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의 아버지’가 남긴 메모 : 글 잘 쓰는 비법 10가지

0

크기변환_ogilvy

‘광고의 아버지’로 불리는 데이비드 오길비(David Ogilvy, 1911~1999년)는 홍보, 마케팅, 광고 전문가라면 꼭 기억해야 할 사람이다. 그는 광고에 소비자 리서치 개념을 도입했고, 세계적인 광고회사를 설립해 이를 실천한 인물이다.

오길비는 영국에서 태어나 옥스퍼드대에 입학했으나 우울증으로 학업에 부진, 퇴학 당했다. 농부, 요리사를 전전한 그는 오븐 외판원으로 일하다 광고에 관심을 갖게 된다. 오픈 판매를 늘리려고 세일즈 가이드북을 만들었는데 이를 본 광고대행사 마더 앤 크로더가 그를 채용해 광고에 입문했다.

미국에 이민한 그는 1948년 뉴욕에서 광고대행사를 설립했고 1965년에는 자신을 고용한 매더 앤 크로더를 인수했다. 이렇게 해서 만들어진 오길비 앤 매더는 오늘날 100여개국에 지사를 둔 다국적 광고회사가 되었다.

오길비 앤 매더는 오길비가 세운 원칙 즉 “광고의 기능은 판매이고 성공적인 광고는 그 상품의 소비자에 대한 정보에 기초해야 한다”는 개념을 기반으로 운영되고 있다. 오길비는 은퇴 후 1983년 자신의 대표 저서 <광고 불변의 법칙>을 저술했다.

이 책을 탈고하기 직전 1982년 오길비는 회사의 직원들에게 ‘어떻게 쓸 것인가?(How to Write)”에 대한 내부 메모를 보냈고 이 메모가 나중에 발견돼 알려지게 됐다.

어떻게 쓸 것인가?

1. 로만-라파엘슨이 쓴 글쓰기 책(Writing That Works)를 읽어라. 세 번을 봐라.

2. 말하는 것처럼 자연스럽게 써라.

3. 단어, 문장, 문단은 짧아야 한다.

4. 전문용어를 쓰지 말아라. 전문용어는 허세의 증거일 뿐이다.

5. 어떤 주제이든 2 페이지 이상 쓰지 말아라.

6. 인용문을 꼼꼼히 점검하라.

7. 편지나 메모는 자신이 쓴 바로 그 날에 보내지 말아라. 다음날 아침 큰 소리로 읽어보고 수정하라.

8. 만일 중요한 것이라면 동료에게 부탁해 고쳐달라고 해라.

9. 편지나 메모를 보내기 전에, 당신은 수신인이 무엇을 하기를 원하는지를 분명히 표현했는지 살펴보아라.

10. 행동을 원하거든, 쓰지 말아라. 직접 가서 그 사람에게 당신이 원하는 것을 말하라.

이 내용은 보도자료, 회사 소개서, 제품 소개서를 작성하는데도 도움이 된다. 참고로 뉴스와이어의 보도자료 작성법과 비교해 보아라.

오길비 앤 매더는 1982년 한국에 지사가 설립된 후 2006년 금강기획과 합병해 금강오길비그룹이 되었다.

글 : 뉴스와이어
출처 : http://goo.gl/Q1S7Zi

About Author

/ desk@newswire.co.kr

뉴스와이어(www.newswire.co.kr)가 홍보,마케팅,PR전문가에게 제공하는 정보입니다.

MS  httpwwwventuresquarenet
MS  httpwwwventuresquarenet
MS  httpwwwventuresquarenet
MS  httpwwwventuresquarenet
MS  httpwwwventuresquarenet
MS  httpwwwventuresquarenet
MS  httpwwwventuresquarenet
MS  httpwwwventuresquarenet
MS  httpwwwventuresquarene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