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말 동안의 창조적 일탈 ‘스타트업 위크엔드’

0
(29일 스타트업 위크엔드 행사장 전경)

29일 스타트업 위크엔드 행사장 전경

이 글은 벤처스퀘어 대학생 기자단인 벤처마이너가 3월 28일부터 30일까지 서울 강북 청년 창업센터에서 열렸던 14번째 스타트업 위크엔드에 참가하면서 느꼈던 점을 작성한 글입니다. 올해 스타트업 위크엔드에 대한 내용은 여기, 그 동안 진행된 스타트업 위크엔드에 대한 글은 여기를 참고하시기 바랍니다. <편집자주>

주중이 삭막한 사막과 같다면 주말은 우리에게 젖과 꿀이 흐르는 낙원과 같다. 하지만 IT업계에서는 꿀 같은 휴식이 필요한 주말에 모여 일을 하는 행사가 열리고 있다. 이 행사는 해킹(hacking)’과 ‘마라톤(marathon)’의 합성어인 해커톤 이라는 이름으로 불린다. 해커톤은 한정된 2일~3일정도의 시간동안 아이디어들을 모으고 현실화 시키는 행사이다. 젖과 꿀의 주말을 마다하는 행사, 해커톤 문화는 이해하기 힘들 수 있다. 하지만 IT업계에서 하나의 트렌드로 떠오르는 데에는 그만한 이유가 있을 것이다.

해커톤 문화에 대해 알아보기 위해 찾은 곳은 스타트업 위크엔드였다. 지난 3월 28일부터 20일까지 강북청년창업센터에서 행사가 열렸다. 스타트업 위크엔드는 기존의 해커톤의 개념에 실전 창업의 형태를 합친 2박 3일간의 스타트업 창업 프로그램으로, 참가자들은 각자의 아이디어를 제안하고 참가자들간의 선택을 통해 각자의 팀을 구성하게 된다. 이렇게 구성된 각 팀은 자신들이 선정한 아이디어를 54시간 내에 현실화 시키며 경쟁을 하게 된다. 짧은 시간 동안 참가자들은 새로운 사람들을 만나고 아이디어를 발굴하며 이를 실현화 단계까지 이끌어 낸다. 실제 스타트업의 개발 사이클을 경험 할 수 있는 것이다.

(한 참가자가 화이트 보드 위에 레이아웃을 구상하고 있다.)

한 참가자가 화이트 보드 위에 레이아웃을 구상하고 있다.

필자가 스타트업 위크엔드를 방문한 때는 이튿날 아침. 참가자들은 한창 아이디어의 회의 중이었다. 참가자들의 진지하고 열성적인 태도에 말을 걸기조차 어려운 분위기였다. 지난밤부터 개발을 해 피곤했던 탓인지 많은 참가자들은 그늘진 눈빛으로 모니터를 응시하고 있었다. 어떤 팀은 화이트보드 앞에서 모여 심각한 논의를 주고받는 듯 해 보였다. 각 팀의 책상 위에 쌓여있는 간식과 비어있는 에너지 음료와 커피의 흔적은 지난밤 참가자들이 벌였던 사투를 말해주는 것만 같았다.

그러한 바쁜 참가자들을 괴롭히기보다는, 필자는 잠시 행사의 전반적인 모습을 지켜보기로 결정했다. 행사장의 전경을 바라보고 있자 하니 그것은 거대한 조직 체계를 가지고 있는 고요한 관료적 사무실과 비슷해 보였다. 하지만 팀 내에서는 크고 작은 논의들이 끊이지 않고 일고 있었다. 기획자와 디자이너들은 각 페이지의 구성을 두고 토론을 하기도 하고, 디자인 컨셉을 보며 지적을 하는 모습들도 보였다. 개발자들 사이에서는 기능들을 어떻게 구현할 것인가를 두고 이야기를 나누기도 하였다. 그리곤 종종 큰 논쟁에는 투표가 벌어지기도 했다. 논쟁들을 들으며, 필자는 마치 훈수를 두는 마음과 같이 참여해서 이야기를 나누고 싶은 충동을 느끼기도 했다. 이런 논쟁들 끝에는 환호와 단결의 다지는 구호 소리도 들려왔다. ‘고난 속의 행복’이 존재한다고 이야기 한다면 굉장히 역설적이겠지만, 스타트업 위크엔드의 모습은 그러했다. 각각의 개발 단계에서의 중간 결과물을 확인할 때면, 한층 더 발전된 결과물을 보며 아빠미소를 짓고 있는 참가자들도 종종 보였다. ‘자세히 보아야 예쁘다. 오래 보아야 사랑스럽다. 너도 그렇다.’는 어느 시인의 말처럼 스타트업 위크엔드도 그러했다.

(식사친구를 찾아주는 서비스를 개발중인 겸상겸상 팀 )

식사친구를 찾아주는 서비스를 개발중인 겸상겸상 팀

스타트업 위크엔드의 매력을 느끼기 시작할 때쯤, 개발공간의 반대편에 위치한 휴식공간으로 자리로 옮겨 참가자들 이야기를 좀 더 깊게 들어보기로 했다. 참가자들에게 가장 궁금했던 점은 바로 참가 동기였다. 유재민씨는 ‘현재 여행관련 스타트업을 준비중인데 다른 사람들은 기획은 어떻게 하고 비전이 어떤지 여러 시각을 알고 싶어서 참여하게 되었다’며 자신의 동기를 밝혔다. 유재민씨처럼 실제 창업을 준비하거나 창업에 관심을 갖고 참가한 사람들이 대부분이었다. 숙명여대에서 디자인을 전공하는 송민경, 김소희씨처럼 교수님의 추천을 통해 스타트업위크엔드에 참가하게 된 사람들도 있었다. 이 외에도 회사나 회사 동료에게서 추천 받아 참여한 경우, 다른 스타트업 업계의 사람들을 만나기 위해서 참가한 경우가 있었다.

현재 실제로 디자이너, 개발자로 활동하고 있는 사람들이 많이 참가를 했다. 주말까지 반납하며 일을 하겠다고 나선 이들의 이유가 궁금했다. 개발자로 참가한 한대승씨는 그 이유를 이렇게 설명했다. “직장을 다니면서 식어가던 열정을 다시 되살릴 수 있었어요. 조직 내에서의 개발은 약간은 경직돼 있어서 쉽게 표출하기 힘든 생각 혹은 열정들을 이곳에서는 마음껏 표출 할 수 있거든요.” 큰 조직 내에 속해있다 보면 자신의 이상과는 다른 일들을 하고 있을 때도 많다. 가지고만 있었던 생각을 자유롭게 펼치지 못해 아쉬울 때 스타트업 위크엔드는 이들에게 하나의 탈출구가 된다. 스타트업 위크엔드는 이들에게 창의력과 상상력이 흐르는 낙원이자 기회가 되는 것이다.

가장 많이 꼽힌 스타트업 위크엔드의 매력은 동종 업계 인사들과의 네트워킹이었다. 위크엔드는 서로가 새로운 사람들을 만날 수 있는 훌륭한 장이 되어준다. 2박 3일이라는 짧은 기간 동안 하나의 프로젝트를 두고 머리를 맞대어 고민한다는 것은 쉽지 않은 일이다. 이런 계기를 통해 서로의 진솔한 모습들을 보며 깊은 유대감을 형성하는 계기가 되는 것이다. 스타트업 위크엔드에 4회째 참가하고 있다는 조중현씨 역시 이러한 점을 본 행사의 가장 큰 장점으로 꼽았다. “처음엔 몰랐는데 행사에서 단지 결과물만 만들어 가는 것 보다, 좋은 사람들을 많이 만나는 것이 좋은 것 같아요.” 그는 오직 결과물에만 집중했던 이전의 경험을 회상하며 다음과 같이 말해 인터뷰 중 웃음을 자아내기도 했다. “처음 참가했을 땐 이렇게 인터뷰 하는 시간도 아까워했었을걸요?”

스타트업 위크엔드에서 주말을 보내는 것이 혹자에게는 아직도 이해하기 힘든 일들일지도 모른다. 하지만 스타트업 위크엔드는 국내에서만 벌서 14회 차, 미국에서는 올해로 8년차를 맞는 프로그램이다. 그 동안 전 세계적으로 105,00명의 사람들이 자신들의 아이디어를 발굴하고 개발하며, 주말 동안 창작의 희열을 느끼고 새로운 사람들과 인연을 만들어 왔다. 이처럼 앞으로 국내에서도 스타트업 위크엔드를 통해 주말에 일하며 노는 새로운 즐거움이 널리 전파 될 수 있기를 기대해본다.

글 : 벤처마이너 (오유근, 박상준, 이현경, 최가은)

About Author

/ miner@venturesquare.net

벤처스퀘어 대학생 기자단인 벤처마이너입니다. 대학생의 패기로 보석같은 스타트업을 찾아갑니다.

MS  httpwwwventuresquarenet
MS  httpwwwventuresquarenet
MS  httpwwwventuresquarenet
MS  httpwwwventuresquarenet
MS  httpwwwventuresquarenet
MS  httpwwwventuresquarenet
MS  httpwwwventuresquarenet
MS  httpwwwventuresquarenet
MS  httpwwwventuresquarene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