베일 벗은 ‘갤럭시S5’에 누리꾼 반응 “앙대요!”

0

기대가 컸던 것일까. 24일(현지시간) 스페인 바르셀로나에서 공개된 삼성전자의 새로운 전략 스마트폰 ‘갤럭시S5’의 반응이 미지근하다.

삼성전자는 24일(현지시간) 스페인 바르셀로나 컨벤션센터(CCIB)에서 ‘삼성 모바일 언팩 2014’를 개최하고 전략 스마트폰 ‘갤럭시 S5’와 웨어러블 기기 ‘삼성 기어’ 3종을 전격 공개했다. 이날 공개된 ‘갤럭시 S5’는 삼성전자의 전략 스마트폰 ‘갤럭시 S’ 시리즈의 다섯번째 모델로, 행사장에는 새 모델에 대한 뜨거운 관심을 반영이라도 하듯 각종 매체와 거래선 등 5,000명 이상의 최대 인원이 몰렸다.

이 날 공개된 ‘갤럭시 S5’는 ‘사람’에게 초점을 맞춰 기능을 선보여온 삼성전자의 컨셉이 극대화된 제품이었다. 새로 선보인 기능도 나쁘지 않았다. 카메라, 인터넷, 생활건강, 배터리 등 일상생활에서 가장 많이 사용하는 기능을 대폭 강화했다.

408268_401977_1520

삼성전자가 2월24일(현지시간), 스페인 바르셀로나에서 언팩 행사를 열고 ‘갤럭시S5’를 공개했다. 삼성전자 제공

먼저 눈에 띄는 건, 개선된 카메라 성능이다. 업계 최초로 1,600만 화소 아이소셀(ISOCELL) 방식의 카메라를 탑재해 소비자들이 일상생활을 생생하게 기록하고 공유할 수 있도록 했으며, ‘패스트 오토 포커스(Fast Auto Focus)’ 기능은 최고 0.3초의 빠른 포커스 속도를 가능케해 기존 스마트폰 카메라의 자동 초점 맞춤 시간을 전작보다 대폭 줄였다.

‘리치 톤(Rich Tone) HDR’ 촬영모드는 촬영 후 결과물을 보정하는 기존 HDR 모드를 한 단계 진화시킨 것으로, 사진이나 동영상 촬영시 HDR 기능을 실시간으로 적용해 어두운 실내나 역광 상태에서도 풍부한 색감의 사진을 바로 촬영할 수 있도록 했다.

이 밖에도 세계 최초 롱텀에볼루션(LTE)과 무선인터넷(와이파이) 채널을 하나처럼 사용해 획기적인 속도로 데이터를 다운로드할 수 있는 ‘다운로드 부스터(Download Booster)’ 기능은 최대 다운로드 속도 150Mbps의 LTE 단말 규격 카테고리4, 5세대 와이파이(802.11ac)에 다중 안테나(MIMO) 기술을 더해 언제 어디서나 빠르고 끊김없는 안정적인 네트워킹을 지원한다.

스마트 라이프에 접근하려는 시도도 돋보인다. 스마트폰 최초로 심박센서를 탑재한 갤럭시S5는 실시간 심박수 체크가 가능할 뿐 아니라 ‘삼성 기어2’, ‘삼성 기어 핏’ 등과 연동해 실시간 피트니스 코칭기능을 활용해 사용자가 스스로 운동량 등을 지속 관리할 수 있다.

408268_401983_331

신종균 삼성전자 IM부문 사장이 삼성갤럭시S5 언팩 행사에서 제품에 대해 설명하고 있다. 삼성전자 제공

이미 애플의 ‘아이폰5S’와 펜텍의 ‘베가 시크릿’을 통해 선보인 지문 인식 기술도 빼놓지 않았다. 지문 스캐너가 탑재돼 잠금 화면 해지, 갤러리 내 사진 보호 등을 설정할 수 있으며, 지문 인식을 통한 모바일 결제 서비스도 지원해 더욱 안전한 개인정보 관리가 가능해졌다.

또 ‘갤럭시S4액티브’에서 처음 적용됐던 방진·방수 기능도 그대로 적용됐다. ‘IP67’ 인증을 획득한 생활 방수·방진 기능을 지원해 일상생활에서 발생할 수 있는 물기나 이물질 등에 노출된 상황에서도 정상적으로 스마트폰 사용이 가능하도록 한 것.

408268_401978_1520

제품 색상은 검은색(차콜 블랙), 흰색(쉬머리 화이트), 파란색(일렉트릭 블루), 금색(코퍼 골드) 등 4가지다. 삼성전자 제공

신종균 삼성전자 IM부문 대표는 “갤럭시 S5는 소비자들이 스마트폰에 기대하는 본연의 기능을 가장 충실하게 완성한 스마트폰”이라며 “소비자의 일상생활을 더욱 가치있고 의미있게 만드는 것이 갤럭시 S5를 통해 실현하고자 한 혁신”이라고 밝혔다.

하지만 기대가 크면 실망도 큰 법. 갤럭시S5의 주요 스펙이 공개되자 누리꾼들은 대부분 기대 이하라는 반응이다. 사회관계망서비스(SNS)에는 소비자의 일상생활을 가치있게 만들겠다고 공언한 삼성전자의 야심찬 포부가 무색해질만큼 민망한 의견들로 도배됐다.

일단 누리꾼들이 지적하는 갤럭시S5의 아쉬운점은 바로 ‘디자인’. 조금 더 커진 화면 사이즈의 필요성에 대한 의문제기와 후면부의 다소 난해한 디자인, 매력적이지 않은 4종의 컬러가 형편없다는 것.

누리꾼들은 “이렇게 화면이 더 커질거라면 갤럭시 노트를 굳이 내놓을 필요가 없을 듯”, “붕어빵에 팥만 조금 바꿔 넣고 숫자올리는 꼴”, “인터넷에서 만원에 산 하드케이스를 끼운 것 같은 촌스러운 디자인이 삼성도 참 일편단심이다”라는 등 혹평을 쏟아냈다.

누리꾼들의 볼멘소리는 여기서 그치지 않았다. 이번에는 ‘혁신의 부재’를 내세우며 공개된 주요 스펙에 대한 아쉬움을 토로했다.

408268_401980_2440

삼성전자는 이번 행사에서 갤럭시 S5, 기어2, 기어핏을 함께 공개했다.

출시 전부터 나왔던 하드웨어에 대한 소문은 거의 빗나갔다. 엑시노스와 같은 새로운 프로세서는 발표되지 않았고, 이 날 소개된 각 기능들은 강한 인상을 주는 데에는 실패했다. 강력한 ‘한 방’이 없었다는 말이다. 물론 스마트헬스케어 기기 ‘기어핏’을 이어 소개했지만, 이 역시 경쟁 모델인 ‘핏비트’와 ‘조본업’이 시장을 점령하고 있는 상황에서 갤럭시S5에 기어핏이 꼭 함께해야 한다는 필요성을 충분히 전달하지 못했다.

더불어 타 제조사에서 익히 봐온 지문인식 기능과 ‘갤럭시S4 액티브’에서 한 차례 선보인 방수 기능도 ‘갤럭시S5’의 주요 기능으로 소개하기엔 ‘사골’이라는 반응이다.

반면, 두드러진 혁신은 없었지만 사용자 환경(UX)면에서 나름의 차별성을 둔 삼성전자의 행보에 의미를 부여하는 이들도 적지 않았다. 하드웨어가 상향평준화되면서 디바이스 기기만으로는 경쟁력을 점하기 어려워진 스마트폰 포화시장 속, 삼성전자의 시도는 충분히 호평받을만 하다는 것이다.

전문가들은 전작이었던 ‘갤럭시S4’가 예상을 밑도는 판매를 기록했기 때문에 올 4월에 새 모델을 출시할 예정이었음에도 소비자들의 구매욕을 자극하기 위해 공개시기를 2월로 앞당긴 것으로 분석했다.

가트너의 로베르타 코자 애널리스트는 “삼성전자는 갤럭시S5의 사양을 다운그레이드 시켜서는 안된다”며 “더 많은 사용자들이 애플과의 경쟁에서 삼성전자의 기기를 선택하도록 하는 방법을 강구해야할 필요가 있다”고 말했다.

아직 삼성전자는 갤럭시S5의 판매가격을 통보하지 않은 상태다. 결국 기술 평준화가 이루어진 다음의 이슈는 가격 경쟁으로 이어질 것이 물보듯 뻔한 상황에서 갤럭시S5가 이전 모델에 비해 가격을 더 낮게 책정할 것인지 주목된다. 업계 한 전문가는 “향후 삼성전자의 가격 전략이 갤럭시S5 판매의 중요한 변수로 적용될 것”이라고 내다봐다.

한편, 갤럭시S5는 오는 4월 11일부터 전세계 150개국에서 출시될 예정이다.

이 기사는 채널IT와의 제휴를 통한 전재이므로 무단전재, 재배포를 금합니다.

글 : 양기원 기자(채널IT)
출처 : http://goo.gl/eqru43

About Author

/ gidukim@skyhd.com

재미있고 쉬운 IT채널, 대한민국 유일의 IT전문 채널입니다. www.channelit.co.kr 올레TV/스카이라이프(HD) : 채널2번, 22번 스카이라이프(SD) : 259번 C&M :채널 54번

MS  httpwwwventuresquarenet
MS  httpwwwventuresquarenet
MS  httpwwwventuresquarenet
MS  httpwwwventuresquarenet
MS  httpwwwventuresquarenet
MS  httpwwwventuresquarenet
MS  httpwwwventuresquarenet
MS  httpwwwventuresquarenet
MS  httpwwwventuresquarene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