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potify의 음악추천, 기대치를 넘어선 감동

0

일요일 아침 8시에 회사에 나와 배경음악을 고르려고 Spotify를 켰다. ‘Browse’를 누르자 Featured Playlist에 다음과 같은 목록이 추천된다.

Screen_Shot_2014-03-23_at_8.25.57_AM

그래. 오늘 일요일이지. 일요일인걸 감안해서 Sunday Lounge와 Sunday Drive가 눈에 들어온다. 그런데 아직 아침의 선선한 기운이 채 가시기전인데, Acoustic Morning이 있다. 호기심에 다음 페이지로 넘어가본다.

Screen_Shot_2014-03-23_at_8.26.02_AM

아침에 관련된 것 하나 더, 그리고 Rainy Day가 보인다. 음? 찾아보니 오늘자 런던의 일기 예보는 ‘비’이다.

LONDON

비올때 어울릴 법한 음악이라니! 날씨 데이터를 음악 추천과 연결시키다니 절묘하다 싶다.

WARRIOT

옆에 동료들은 주말 아침에 운동하고 오겠다고 헬스장으로 갔다. Weekend Warrior. 주말에 운동할 때 듣기 좋은 파워풀한 음악.

Screen_Shot_2014-03-23_at_8.26.08_AM

아마 주말에 친구들과 만나거나 집에서 뒹구는 사람도 많겠지. 그리고 주말에는 주중에 못한 데이트도 하겠지. 준비되어있다.

사실 Spotify는 Browse말고도 Discover 메뉴도 훌륭하다. 내가 들었던 음악을 기반으로 아래처럼 추천해주는 건 기본. 지역 기반으로 ‘너 지역에서 요즘 이노래가 뜨고 있지’ 라던가 ‘너가 대학교 시절에는 이 노래가 유행했었는데 추억돋지?’ 같은 건 기본이다.

Screen_Shot_2014-03-23_at_8.27.09_AM

이 정도 추천이면 ‘뭐 괜찮군’이 아니라, ‘아 이건 정말 알려야해’가 된다. 끝없이 새로운 음악을 내 취향에 맞게 발견할 수 있고, 지금 내 상황에 맞게 골라서 들을 수도 있다.

Spotify가 작가들에게 아직 충분히 돈을 벌게 도와주고 있진 못한 듯 하지만, 이 정도면 유저에게 주는 가치는 감동의 수준이다.

아쉬운건 한국에서는 가입이 아마 안 되던듯. 미국 등에 출장 나오시면 가입해서 써보시길 추천한다.

글 : 김동신
출처 : http://goo.gl/tFsxhS

About Author

/ dotty4@gmail.com

Director of GREE Korea / ex-CEO of Paprika Lab / Democratize the Future / Entrepreneur / 스타트업 / 기술 / 디자인 / Scalability / Whole User Experience / Driving http://dotty.org

MS  httpwwwventuresquarenet
MS  httpwwwventuresquarenet
MS  httpwwwventuresquarenet
MS  httpwwwventuresquarenet
MS  httpwwwventuresquarenet
MS  httpwwwventuresquarenet
MS  httpwwwventuresquarenet
MS  httpwwwventuresquarenet
MS  httpwwwventuresquarene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