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타트업 얼라이언스, 도쿄에서 코리안스타트업데모데이 개최

0

한국 인터넷 선도기업과 미래창조과학부가 함께 하는 스타트업 얼라이언스(의장 김상헌 네이버대표, 센터장 임정욱)가, ‘재팬부트캠프’ 프로그램의 하나로 한국의 유망스타트업을 일본의 벤처투자자들에게 소개하는 ‘코리안스타트업데모데이’를 7월9일 저녁 도쿄 디지털거라지 이벤트홀에서 개최했다.
 
  이날 행사에는 빙글, 스타일쉐어, 500비디오스, 애니펜, 프로그램스, 스캐터랩 등 일본시장을 겨냥하는 한국의 19개 스타트업이 참가해 자신의 제품과 서비스를 각각 4분간의 발표로 소개했다. 자투리시간을 활용해 공부할 수 있는 영어학습앱을 내놓은 퀄슨, 3차원입체캐릭터를 쉽게 만들수 있는 솔루션을 제공하는 애니펜, 개인의 취향에 맞는 영화를 추천해주는 영화 데이터베이스 왓챠의 프로그램스, 개인의 관심사에 맞춘 신개념 SNS 빙글, 모바일 메신저 대화 내용을 토대로 한 심리분석을 제공하는 텍스트앳을 내놓은 스캐터랩 등이 일본투자자들의 관심을 모았다.

[환영사 중인 김상헌 네이버 대표이사]

[환영사 중인 김상헌 네이버 대표이사]

이날 스타트업얼라이언스 의장자격으로 참가한 김상헌 네이버 대표이사는 “이런 기회를 통해 한국과 일본의 스타트업커뮤니티가 교류하면서 서로 혁신을 주고받는 시대로 가야 한다”며 “본 행사를 통해서 일본의 IT인들이 한국스타트업에 대해 잘 알게되는 좋은 기회가 됐으면 한다”고 말했다.

이날 행사에는 일본 유수의 벤처캐피털리스트들과 IT대기업의 투자담당자, 관련미디어기자 등 80여명이 참석했다. 사이버에이전트벤처스, 글로벌브레인, 모비다재팬, 오픈네트워크랩, 이스트벤처스, 사무라이인큐베이트 등 일본을 대표하는 벤처투자회사와 NTT도코모벤처스, 덴츠디지털홀딩스, DeNA, 오렌지팹아시아, 라인주식회사, 야후재팬, 쿡패드, 밸류커머스 등 대기업 투자 및 제휴담당자들이 참석해 2시간동안 계속된 19개스타트업의 발표를 지켜보고 부스도 둘러봤다.

[오픈네트워크랩 사사키 토모야 대표]

[오픈네트워크랩 사사키 토모야 대표]

오픈네트워크랩 사사키 토모야대표는 “한국스타트업의 높은 수준에 놀랐다. 일본의 스타트업들에게도 좋은 자극이 된 것 같다”고 말했다. 특히 일본업계관계자들은 이구동성으로 “한국스타트업팀들의 높은 에너지가 느껴졌다”며 “발표내용과 자료가 완벽하게 일본어로 준비됐으며 일본시장에서도 반응을 보일만한 서비스가 많은 것이 인상적이었다”고 말했다.

[한국 스타트업 환경에 대해 소개하는 임정욱 스타트업 얼라이언스 센터장]

[한국 스타트업 환경에 대해 소개하는 임정욱 스타트업 얼라이언스 센터장]

말랑스튜디오, 퀄슨, 애니펜 등 많은 스타트업팀들은 이날 행사를 통해 일본의 업계관계자들과 후속 미팅을 잡았다. 브레이브팝스 이충희대표는 “일본의 회사, 투자자들과의 만남도 가치 있었고 일본진출 등 비슷한 고민을 하는 다른 스타트업팀들과 교류할 수 있어서 정말 좋았다”고 말했다.

19개의 한국스타트업은 이날 행사에 앞서서 라인주식회사, 야후재팬, 구글재팬을 방문해서 제품과 서비스를 소개하고 제휴기회를 논의했으며 덴츠디지털홀딩스, CCI, 쿡패드 관계자를 초청해서 일본인터넷시장을 배울 수 있는 미니컨퍼런스를 갖기도 했다.

임정욱 스타트업 얼라이언스 센터장은 “1억2천만의 인구를 가진 일본은 한국의 IT스타트업에 있어서 큰 기회가 있는 곳이다. 특히 스마트폰 보급율이 아직 인구의 절반밖에 안되서 아직도 급성장중이며 모바일콘텐츠에 기꺼이 돈을 내고 쓰는 유료사용자가 많은 세계최고수준의 모바일마켓을 가지고 있다. 이런 상황에서 특히 요즘 일본의 대기업들이 벤처투자를 늘리고 있는데 일본내에 좋은 스타트업이 많지 않다는 말을 많이 한다. 이번 코리안스타트업데모데이는 이웃나라인 한국의 스타트업계가 이처럼 활발하고, 투자할만한 좋은 스타트업팀이 많다는 것을 일본업계관계자들에게 알려주는 좋은 기회가 됐다”고 말했다.

[발표중인 IT&BASIC 민경욱 대표]

[발표중인 IT&BASIC 민경욱 대표]

[발표중인 팀블라인드 문성욱 대표]

[발표중인 팀블라인드 문성욱 대표]

[발표중인 애니펜 전재웅대표]

[발표중인 애니펜 전재웅대표]

[총평중인 ‘더브릿지’의 이케다 마사루 씨]

[총평중인 ‘더브릿지’의 이케다 마사루 씨]

[네트워킹 파티 중인 스타트업과 김상헌 의장을 비롯한 참석자들]

[네트워킹 파티 중인 스타트업과 김상헌 의장을 비롯한 참석자들]

[부스 데모 중인 스타트업]

[부스 데모 중인 스타트업]

글 : Jay (mj@venturesquare.net)

About Author

/ hahaah89@naver.com

벤처스퀘어 에디터 조명아, Jay입니다. 영국에서 브랜딩 PR을 공부했고, 스타트업의 브랜딩 전략 및 홍보에 관심 많습니다. 벤처스퀘어에서는 주로 영문 글 번역과 기사 편집을 맡고 있습니다. 공차의 타로슬러쉬를 사랑합니다.

MS  httpwwwventuresquarenet
MS  httpwwwventuresquarenet
MS  httpwwwventuresquarenet
MS  httpwwwventuresquarenet
MS  httpwwwventuresquarenet
MS  httpwwwventuresquarenet
MS  httpwwwventuresquarenet
MS  httpwwwventuresquarenet
MS  httpwwwventuresquarene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