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 유수 벤처캐피털, 한국에 대규모 창업·벤처 투자 펀드 만든다

0

세계 유수 벤처캐피털이 우리 정부와 손잡고 창업·벤처기업에 집중 투자하는 대규모 펀드를 조성한다.

중소기업청은 디에프제이(DFJ) 및 월든인터내셔날(Walden International)과 1,500억원 규모의 ‘대한민국 벤처펀드(가칭 Korea Fund)’를 조성키로 합의하고, 미국 샌프란시스코에서 17일에 양해각서(MOU)를 체결했다. 

중소기업청은 미국 디에프제이와 코리아 벤처펀드 조성을 위한 양해각서를 교환했다. 왼쪽부터 마크 그린스테인 디에프제이 최고재무책임자, 티모시 드레이퍼 디에프제이 회장, 정유신 한국벤처투자 사장, 박종찬 중기청 벤처투자과장

중소기업청은 미국 디에프제이와 코리아 벤처펀드 조성을 위한 양해각서를 교환했다. 왼쪽부터 마크 그린스테인 디에프제이 최고재무책임자, 티모시 드레이퍼 디에프제이 회장, 정유신 한국벤처투자 사장, 박종찬 중기청 벤처투자과장

중소기업청은 실리콘 밸리 상위 5% 이내 벤처투자 기관이 직접 나서서 벤처펀드를 운용하는 것은 사상 처음이라며, 한국 창업.벤처기업의 잠재력과 가능성을 전세계적으로 인정받기 시작한 것이라며, 창조경제 확산의 중요한 촉매제가 될 것이라고 평가했다.

금번 한국 벤처펀드(Korea Fund)의 세부 내용을 보면, 디에프제이(DFJ)와 월든인터내셔널(Walden International)과 각각 7,500만 달러씩 조성할 계획이며, 펀드 재원은 모태펀드가 40%, 나머지는 해외 출자자 40% 이상(의무사항)이 참여하는 형태로 조성된다. 또한, 글로벌 톱클래스인 디에프제이(DFJ)와 월든인터내셔널(Walden International)이 직접 운용하며, 재원의 최소 51% 이상을 국내 창업기업, 벤처기업, 중소기업에 의무적으로 투자할 계획이다.

금번 코리아펀드(Korea Fund)는 금년 초 발표된 ‘경제혁신 3개년 계획’ 내 ‘한국형 요즈마 펀드’의 일환으로 추진된 것이며, ’14년 500억원을 포함하여 ‘17년까지 총 2,000억원 조성이 목표였으나, 금년도 목표를 훨씬 뛰어 넘는 금번 1,500억원 조성 합의는 금년 4월 중기청장과 DFJ 티모시 드레이퍼 회장간 직접 면담, 실리콘밸리 ‘창업벤처 투자센터’를 통한 적극적인 설명회 개최 등의 결과물로 얻은 성과라고 설명하였다.

디에프제이(DFJ)는 ’86년 설립된 벤처캐피탈로 핫메일, 스카이프, 테슬라, 바이두 등을 발굴한 경험이 있으며, 현재 운용 자산이 70억불에 달하는 美 Top 5 이내 벤처캐피탈이다. 설립자인 티모시 드레이퍼가 ‘한국형 요즈마펀드’의 대표를 맡고 개인 재산도 출자하여 참여할 예정이다.

특히, 티모시 드레이퍼는 조부(윌리엄 드레이퍼)부터 3대가 벤처캐피탈로 활동한 내력이 있고, ’13년 창업자 육성기관인 ‘드레이퍼 대학’을 설립하는 등 벤처 관련 활동을 왕성하게 하고 있다. 투자 분야는 거의 대부분의 산업 분야에 전문가를 보유하고 있기 때문에 모든 분야가 잠재적 투자 대상이며, 특히 작지만 세상을 바꿀 수 있는 독특한 아이디어에서 시작한 기업들에 투자를 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월든인터내셔널(Walden Internaional)은 1987년 설립된 벤처캐피탈로 운용 자산이 22억불 수준이며, 컴투스, 선데이토즈, 미래나노텍 등 한국 기업 투자 경험을 다수 보유하고 있다. 립부탄 회장이 말레이시아 태생으로 싱가포르에서 성장한 배경을 가지고 있는 만큼, 싱가포르 국부펀드인 테마섹 등의 ‘Korea Fund’ 참여도 기대가 되고 있어 국내 기업의 싱가포르 금융 활용 등의 시너지도 예상해 볼 수 있다는 설명이다. 펀드는 국내 유수 벤처캐피탈과 CO-GP 방식으로 운용될 예정이며, 월든 인터내셔날(Walden International)이 강점을 가진 반도체, 시스템 및 소프트웨어 기업 등에 집중 투자될 전망이다.

코리아펀드 조성에 나선 전설적 투자자 디에프제이(DFJ) 티모시 드레이퍼 회장은 “한국의 스타트업들이 과거보다 더 좋은 사업아이디어, 팀구성 등을 갖추며 점점 더 경쟁력이 커지고 있어, 그런 기업 중 일부는 투자사로부터 제대로 지원만 받으면 글로벌 시장에서 아주 성공적인 기업이 될 수 있는 잠재력을 갖고 있다고 생각한다”고 하면서, “한국의 기술과 교육이 세계적 수준이 된 것처럼 이제는 한국의 스타트업 기업들이 글로벌 기업으로 성공하는 사례가 많이 나올 것이며 금번 펀드를 통해 한국 기업가들과 함께 일할 것이 크게 기대된다”고 말했다.

중기청 관계자는 금번 조성키로 한 펀드 조성 절차를 최대한 신속히 마무리할 예정이며, “내년에도 금년과 같이 해외 벤처캐피탈을 직접 찾아 설명하면서, 나머지 목표금액인 500억원 규모 ‘코리아펀드(Korea Fund)’도 조기에 조성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밝혔다.

버섯돌이 mushman@venturesquare.net

About Author

/ mushman1970@gmail.com

실리콘밸리의 스타트업 생태계에 매료되어 벤처스퀘어를 공동으로 창업한 후 다른 곳에서 열심히 서비스를 만들다가 복귀. 현재 벤처스퀘어 안살림과 미디어 부문을 맡아서 활동 중. '버섯돌이의 인사이드 소셜웹' 블로그를 운영 중이며, 스타트업 액셀러레이션과 국내 스타트업 생태계 조성에 관심이 많다.

MS  httpwwwventuresquarenet
MS  httpwwwventuresquarenet
MS  httpwwwventuresquarenet
MS  httpwwwventuresquarenet
MS  httpwwwventuresquarenet
MS  httpwwwventuresquarenet
MS  httpwwwventuresquarenet
MS  httpwwwventuresquarenet
MS  httpwwwventuresquarene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