갈수록 넘치는 스마트폰 악성코드, 이 정도였어?

0

안드로이드 기반 스마트폰 사용자를 노리는 악성코드가 갈수록 늘어나고 있다.

보안전문기업 안랩은 2014년 1분기 안드로이드 기반 스마트폰 사용자를 노리는 악성코드 동향을 발표했다. 분석 결과, 전체 수집 건수가 전년 동기 대비 2배 이상 증가한 것으로 나타나 사용자들의 각별한 주의가 요구된다.

안랩은 1분기 총 435,122개의 안드로이드 기반 악성코드 샘플을 수집했다. 이는 지난 해 동기 206,628개 대비 2배 가량 증가한 수치이며, 2012년 1분기 11,923개 대비 36배 증가한 것이며, 2012년 전체 악성코드 진단 건수(262,699개) 보다 약 1.7배 가량 증가했다.

421233_417549_4139

월별로 살펴보면 1월(9만9,000건), 3월(10만4,000건)에 비해 2월(23만2,000건)에 악성코드 공격이 월등히 많았다. 소치 동계올림픽(2월7일∼23일) 특수를 노린 악성코드가 급증했기 때문으로 보인다.

진단 건수 기준으로 보면, 유해가능프로그램(PUP)이 20만여건(48%)로 가장 많았다. 스마트폰에 숨어 정보유출이나 요금부과행위를 하는 트로이목마 악성코드도 19만여개(44.8%)가 발견됐다.

악성코드의 유형별 분포로는, 트로이목마가 49%를 차지해 그 비중이 가장 많았다. PUP가 23.3%, 스파이웨어가 11%로 뒤를 이었다.

1분기 악성코드 유형별 분포 그래프. 안랩 제공

1분기 악성코드 유형별 분포 그래프. 안랩 제공

이 같은 모바일 악성코드 피해를 예방하기 위해서는, 사회관계망서비스(SNS)나 문자 메시지에 포함된URL 실행을 자제하고, 모바일 백신으로 스마트폰을 주기적으로 검사하는 것이 좋다. 또 알 수 없는 출처[소스]”의 허용 금지 설정을 해두고, 서드파티 마켓은 물론, 구글 공식 마켓에도 악성앱이 등록될 수 있어 평판을 읽어본 후 설치해야 한다. 더불어 스미싱 탐지 전용 앱을 다운로드해두면 좋다.

안랩 관계자는 “스마트폰은 항상 네트워크에 연결되어 있고, 뱅킹이나 쇼핑 등 기능 다양화, 개인정보 저장하고 있다”며 “이를 노린 보안 위협이 점차 증가하고 교묘해지고 있어 사용자들의 각별한 주의가 필요하다”고 조언했다.

이 기사는 전자신문과의 제휴를 통한 전재이므로 무단전재, 재배포를 금합니다.

글 : 조만규 기자(채널IT)
출처 : http://goo.gl/ODcDWx

 

 

About Author

/ gidukim@skyhd.com

재미있고 쉬운 IT채널, 대한민국 유일의 IT전문 채널입니다. www.channelit.co.kr 올레TV/스카이라이프(HD) : 채널2번, 22번 스카이라이프(SD) : 259번 C&M :채널 54번

MS  httpwwwventuresquarenet
MS  httpwwwventuresquarenet
MS  httpwwwventuresquarenet
MS  httpwwwventuresquarenet
MS  httpwwwventuresquarenet
MS  httpwwwventuresquarenet
MS  httpwwwventuresquarenet
MS  httpwwwventuresquarenet
MS  httpwwwventuresquarene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