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타트업을 부탁해] 버그 잡고 벌레 잡는 개발자, 이준행 1

0

로켓펀치의 히든카드, 신비주의로 무장한 미모의 오피스 레이디 신림동 캐리가 매주 진행하는 스타트업 인터뷰입니다. 유머가 가미된 통통 튀는 이야기들로 스타트업에 대한 진솔한 이야기는 물론 웃음까지 함께 전해 드립니다.

12785476315_2e84ae35ff_z

어제도 일간워스트 서버에는 DDoS 공격이 끊이질 않았습니다. 하지만 버그 잡고 벌레 잡는 개발자 이준행님과의 인터뷰는 계속됩니다.

신림동 캐리: 지금도 일간워스트 어찌저찌 버티고 있는가?

이준행: 2월 초인가 새벽에 디도스가 들어와서 네트워크망이 뻗은 적이 있다. 어지간한 서버 공격은 다 방어가 되었는데 이건 서버가 있던 IDC를 통째로 공격했더라. 재작년에 난리 났던 한나라당 선관위 디도스 공격 사건 때 트래픽이 280메가 가량이었는데 일간워스트에는 500메가짜리가 오더니 곧 5기가가 들어와서 다 작살냈다. 220V 끼워야 할 다리미에 500V를 꽂아서 펑 터진 꼴이었달까. 뭐 여튼 어떻게든 복구했는데 계속 디도스가 들어오니 이게 뭐라고 그렇게 공격해대나 싶더라.

신림동 캐리: 이제 디도스 방어 컨설팅하고 다녀도 되겠다.

이준행: 안 그래도 농담 삼아 그런 광고 트윗도 하나 했다. 여러분, 지방선거 다가오는데 디도스 걱정되시죠. 자식 걱정시키지 말고 지금 바로 전화하세요. 선관위 공격 때보다 더 큰 것도 맞아본 경험자가 꼼꼼히 돌보아드립니다.

신림동 캐리: 아버님댁에 서버 하나 놔드려야겠군.

이준행: 이런 일을 겪으면서 난 프론트앤드 개발자인가 서버사이드개발자인가 서버엔지니어인가 정체성을 고민하게 되더라.

 

12604607234_b25b90810a_o

3n살에 정체성을 고민하는 이준행님이십니다.
참고로 오늘은 이준행님의 생일입니다. 모두들 축하해주세요!

신림동 캐리: 이 소프트웨어와 도구 없이는 살 수 없다 하는 건?

이준행: 터미널과 vi. 개발자가 흔히 쓰는 까만 화면 그거다. 더 좋은 도구가 많긴 한데 처음을 vi 에디터로 시작해서 여전히 vi에서 벗어나지 못하고 있다.

신림동 캐리: 조강지처 같은 느낌인가. 그럼 이 어플 없이는 내 생활이 훨씬 불편했을 것이다 하는 건?

이준행: 모바일 어플이라면… Todo 어플로 Clear를 쓰고 있다. 이거 없으면 아침마다 ‘오늘 무슨 계획이 있었던 것 같은데?’하고 한참 떠올려야 한다. 에버노트에 써놓아도 다른 메모에 파묻히고 결국 Clear로 돌아온다. 이만한 게 없다. 그리고 Tunein Radio. BBC Radio1이나 호주 ABC TripleJ를 틀어놓고 코딩하기 때문이다. 가끔 조용히 있고 싶을 땐 Jazz나 컨츄리를 틀어놓고 멍 때리곤 한다. iTunes Radio보다 선곡이 좋다. 가끔 실없는 농담 따먹기 토크쇼도 나오는데 그것도 좋다.

신림동 캐리: 영어 농담을 알아듣는다고?

이준행: 조 조금?

신림동 캐리: 내 유학생 친구들은 원어민 동기들이 무슨 농담만 하면 알아듣는 척 같이 웃느라 얼굴이 밝아지던데….
신림동 캐리: 최근에 읽은 개발에 대한 인상적인 책 있나?

이준행: 솔직히 요즘 개발 서적은 거의 안 읽었다. ‘코딩 호러 시리즈’가 요즘 인기라길래 사서 볼까 생각은 했었다. 책은 문학이나 인문사회 서적을 더 많이 읽는다. 딱히 취향이 있는 건 아니고 호불호만 있다. 최근에 읽었던 책 중에서 기억나는 건 김연수와 오쿠다 히데오 소설, 줄리언 어선지 자서전이다.

신림동 캐리: 김연수 좋지. 나도 좋아해.
신림동 캐리: 일하지 않을 때는 무엇을 하나?

이준행: 회사에서라면 괜히 편의점 가서 먹을 거 사오고 돌아다니고 바람 쐬고 사람들과 커피 마시고 그랬었다. 뭐 나름대로 업무의 연장선이랄까. 지금은 집에서 일하다 코딩이 잘 안 되거나 구조가 잘 안 떠오르면 일단 책상에서 일어나 샤워를 하거나, 청소기를 돌린다.

신림동 캐리: 완전 생산적인데?

이준행: 아니다. 이 습관 때문에 수도세와 가스비가 어마어마하게 나온다.

신림동 캐리: 그래도 안 씻고 안 치우는 것보단 낫잖아.

이준행: 아무튼 씻고 나오거나 청소 한바탕 하고 나면 다시 머리가 돌아간다.
신림동 캐리: 최근에 구매했던 것 중에서 가장 만족스러운 건?

이준행: 홍대 Object에서 비행기가 뱅글뱅글 돌아가는 오르골을 샀다.

신림동 캐리: 나도 거기 자주 간다!

이준행: 매장 이름이 어쩐지 개발자틱하지 않나? 아무튼 가끔 머리가 안 돌아갈 때 오르골 태엽을 돌리고 멍하니 보고 있으면 충전되는 느낌이다. 이런 이유로 어쩌다 보니 태엽 인형을 하나 둘 모으기 시작했는데 오사카에서 산 제비 돌기 하는 펭귄이 애장품이다. 물건 말고는 지난 여름에 41도 폭염을 감수하며 오사카 섬머소닉 페스티벌 가서 MUSE랑 Linkin Park이랑 Metallica를 보고 왔다. 사실 MEW를 보는 게 가장 큰 목표였는데 아무튼 즐거웠다.
신림동 캐리: 최근에 공부하고 있는 것은?

이준행: 서버 엔지니어링이라고 해야 할까. 원래 NHN과 SK플래닛에서 Front-End 개발자로 일하고 있었는데, 어쩌다 보니 커뮤니티 사이트 서버를 관리하게 되어서 요즘은 서버 관리 요령을 급하게 배우는 중이다. 관심사가 다양한데 그때그때 필요한 걸 최우선으로 공부하는 스타일이다.

신림동 캐리: 페이스북을 보니 최근에 중고 브라운관 텔레비전을 사서 재미있는 걸 하시던데?

이준행: 아, 그거 원래는 라즈베리파이를 사서 비디오 플레이어로 쓰려고 했었다. 라즈베리파이는 아시겠지만 쪼그만 기판이 컴퓨터 역할 하는 거다. 내가 스누피를 좋아하는데 1960~80년대에 만들어진 스누피 TV판 비디오를 구했거든. 근데 4:3으로 만들어진 옛날 비디오라서 LCD 모니터로 틀었더니 영 안 예쁜 거다. 그래서 일단 브라운관 텔레비전을 중고로 샀다.

12785578783_d8fc9fc900_o

이준행: 근데 텔레비전을 보고 있으니 여기 옛날 게임기를 갖다 끼워도 되겠다 싶은 생각이 들더라고?
신림동 캐리: 역시 개발자에게 기계는 가장 좋은 장난감이지.

12785475455_9b42b29a73_o12785578823_43814b48aa_o
이준행: 그래서 또 보니까 라즈베리파이로 간단한 게임기를 만들 수 있더라고? 그래서 요즘 고전 게임을 즐기고 있다.

신림동 캐리: 남극탐험! 추억 돋는다!

12785902614_cce06f423f_o

남극탐험하면 이 짤방이 빠질 수 없죠. PSP 유저였던 신림동 캐리는 20살에 게임 사러 용산 갔다가 악마를 봤습니다. 괜히 용산을 던전 오브 드래곤이라고 부르는 게 아니더라고요.

신림동 캐리: 중고교시절 정보올림피아드로 시작해 아이두 운영진과 고로케 시리즈를 거쳐 일워까지 개발자로서의 좌우명이나 철학이 있다면?

이준행: 도대체 정보올림피아드와 아이두는 어떻게 알았냐!

신림동 캐리: 인터뷰하기 전에 조사한다니까.

이준행: 내 흑역사인데 넘어가면 안 되나?

신림동 캐리: 난 이럴수록 더 집요하게 묻는다.

이준행: 딱히 철학이나 좌우명 같은 거 갖고 살지 않는다. 다만 ‘이거 만들면 재밌겠다!’라거나 ‘아, 이거 한 번 만들어볼까?’ 싶으면, 하루 안에 다 만들 수 있는가와 만들고 나서 좀 재밌을까를 스스로 물어본 다음에 괜찮겠다 싶으면 그냥 만들어버린다.|

신림동 캐리: 한마디로 일단 저지르고 보는 타입이군.

이준행: 그래도 아직까지는 이렇게 살아서 별문제 생긴 적 없다.

신림동 캐리: 나 스스로 개발자로서 점수를 매기면?

이준행: 아이구, 이런 어려운 질문을!

신림동 캐리: 왜 아직 연초인데 자기반성도 하고 좋지 뭐.

이준행: 나는 야매 개발자라서, 10점 만점에 5점도 안 될 듯싶다.

신림동 캐리: 에이, 야박하게 왜 그래.

이준행: 진심이다.

신림동 캐리: 인생은 자기와의 싸움이라지만 지는 것도 나고 이기는 것도 나니까 그냥 긍정적으로 생각해라.

신림동 캐리: 그럼 후배들에게 추천해주는 사이트는?

이준행: Outsider님 블로그홍민희님 블로그를 추천한다.

신림동 캐리: 파이썬의 아이돌 홍민희님을 인터뷰하고 싶은데 두 번이나 거절하셨다. 홍민희님, 저 이상한 사람 아니니까 인터뷰 좀 해주세요. 아무튼 여기를 추천하는 이유가 뭔가?

이준행: 꾸준히 무언가 새로이 만들고 그 과정을 꼼꼼히 기록하시는 분들이라 늘 배우고 있다. 무심결에 구글에서 검색해서 문제해법을 찾으려고 해도 검색이 두 분 블로그는 항상 잡힌다. 개발자 블로그 글쓰기의 정석 또는 교재 같기도 하다. 그리고 기획 관련이라면 dribbble.com. 상상하는 서비스의 대략적인 모습, 디자인, 동선 등 모두 그때그때 떠올라야 한다고 생각해서다. 사실 사이트를 만들려면 IT보다는 사회과학책이나 시사전문지에서 아이디어를 보는 것도 좋다고 생각한다. 단순 기획뿐만 아니라 사회적 현상에 대한 이해가 있다면 좀 더 괜찮은 기획이 나올 수 있지 않을까 싶어서다.

신림동 캐리: 스스로 나는 어떤 개발자라고 생각하시는지?

이준행님은 한참을 생각하셨습니다.

 

이준행: 이상한 개발자?

신림동 캐리: 이상한 것 같긴 한데 왜 본인도 이상하다고 생각하면서 이상한 짓을 하는지?

이준행: 첫 회사(NCSOFT 오픈마루)에선 개발자가 아니라 기획자였다. 그때도 사내에선 내가 개발용어 쓰는 ‘이상한 기획자’로 여겨졌었다. 그리고 그냥 자꾸 이상한 사이트를 만들고 이상한 짓을 하니까 이상한 개발자 같다.

신림동 캐리: 그래, 그런 것 같다….

12785902204_27ec9c414f_o

역시나 이상한 사람이었습니다.

신림동 캐리: 개발자에게 타고난 재능이 얼마나 차지한다고 생각하는가?

이준행: 이거 참 어려운 질문인데!

신림동 캐리: 뭐 다른 질문은 쉬웠나?

이준행: 그래도 이건 뭐라 말하든 다 답일 것 같고 또 다 답이 아닐 것만 같은 느낌이다.

신림동 캐리: 기분 탓이다. 그냥 본인의 생각을 말씀하시면 된다.

이준행: ‘저분은 내공이 어마어마하시다!’라고 제가 생각해온 분들을 보면 결국 그 실력은 꾸준한 경험이 쌓여온 결과더라. 근데 사실 타인의 재능을 가져오기 무척 쉬운 분야가 개발분야이기도 하다. 영어로 조금만 검색해보면 전 세계 각지의 개발자가 삽질한 경험을 쉽게 찾을 수 있으니까 말이지. 그래서 타고난 재능보다는 꾸준함과 경험치가 중요하지 않나 생각한다.

신림동 캐리: 이것도 꾸준 질문인데 한국 개발자의 끝은 치킨집이라고 생각하시나?

이준행: 아니, 난 고로케집…이 아니라 개발자끼리 자조적으로 우린 나중에 치킨이나 튀기겠지 그런 이야기를 하긴 하는데 한국 개발자의 끝이 치킨집이라는 이야기는 사실 한국 모든 20~30대 직장인들의 끝이 프렌차이즈로 귀결된다는 이야기와 같은 맥락이다. 그래서 사실 치킨 이야기 나올 때마다 나는 비단 개발 분야뿐만 아니라 한국 산업의 미래가 암담한 게 아닌가 하는 생각을 한다. 그러니까 고로케집…이 아니라 그래도 개발자의 끝을 뭐라고 단정 짓기엔 한국에서 ‘개발자’라는 직업군이 생겨난 역사도 한 세기가 아직 안 지났기에 뭐라 말은 못하겠다. 설마 끝이 하나일까. 뭔가 다른 게 있겠지. 최근의 우크라이나는 개발자들이 갑자기 회사 밖으로 나가 화염병 들고서 ‘혁명’에 가담하기도 했고 말이지.

신림동 캐리: 기승전고로케군. 근데 호호백발 개발자가 한국에서 가능할까?

이준행: 물론이다. 내 주변의 존경하는 어르신 개발자님들을 보면 말이지. 50대 넘어서도 여전히 전업으로 개발하며 에너지 넘치게 활동하는 분도 계시고, 다른 직종으로 바꾸셨지만 여전히 취미로 코딩하는 분도 있었다. 스킨스쿠버 강사로 전향했다가 다시 개발자가 된 분도 봤다. 노후를 미리 설계하라고 온종일 텔레비전에서 보험 광고가 나오는데 나는 그냥 그때 가서 생각해보려고 한다.

신림동 캐리: 고로케집 차리면 서비스 부탁한다.

이준행: 오케이.

12786168683_9ab36103f0_o

코딩은 집에서 혹은 여럿이서 함께 쓰는 사무실에서 한다. 지도를 좋아해서 집에서는 사진처럼 지도를 책상이나 벽에 붙여놨다. 지도 덕후라 해외 지도나 노선도를 모으고 있는데 혹시 안 쓰는 지도 처박아둔 게 있으시다면 내게 선물해달라. 무척 기뻐할 것이다.

바닥에 보이는 사진은 중국인 친구가 선물해준 중국 대륙전도다. 예전엔 호주 시드니 버스노선도를 붙였는데 지금 가구와 벽지 색과는 어울리지 않아 빼버렸다.

맥북프로 2010-mid 에 SSD 넣은 제품으로 햇수로 4년째 쓰고 있다. 여전히 튼튼하다! 레티나가 아닌 게 가끔 답답하지만 돈 많이 번 뒤에 풀옵션으로 새것을 살 생각이다. 포토샵질도 터치패드로 하고 있다. DELL u2711을 집에서 쓰는데, 사실 넓은 해상도를 효율적으로 쓰기는커녕 브라우저는 작은 맥북 화면에 띄우고 코드화면을 큼지막한 글씨로 27인치 모니터에 띄울 때가 많다. 안드로이드 어플 만들 땐 테스트폰 몇 개 돌려본 뒤에 이 사람 저 사람에게 바이너리 보내서 테스트를 부탁한다.

물론 지금 서비스되고 있는 사이트들 대부분의 코드는 지하철 퇴근 중에 짠 것들이다. 차마 지하철에서 무릎에 맥북 올려놓고 사진을 찍지는 못했다.

글 : 신림동 캐리(로켓펀치)
출처 : http://goo.gl/bm1hsL

About Author

/ startup@pristones.com

'회사가 빠르게 성장하면서 세상에 많은 영향을 끼칠 때, 커리어는 알아서 쌓이게 되어 있습니다. 로켓에 자리가 나면 위치를 따지지 말고 일단 올라타세요!' - Facebook COO '셰릴 샌드버그'가 꼽은 인생 최고의 커리어 조언 로켓처럼 날아오르는 스타트업들의 구인 문제를 개선하기 위한 RocketPunch입니다.

MS  httpwwwventuresquarenet
MS  httpwwwventuresquarenet
MS  httpwwwventuresquarenet
MS  httpwwwventuresquarenet
MS  httpwwwventuresquarenet
MS  httpwwwventuresquarenet
MS  httpwwwventuresquarenet
MS  httpwwwventuresquarenet
MS  httpwwwventuresquarene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