpwwwventuresquarenet
MS  httpwwwventuresquarenet
MS  httpwwwventuresquarenet
MS  httpwwwventuresquarenet
MS  httpwwwventuresquarenet
MS  httpwwwventuresquarenet
MS  httpwwwventuresquarenet
MS  httpwwwventuresquarene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