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WWDC 2014] 앱 개발자 그들의 이야기, 핀터레스트

0

애플이 미국 샌프란시스코에 위치한 모스콘 센터에서 지난 6월 2일(현지 시각)부터 진행하고 있는 ‘애플 세계 개발자 회의 2014(Apple Worldwide Developers Conference 2014, 이하 WWDC 2014)’의 궁극적인 목표는 무엇일까. iOS8과 OS X 요세미티를 발표하는 목적도 있겠지만, 궁극적으로 애플이 원하는 것은 ‘개발자’에게 자신들의 메시지를 전하고 그들을 위한 행사를 준비한다는 점이다. 애플은 앱스토어를 바탕으로 앱 생태계를 구축했다. 사용자가 사용할 수 있는 애플리케이션(이하 앱)의 수와 질을 높이기 위해, 애플은 개발자에게 포커스를 맞춘다. 당연하다. 개발자가 등을 돌린다면? 120만 개에 달하는 앱은 없을 것이며, 이를 바탕으로 구축한 앱 생태계도 없을 것이다. 아무리 기기의 성능이 높으면 무엇하나. 정작 아이폰, 아이패드에서 할 수 있는 앱이 없다면, 사용자들은 자연스럽게 멀어질 것이 분명하다.

작년 WWDC 2013을 방문했을 때, WWDC에 참가한 개발자를 만나 그들의 이야기를 직접 들었다. 그들은 각자의 아이디어를 어떻게 구현하는가에 대해 심도있게 고민했다. 이 고민은 결국 하나의 아이디어로 재탄생하고, 그 아이디어가 창의적인 앱으로 발전한다. 이것이 애플이 바라는 앱 생태계의 선순환 구조다. 이번 WWDC 2014에서도 개발자들을 만났다. 전세계를 대상으로 서비스하고 있는 그들은 어떤 생각을 하고 있는지, 어떻게 앱을 만들었으며, 향후 어떤 서비스를 준비하고 있는지… 많은 이야기를 들었다.

호텔투나잇에 이어 두번째로 방문한 곳은 핀터레스트(Pinterest, https://www.pinterest.com/). 핀터레스트는 해외뿐만 아니라 국내에서도 꽤 인기를 얻고 있는 관심기반 SNS다. 불특정 다수와 정보를 공유하는 SNS와 달리, 관심기반 SNS는 특정한 주제나 취미 등 관심사가 동일한 사람들의 정보를 공유한다. 가끔 2세대 SNS라고 부르며, 핀터레스트가 대표적이다. 참고로 핀터레스트는 지난 2014년 1월부터 한글 서비스를 시작했다.

DSC_1980

“좋은 콘텐츠와 아이디어? 핀터레스트 하세요”

핀터레스트. 핀터레스트는 벽에 물건을 고정할 때 사용하는 핀(Pin)과 관심을 뜻하는 인터레스트(interest)의 합성어다. 모바일 또는 온라인 상에서 사용자가 관심있는 이미지를 핀으로 꼽듯 포스팅하고, 이를 같은 관심사로 공유하자는 취지다. 국내에서도 낯설지 않다. 트위터, 페이스북, 인스타그래 등 SNS가 인기를 끌면서 한글 서비스를 시작하 핀터레스트도 자연스럽게 관심이 높아졌다. 최근에는 일반 사용자를 위한 서비스와 함께 광고 서비스 ‘프로모션 핀’ 등을 선보이며 사업 모델도 확장 중이다.

WWDC 2014 핀터레스트

핀터레스트를 방문해 만난 사람은 해외사업을 총괄 담당하고 있는 맷 크리스탈(Matt Crystal). 그는 회의룸에서 전세계 국기가 그려진 양말을 신고 있다고 말하며 스스로를 소개했다. 맷은 “이번 WWDC 2014에서 애플이 개발자들이 연동해 사용할 수 있는 약 4,000개의 API를 공개했다. 그리고 대표적인 케이스로 핀터레스트를 소개했다. 앞으로 더 열심히 노력해야겠다”라며, “핀터레스트는 iOS의 아이폰, 아이패드 등 다양한 기기에서 활용되고 있다. 앞으로도 이를 바탕으로 더 많은 곳에서 핀터레스트를 사용했으면 좋겠다”라고 인사를 대신했다.

WWDC 2014 핀터레스트

이어서 맷은 핀터레스트에 대해 소개를 시작했다. 그는 “사람들은 각자 관심사가 다양하다. 그만큼 서로 공유하는 내용도 다르다. 오프라인에서 같은 취미를 공유하는 사람들이 만나 의견을 공유하는 것도 같은 맥락이다. 하지만, 온라인은 다르다. 온라인, 모바일 등에서는 시간과 장소의 제약 없이 관심사를 언제나 공유할 수 있다. 이를 좀더 쉽고 빠르게 공유할 수 있는 것이 핀터레스트다”라고 설명했다.

WWDC 2014 핀터레스트

그는 많은 사람들이 궁금해하는 날씨를 언급하며, “온라인에서 현재 샌프란시스코의 날씨를 확인하는 사람들은 정말 많다. 하지만, 사람마다 원하는 질문은 제각각이다. 날씨를 물어보는 사람이 많을 뿐이다. 올 여름 휴가는 어디로 가는게 좋을지, 우리집 거실은 어떻게 꾸미는 것이 좋을지 등. 사람마다 관심사는 제각각이다. 핀터레스트는 이런 관심사를 공유한다”라며, “휴가는 어디로 가는게 좋을까? 라는 질문에 우리는 휴가라는 주제의 포스팅을 보여준다. 거실을 꾸미는 방법도 마찬가지다. 이를 실시간으로 반영해 공유하는 것이 포인트”라고 말했다.

이어서 그는 “현재 핀터레스트는 전세계에서 한달에 약 6,000만 명이 사용 중이다. 지금까지 300억 개의 핀(콘텐츠)을 공유 중이며, 사용자들이 생성한 보드는 7억 5,000만 개에 달한다”라며, “전체 사용자 중 75%는 모바일 기기(아이폰, 아이패드 등)를 사용 중이며, 모바일 기기 사용자 중 2/3는 iOS 기기 사용자다. 모바일 사용자는 계속 증가하는 중”이라고 설명했다.

WWDC 2014 핀터레스트

핀터레스트의 장점은 수많은 보드와 핀 공유를 통해 실시간으로 사람들이 어떤 주제에 관심을 보이고 있는가를 분석할 수 있다는 점이다. 그리고 사용자의 위치와 공유하는 사진도 분석할 수 있다. 즉, 현재 어떤 주제가 어느 지역에서 가장 뜨거운지 확인할 수 있다. 실시간으로 이를 확인할 수 있다. 이는 결국 사업 모델로 자연스럽게 연결할 수 있다. 만약 지금 일본에서 가장 인기 있는 주제가 거실을 꾸미는 방법이라면 이와 관련한 정보 또는 광고 등을 노출할 수 있다.

맷은 핀터레스트를 이용하면 정보의 선순환 구조를 가져올 수 있다고 말했다. 그는 “인터넷을 검색하다가 관심가는 내용을 가져오면(핀하면) 자연스럽게 보드를 생성한다. 이 보드에 올라온 핀을 다른 사람이 다시 가져가는 방식을 통해 계속해서 퍼져 나간다. 사람들의 이목이 집중되는 정보는 빠르게 확산된다”라며, “만약 제품에 관련된 핀과 보드가 많아진다면, 해당 제품의 실제 판매까지 증가한다. 즉, 이렇게 정보를 기반으로 판매까지 이뤄지는 선순환 구조를 확산 중이다”라고 설명했다.

WWDC 2014 핀터레스트

작은 아이디어다. 모바일 환경에 맞도록, 서로 공유하기 편하고, 관심사를 쉽게 검색할 수 있도록 핀터레스트는 방법을 제시할 뿐이다. 이 방법 속에서 사용자가 콘텐츠를 생산하고, 공유하고, 다시 재생산하며, 판매 및 구매 활동까지 이어간다. 이 작은 아이디어는 현재 전세계로 확산 중이다. 남미 일부 지역과 아프리카, 중국을 제외한 대부분의 국가에서 서비스 중이다. 맷 역시 전세계로 서비스를 확대하고 있다고 강조했다. 각 지역에 따라 관심사를 공유하고 커뮤니티를 확대한다는 전략이다.

“온라인의 관심사, 오프라인으로 이어진다”

궁극적인 목표는 온라인과 오프라인의 연동이다. 사람들과 콘텐츠, 정보만을 공유하는 것이 아니다. 핀터레스트는 오프라인으로 모임을 만들고 공유할 수 있는 꺼리를 제공하는, 사업 모델로 발전 중이다. 맷은 “현재 핀터레스트를 가장 많이 사용하고 있는 사람은 여성 유저다. 약 10:1 정도로 여성이 많다. 그래서인지 거실을 꾸밀 수 있는 인테리어나, 요리 방법, 사용자가 직접 제작하는 DIY 콘텐츠 등이 인기다”라고 설명했다.

WWDC 2014 핀터레스트

WWDC 2014 핀터레스트

관심사를 공유하는 온라인 SNS가 핀터레스트여서일까. 회사도 이러한 앱의 성격과 분위기를 쏙 빼닮았다. 도란도란 이야기를 주고 받을 수 있도록 꾸민 입구 소파부터 DIY 제품을 직접 제작하고 만들 수 있는 선반도 한쪽 구석에 놓여있다. 레고를 좋아하는 핀터레스트 직원은 회사 한쪽 벽에 레고로 인테리어를 해뒀다. 오래된 타자기와 폴라로이드 카메라를 모아놓은 곳도 있으며, 여러 술을 모아 높은 공간도 있다. 참고로 이렇게 꾸며놓은 공간은 핀터레스트 직원들이 각자 만들었다. 회사나 관계자나 나서서 디자인하고 배치하 것이 아니다. 관심사를 오프라인으로 연결한 사례라고 볼 수 있을까.

WWDC 2014 핀터레스트

WWDC 2014 핀터레스트

핀터레스트 관계자는 회사 내부에 꾸며진 다양한 장식과 공간을 보며 각각의 스토리를 담고 있다고 전했다. 핀터레스트는 사람들이 공유하고자 하는 것을 열어주고, 쉽게 공유할 수 있도록 준비했다. 이 단순한 아이디어가 지금의 핀터레스트를 만든 것. 핀터레스트 중앙에는 작은 크기의 수많은 얼굴 사진이 액자처럼 모여있다. 수많은 사람이 모여서 만드는 온라인 관심사 SNS. 아마도 사람이 있기에 핀터레스트가 있다는 그들의 생각을 표현한 것은 아닐까.

이 글은 IT동아와의  제휴를 통한 전재이므로 무단전재, 재배포를 금합니다.

글 : 권명관 기자(IT동아)
출처 : http://it.donga.com/18337/

 

About Author

/ syahn@gamedonga.co.kr

(주)게임동아에서 독립적으로 설립한 IT기기 리뷰 전문 매체입니다. IT동아는 소비자의 눈높이에서 바라본 쉽고 친절한 IT정보를 제공함과 동시에, 객관적이고 신뢰성 있는 정보를 통해 IT산업을 올바르게 이끌어나가는 것을 목표로 합니다.

MS  httpwwwventuresquarenet
MS  httpwwwventuresquarenet
MS  httpwwwventuresquarenet
MS  httpwwwventuresquarenet
MS  httpwwwventuresquarenet
MS  httpwwwventuresquarenet
MS  httpwwwventuresquarenet
MS  httpwwwventuresquarenet
MS  httpwwwventuresquarene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