네오플라이, ‘글로벌 K-스타트업 프로그램 2014’ 지원을 위한 업무협약 체결

0

글로벌-K-스타트업-1024x529

네오위즈게임즈에서 운영하는 스타트업 발굴∙지원 투자 프로그램 ‘네오플라이’가 한국인터넷진흥원(KISA)과 ‘글로벌 K-스타트업 프로그램 2014’의 지원을 위한 업무협약을 체결했다.

‘글로벌 K-스타트업 프로그램 2014’는 한국인터넷진흥원이 미래창조과학부와 함께 인터넷, 소프트웨어 분야의 창의적인 아이디어를 발굴해 서비스 개발에서 투자 유치 및 글로벌 진출까지 지원하는 사업으로, 2010년 처음 시작돼 올해로 5회를 맞는다.

네오플라이는 이번 제휴로 ‘글로벌 K-스타트업 프로그램 2014’ 업체 모집을 통해 선정된 40개의 스타트업을 대상으로 오는 10월 31일까지 5개월 간 창업 멘토링을 비롯해 판교 네오위즈 사옥에 100명 규모의 업무공간을 제공하며, 네트워크 인프라, 회의실, 대형 세미나실 및 각종 편의시설을 제공하게 된다.

또한, ‘글로벌 K-스타트업 프로그램 2014’ 지원을 통해 역량 있는 신규 스타트업을 발굴하고 투자 및 추가 인큐베이팅 단계까지 지원하며 창업 생태계 조성에 적극 기여한다는 계획이다.

네오플라이센터 권용길 센터장은 “’글로벌 K-스타트업 프로그램 2014’는 지난 4년간 총 89개 서비스 개발을 지원하고 창업지원금 160여억 원의 투자유치를 유도한 국내 대표 창업보육 사업으로, 이번 업무협약 체결을 통해 네오플라이가 함께하게 됐다”라며 “소셜커머스, 여행, 교통, 헬스케어, 게임, 교육 등 다양한 분야에 걸쳐 독창적인 아이디어를 가진 스타트업이 대거 입주하는 만큼 네오플라이에서도 스타트업 발굴 및 성공적인 창업을 지원하기 위해 힘써나가겠다”고 밝혔다.

한국인터넷진흥원 오동환 팀장은 “네오플라이와의 협력을 계기로 서비스 개발 지원뿐만 아니라 초기 투자와 인큐베이팅 이후 단계까지 지원할 수 있게 되어 예비 창업자들에게 큰 기회가 될 것으로 기대된다“라고 전했다.

한편, 이번 ‘글로벌 K-스타트업 프로그램 2014’에 참여하는 총 40개 스타트업은 금일 28일(수) 네오위즈 판교 사옥에서 진행되는 ‘K-네트워킹 데이’를 시작으로 5개월 간 글로벌기업(퀄컴, 구글, 에버노트, 요즈마그룹)과 국내 인터넷기업(네이버, 다음, 네오위즈게임즈 등)으로부터 전문가 멘토링을 받고, 서비스 제휴, 기술지원, 투자 및 해외진출 등 프로그램 전반에 걸쳐 지원받게 된다.

버섯돌이(mushman@venturesquare.net)

About Author

/ mushman1970@gmail.com

실리콘밸리의 스타트업 생태계에 매료되어 벤처스퀘어를 공동으로 창업한 후 다른 곳에서 열심히 서비스를 만들다가 복귀. 현재 벤처스퀘어 안살림과 미디어 부문을 맡아서 활동 중. '버섯돌이의 인사이드 소셜웹' 블로그를 운영 중이며, 스타트업 액셀러레이션과 국내 스타트업 생태계 조성에 관심이 많다.

MS  httpwwwventuresquarenet
MS  httpwwwventuresquarenet
MS  httpwwwventuresquarenet
MS  httpwwwventuresquarenet
MS  httpwwwventuresquarenet
MS  httpwwwventuresquarenet
MS  httpwwwventuresquarenet
MS  httpwwwventuresquarenet
MS  httpwwwventuresquarene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