내 스마트폰 용량을 돌려주세요

0

영국의 블로그 매거진 ‘위치 테크 데일리’가 흥미로운 조사결과를 내놨다. 시중 스마트폰 저장공간의 실제 용량을 측정한 것. 무슨 소린지 좀 더 풀어서 얘기해보자.

우리가 16GB, 32GB 용량의 스마트폰을 구매해도, 저 용량을 실제로 다 쓸 수 있는 것은 아니다. 안드로이드, iOS 운영체제와 제조사, 이동통신사 기본 애플리케이션(앱)이 저장공간을 차지해 실제 사용할 수 있는 용량은 표시된 것보다 훨씬 적다.

위치 테크 데일리는 시중 스마트폰 16GB 모델을 구해 용량을 측정했다. 조사 대상은 애플 아이폰5s, 아이폰5c, 구글 넥서스5, 삼성전자 갤럭시S4, LG G2, 소니 엑스페리아Z1, HTC 원 미니, 블랙베리 Z30 등이다.

그 결과 가장 여유 공간이 많은 스마트폰은 아이폰5c(12.60GB)인 것으로 조사됐다. 그 다음은 넥서스5(12.28GB), 아이폰5s(12.20GB), 엑스페리아Z1(11.43GB), Z30(11.20GB), 원 미니(10.44GB), G2(10.37GB) 순이었다. 조사 대상 가운데 여유 공간이 가장 적은 스마트폰은 갤럭시S4(8.56GB)인 것으로 나타났다. 여유공간이 가장 많은 스마트폰과 적은 스마트폰 사이에 4GB의 용량차이가 있었다.

01

이번 조사결과가 시사하는 점은 두 가지다. 일단 이제 iOS와 순정 안드로이드 운영체제 간에 용량차이가 거의 없다는 점이 눈에 띈다. 아이폰5c(iOS)와 넥서스5(순정 안드로이드)의 용량이 동일한 점이 그 증거다. 과거에는 iOS가 순정 안드로이드 운영체제보다 용량이 적었다. 덕분에 아이폰은 안드로이드 스마트폰보다 실제 사용할 수 있는 공간이 넉넉한 편이었다. 하지만 iOS 용량이 지속적으로 증가하면서 그것도 다 옛말이 됐다. 순정 안드로이드 운영체제에 구글 앱이 생각보다 많이 포함돼 있는 점을 감안하면, 이제 안드로이드 운영체제가 iOS보다 용량이 더 적다고 평가할 수 있겠다.

또, 같은 안드로이드 스마트폰임에도 제품별로 용량이 차이나는 점을 주목해야 한다. 원인은 제조사 기본 탑재 앱(pre-loaded apps)이다. 제조사는 스마트폰을 제작하면서 순정 안드로이드 운영체제에 제조사 커스텀 UI(사용자 환경, 예: 삼성전자 네이처 터치위즈), 제조사 기본 앱 등을 추가한다. 같은 안드로이드 운영체제를 탑재했음에도 실제 사용할 수 있는 용량이 차이나는 이유다.

제조사 앱을 가장 적게 추가하는 브랜드는 소니다. 그 다음은 HTC, LG전자로 나타났다. 제조사 앱을 가장 많이 추가하는 브랜드는 삼성전자였다. 삼성전자는 실제 사용할 수 있는 공간이 16GB의 절반 수준인 8GB 내외일 정도로 기본 탑재 앱이 많았다.

이번 조사가 시사하는 바는 간단하다. 우리가 16GB 모델을 구매해도 실제 사용할 수 있는 공간은 50~70%에 불과하다는 점. 게다가 제조사는 16GB, 32GB처럼 내장된 메모리의 용량만 표시하지, 실제 사용할 수 있는 용량을 알려주지 않는다. 사용자의 불만이 터져나올 수 밖에 없는 부분이다. 대부분의 안드로이드 스마트폰이 기본 탑재 앱을 삭제할 수 없어 문제는 한층 더 심각하다. 얼마 전 미래창조과학부가 시행하겠다고 알린 ‘기본 탑재 앱을 삭제할 수 있게 하는 정책’이 반가운 이유다. 이제 사용자가 적극적으로 나서 내 스마트폰의 용량을 찾아야 한다.

이처럼 사용할 수 있는 용량이 적음에도 국내 사용자의 불만은 생각보다 적게 터져나온다. 이유는 뭘까. 크게 두 가지다. 일단 대부분의 안드로이드 스마트폰은 마이크로SD 카드를 활용해 저렴하게 용량을 확장할 수 있다. 64GB 마이크로SD 카드도 5만 원이 채 안되는 세상이다. 게다가 조사 대상 가운데 넥서스5, HTC 원 미니를 제외한 나머지 안드로이드 스마트폰은 모두 마이크로SD 카드 슬롯을 갖추고 있다.

국내에 발매된 스마트폰의 기본용량이 16GB가 아닌 32GB인 점도 무시할 수 없다. 삼성전자 갤럭시S4, LG G2 등 두 제품은 국내에 16GB 모델을 발매하지 않았다. 가장 저렴한 모델도 32GB부터 시작한다. 16GB로 사용하면 기본 저장공간이 부족하다고 불만이 터져나왔겠지만, 32GB로 사용하다보니 별다른 아쉬움 없이 사용할 수 있었다. 이러한 발매 정책은 이후 발매된 갤럭시노트3, G플렉스에도 이어진다. “기본 탑재 앱이 많아 저장공간이 부족하다면 저장공간을 더 늘리면 되지”라는 발상의 전환(?)이다. “이제 기본 탑재 앱을 삭제할 수 있게 됐으니 다시 저장공간을 줄이자”는 생각은 하지 않으리라 믿는다.

이 기사는 IT동아와의 제휴를 통한 전재이므로 무단전재, 재배포를 금합니다.

글 : 강일용 기자(IT동아)
출처 : http://goo.gl/SZeQMZ

About Author

/ syahn@gamedonga.co.kr

(주)게임동아에서 독립적으로 설립한 IT기기 리뷰 전문 매체입니다. IT동아는 소비자의 눈높이에서 바라본 쉽고 친절한 IT정보를 제공함과 동시에, 객관적이고 신뢰성 있는 정보를 통해 IT산업을 올바르게 이끌어나가는 것을 목표로 합니다.

MS  httpwwwventuresquarenet
MS  httpwwwventuresquarenet
MS  httpwwwventuresquarenet
MS  httpwwwventuresquarenet
MS  httpwwwventuresquarenet
MS  httpwwwventuresquarenet
MS  httpwwwventuresquarenet
MS  httpwwwventuresquarenet
MS  httpwwwventuresquarene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