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J헬로비전, 스타트업과 무료 모바일 광고 플랫폼 ‘크로스쇼크’ 출시

0

CJ헬로비전은 스타트업 ‘앨리스쇼크(AliceShock, 대표 황교찬)’와 공동으로 개발한 무료 모바일 게임광고 플랫폼 ‘크로스쇼크(CROSS SHOCK)’를 상용화했다.

‘크로스쇼크(CROSS SHOCK)’는 소규모 게임개발사들이 무상으로 자사의 게임을 홍보할 수 있는 광고 서비스다. 중소업체들이 서로 자사 게임 내에 타사 게임 광고를 무료로 실어주고, 함께 홍보효과를 보는 ‘품앗이’ 형태의 크로스 프로모션이다.

11

예를 들어, A게임 속에 B게임의 광고를 넣기 위해 기존에는 많은 비용을 지불해야 했다. 하지만 ‘크로스쇼크’ 서비스를 이용하면, 동시에 B게임 속에도 A게임의 광고를 노출시켜 서로 비용지불 없는 교차 홍보를 진행할 수 있게 된다.

여기에 게임 설치 시 아이템 제공, 경품 증정 등의 프로모션도 동시에 진행되기 때문에 각 게임 간 유저들의 유입이 활발히 일어나게 된다. 따라서 참여 업체가 많아질수록 보다 다양한 장르의 게임 유저들에게 광고가 노출되고 폭넓은 연령층의 이용자 확보가 용이해진다.

그 동안 다양한 작품을 보유한 대형 게임사의 경우 자사의 게임 간 교차 프로모션을 진행하는 것이 손쉬웠던 반면, 소규모 개발사들은 이를 위해 여러 유통사들과 계약을 맺어야 하는 구조적 어려움이 있었다.

또 최근 모바일 게임 시장의 경쟁 과열로 인해 전통적 광고 플랫폼 역할을 해오던 앱 장터 인기순위의 효과가 점차 감소하면서, 새로운 대안으로써 교차 프로모션에 대한 관심이 보다 높아지고 있다.

12

특히 ‘크로스쇼크’는 중소게임개발사들에게 필요한 부가서비스도 함께 이용할 수 있어 더욱 눈길을 끈다. 소규모업체들을 지원하는 CJ헬로비전 ‘중소기업 서포트센터’에서 전문적으로 서비스 운영을 맡고 있기 때문이다. 단순한 광고 플랫폼 뿐만 아니라 마케팅 컨설팅, 클라우드 서버 지원 및 관리, 지속적 게임 품질관리를 돕는 QA(quality assurance) 지원 등 모바일게임 개발에 필요한 모든 부분을 제공해 비용 부담을 느끼는 소규모 업체들에게 큰 주목을 받을 것으로 기대된다.

이상용 CJ헬로비전 운영총괄은 “‘크로스쇼크’ 서비스는 다수의 게임업체들이 함께 참여하는 연합 네트워크 관계를 이용하기 때문에 중소게임개발사들이 보다 효율적으로 작품을 알리고 유저를 확보하는데 강력한 효과를 누릴 수 있다”고 말하고 “모바일 게임 분야에 최적화 된 비전클라우드를 기반으로 앞으로도 소규모 업체들을 지원할 수 있는 다양한 방안을 모색해 나갈 계획”이라고 설명했다.

‘크로스쇼크’ 베타테스트에는 현재 <케로로 액션히어로>, <모두의 빙고>, <롤더스타일> 등 20여개 게임이 참여 중이다. 이 외에도 <스펀지밥 런>, <몬스터 마스터>, <콤보팡> 등 약 50개 게임이 사전예약을 통해 추가 참여를 확정했다.

서비스에 대한 보다 자세한 내용은  ‘크로스쇼크’ 홈페이지를 통해 바로 확인 가능하다.

About Author

/ him2017@naver.com

이끌든지, 따르든지, 비키든지. 현재 강원창조경제혁신센터 원주사무소장을 맡고 있다.

MS  httpwwwventuresquarenet
MS  httpwwwventuresquarenet
MS  httpwwwventuresquarenet
MS  httpwwwventuresquarenet
MS  httpwwwventuresquarenet
MS  httpwwwventuresquarenet
MS  httpwwwventuresquarenet
MS  httpwwwventuresquarenet
MS  httpwwwventuresquarene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