패스트트랙아시아 – 본엔젤스, 브레이브팝스컴퍼니에 공동 투자

0

Colorful-Logo

– 패스트트랙아시아와 본엔젤스의 첫 번째 공동투자, 티켓몬스터 신현성 대표도 개인으로 투자 참여

– 브레이브팝스컴퍼니, 네이버와 티켓몬스터 출신의 용감한(Brave) 아빠들(Pops)이 모여 공동 창업

– 선생님의 학생 행동 및 인성 교육을 돕기 위한 인터넷 서비스 ‘클래스123’, 이번 달 정식 론칭 예정

(주)패스트트랙아시아(대표 박지웅)와 (주)본엔젤스벤처파트너스(대표 장병규, 이하 본엔젤스)는 교육 소프트웨어 개발사 (주)브레이브팝스컴퍼니(대표 이충희, 이하 브레이브팝스)에 공동 투자했다고 6일 발표했다.

이번 투자는 패스트트랙아시아와 본엔젤스의 첫 번째 공동투자이며, 티켓몬스터의 신현성 대표도 개인 자격으로 투자에 참여 했다.

브레이브팝스는 네이버와 티켓몬스터 출신의 평균 경력 10년 이상의 인터넷 서비스 전문가 5명이 공동 창업한 회사로, 학생 행동 및 인성 교육 지원 도구 ‘클래스123’(class123.ac)의 정식 론칭을 앞두고 있다.

‘클래스123’은 학생들이 선생님의 칭찬과 격려에 집중할 수 있는 교실 분위기를 조성해줄 뿐만 아니라, 자녀의 수업 태도 및 학교 생활에 대한 학부모의 궁금증을 해결해 주는 무료 인터넷 서비스이다.

브레이브팝스 이충희 대표는 “아이, 부모님, 선생님 모두가 행복한 교실을 꿈꾸는 용감한(Brave) 아빠들(Pops)이 선생님들의 지혜를 모아 만든 서비스가 ‘클래스123’이다” 며 “확보된 자금을 바탕으로 상반기에 국내 시장에 집중하고 하반기에 해외 진출을 본격화 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패스트트랙아시아 박지웅 대표는 “탁월한 팀웍의 인터넷 서비스 전문가들이 현장의 피드백을 끊임없이 빠르게 반영해가는 점이 인상 깊었다”며 “독보적인 서비스 차별화로 글로벌 경쟁력을 확보하고 아이들의 문제를 효과적으로 해결하는 가치 있는 플랫폼이 되길 기대한다”고 전했다.

한편 패스트트랙아시아는 티켓몬스터 창업과 투자로 인연을 맺은 신현성, 노정석 대표와 한국의 스톤브릿지캐피탈, 미국의 인사이트벤처파트너스가 설립한 회사다. 패스트트랙아시아는 회사를 공동창업하거나 기 설립된 회사와 협업을 모색하기도 하며, 대기업과의 파트너쉽을 통해 새로운 비즈니스를 런칭하기도 한다. 현재 한국의 인터넷 및 모바일 분야에서 가장 유연하고 자유도 높은 투자활동을 영위하고 있다.

About Author

벤처스퀘어
/ editor@venturesquare.net

벤처스퀘어 편집팀에서 배포하는 콘텐츠입니다. 벤처스퀘어는 1인 창조기업, 청년기업, 벤처 기업 등을 대상으로 대기업/중소기업/벤처기업/연구기관 등에서 선보이는 기술, 제품, 트렌드, 컨설팅 등의 다양한 정보를 제공합니다. 아울러 디지털 시대에 어울리는 라이프 스타일에 대한 콘텐츠도 만나 보실 수 있습니다.

MS  httpwwwventuresquarenet
MS  httpwwwventuresquarenet
MS  httpwwwventuresquarenet
MS  httpwwwventuresquarenet
MS  httpwwwventuresquarenet
MS  httpwwwventuresquarenet
MS  httpwwwventuresquarenet
MS  httpwwwventuresquarenet
MS  httpwwwventuresquarene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