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기업보다 스타트업!”, 다국적 인재 130명 몰렸다

0

은행권청년창업재단이 해외 진출 스타트업과 글로벌 역량을 보유한 대학생 간 인턴십 매칭 프로그램인 ‘글로벌 D.MATCH(디매치)’를 16일 성공적으로 마쳤다. 글로벌 D.MATCH는 해외 진출을 희망하는 한국의 유망 스타트업과 인재들을 연결하는 국내 창업 생태계 최초의 다국적 인턴십 채용 프로그램으로, 스타트업의 인력난 해소와 창업 문화 확산을 위해 기획되었다.

이번 글로벌 D.MATCH에는 해외에 이미 진출했거나, 이를 적극 준비 중인 스타트업 중 서류 및 면접심사를 통해 선발한 10개 업체가 참여했다. 이어 국내외 유수 대학 재학생 및 졸업생을 대상으로 참가 신청을 받았다. 그 결과 130여 명의 글로벌 인재가 지원서를 제출했으며 그 중 50여 명은 해외 유수 대학 및 대학원 출신이었다. 기술 기반 스타트업에 관심이 높은 KAIST, 포항공대 등 주요 이공계 대학생의 참여율도 높았다.

참가자들은 우선 자기소개서와 희망 스타트업을 온라인 디캠프 플랫에 등록했다. 이어 지난 9일에는 재단이 운영하는 창업 생태계 허브 D.CAMP에서 각 스타트업과 1대1 면접을 시행했다. 그 결과 총 9개 기업이 11명의 글로벌 인재들을 인턴으로 채용하는데 성공했다. 1개 업체는 여러 후보를 놓고 추가 면접을 진행 중이다. 기업별 인재 매칭 결과는 다음과 같다.

제목 없음

한편 은행권청년창업재단은 글로벌 D.MATCH를 통해 인턴 채용에 성공한 각 스타트업에 2개월간 급여 일부를 지원한다. 인턴 선발이 완료된 이후에도 참가 인재풀 공유를 요청하는 스타트업계의 요청이 이어져, 추가적인 매칭 또한 검토 중이다.

이번 프로그램에 참여한 (주)이노스파크 정윤경 이사는 “글로벌 시장 진출을 앞둔 스타트업으로서 이를 함께 할 인재를 구하기가 쉽지 않았다”며,“뛰어난 참가자가 많아 계획에 없던 인력을 추가 선발했다”고 말했다.

D.MATCH(1)

영국 노섬브리아 대학에서 산업디자인학을 전공하고 기술 스타트업인 직토(ZIKTO)에 채용된 이종윤 참가자는 “전공을 살려 웨어러블 기기 디자인 개발에 직접 참여하게 돼 기쁘다”고 말했다.

D.MATCH(3)

재단의 이나리 기업가정신센터장은 “최근 국내 스타트업의 해외 진출이 활발해지면서 이에 관심 갖는 글로벌 인재 또한 늘었다”며 “재단은 앞으로도 기업가정신 확산과 창업 붐 조성, 스타트업 인력난 해소를 위한 프로그램을 연속적으로 기획하고 실행할 것”이라고 말했다.

글 : Jay (mj@venturesquare.net)

About Author

/ hahaah89@naver.com

벤처스퀘어 에디터 조명아, Jay입니다. 영국에서 브랜딩 PR을 공부했고, 스타트업의 브랜딩 전략 및 홍보에 관심 많습니다. 벤처스퀘어에서는 주로 영문 글 번역과 기사 편집을 맡고 있습니다. 공차의 타로슬러쉬를 사랑합니다.

MS  httpwwwventuresquarenet
MS  httpwwwventuresquarenet
MS  httpwwwventuresquarenet
MS  httpwwwventuresquarenet
MS  httpwwwventuresquarenet
MS  httpwwwventuresquarenet
MS  httpwwwventuresquarenet
MS  httpwwwventuresquarenet
MS  httpwwwventuresquarene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