그들은 이제 인공지능으로 .. 사만다는 현실이 된다

0

마이크로소프트(MS)의 새 CEO 사티아 나델라가 한국에 다녀갔다. 예전 MS CEO 입국과 강연은 예전엔 대단한 이슈였다. 빌 게이츠는 한마디 한마디가 `미래 예언자’로 인식 돼 보도됐으며 스티브 발머도 올때마다 화제를 몰고 왔다.

하지만 모바일 혁명은 상황을 바꿔놨다. 애플과 구글이 관심사다. MS가 새 제품을 내놔도 관심을 기울이지 않게 됐다. 타일 모양의 윈도8 운영체제는 한번 써보고 싶긴했지만 기존 윈도 체제에 익숙한 이용자들을 끌어 오기엔 부족했다. 윈도폰 OS의 `사실상’ 실패는 핵심 사업인 `윈도’에도 영향을 줬다. 워낙 구글 안드로이드, 크롬과 애플의 iOS가 익숙해져서 이제는 윈도가 불편해졌다.

영화 '허'에서 주인공이 해변을 거닐며 OS 사만다와 대화 중이다

영화 ‘허’에서 주인공이 해변을 거닐며 OS 사만다와 대화 중이다

개발자 출신 사티아 나델라는 이 같은 상황을 바꿔놓을 수 있을까? 이 것이 내한 강연의 관전 포인트였다. 개발자를 유인할만한 당근을 내놓을 수 있을까? 그의 목소리를 통해 직접 들을 기회가 있었다. MS의 연례 개발자대회 `테크데이즈’ 기조연설에 나섰다.

사티아 나델라의 강연을 접하는 국내 언론의 시각은 그가 `누구를’ 만날 것인가에 초점이 맞춰졌다. 그럴만했다. 어떤 비즈니스 움직임을 이끌어 내는가에 따라 상황이 바뀔 수도 있기 때문이다. 더구나 MS는 삼성전자와 거액의 소송을 진행 중이기 때문에 더 초점이 됐다.

테크데이즈에서 기조연설을 하고 있는 사티아 나델라.  CEO 취임 후 첫 해외 출장으로 한국을 선택했다

테크데이즈에서 기조연설을 하고 있는 사티아 나델라.
CEO 취임 후 첫 해외 출장으로 한국을 선택했다

나델라의 기조연설에서 나의 가장 관심을 끌었던 대목은 `코르타나(Cortana)’ 였다. 
그는 “코르타나는 올해 우리가 생산성을 재정의하겠다는 노력의 핵심이다. 나의 모든 개인 데이터, 업무 데이터를 볼 때 내 개인적인 에이전트가 보고 상기시켜주고 더 잘할 수 있도록 하는 것이다”고 말했다. 

사실상 MS가 인공지능(AI) 소프트웨어 회사로 변모시키겠다는 선언과 같은 기조연설이었다고 생각된다. 
나델라는 취임직후 MS를 `생산성과 플랫폼 회사’로 변모하겠다는 비전을 밝혔다. 그리고 `모바일 퍼스트, 클라우드 퍼스트’라는 구호를 내걸었다. 오피스365와 윈도를 비록 몇가지 조건이 붙었지만 무료로 풀겠다고 선언하는 등 여러가지 발표를 했지만 `MS의 미래’라고 볼 수 있는 것들은 없었다. 

하지만 이날 나델라는 `코르타나’를 언급하면서 이 것이 MS의 미래임을 밝혔다. 
코르타나는 지난 4월 샌프란시스코에서 열린 `빌드’ 컨퍼런스에서 처음 알려졌다. 애플의 시리(Siri), 구글의 음성인식과 같은 음성인식 비서로 알려져 있었다. 하지만 나델라는 이날 기조연설에서 “모바일 퍼스트, 클라우드 퍼스트의 핵심이다”고 말했다. 

NUSA-CP-Cortana-Red-Coffee-Section3-jpg

즉, 단순한 음성인식 소프트웨어가아니라 `인공지능 소프트웨어’가 코르타나 이며 `음성인식’은 AI의 한 애플리케이션일 뿐이라는 것이다. 실제 코르타나는 개인 비서와 같은 역할을 할 예정이다. 구글의 구글 나우와 같이 콘텐츠를 자동으로 추천해주기도 하고 음성이나 텍스트로 입력하면 이를 자동으로 분류해서 다양한 콘텐츠를 보여줄 수도 있는 기능이다. 장기적으로 윈도 빙 검색을 대체할 예정으로 알려져 있다. 

나델라 CEO는 “우리는 앞으로 플랫폼에 집중할 것이다. 첫날부터 우리는 개발자의 관심을 받고 IT 전문가, 엔드 유저 전문가의 조화와 통일을 하겠다는 것이었다. 이 그룹을 하나로 묶으려 한다. 유비쿼터스한 플랫폼 만들고자 한다. 감각 유지하는 것이 중요하다. 이런 감각을 가지고 임할 것이다. 플랫폼 중심이야 말고 MS를 만들어주는 고유한 정신이다”고 말했다. 

나델라는 `코르타나’를 설명하면서 클라우드 서비스인 `에저’의 인공지능 버전인 `에저 머신러닝’도 언급했다. 이것이 코르타나에 들어간다는 것이다. 

결국 코르타나 SW가 에저 클라우드와 결합되면서 광범위한 인공지능 플랫폼을 구축하고 다양한 디바이스에서 운영체제(OS)와 상관없이 심지어 iOS나 안드로이드에서도 구현할 수 있도록 하겠다는 것이 MS의, 나델라의 미래 구상인 것이다. PC나 모바일, 태블릿, 사물인터넷, 스마트홈 등의 애플리케이션에 상관없이 MS의 플랫폼에서 MS의 서비스를 구현할 수 있도록 하겠다는 것이다. 

나델라 CEO는 “에저 머신러닝이 코르타나에 들어간다. 혁명적 변화 올 것이다. 음성인식 빙 등이 다 있다. 에저에 다 들어가 있다. 개발자가 선택할 수 있도록 한다. 가장 광범위한 플랫폼을 이용할 수 있을 것이다. 모든 스크린 사이즈에서 들어갈 수 있을 것이다. 오피스 365 에저 다 쓸 수 있다”고 자신했다. 

구글, 애플, MS, 아마존 모두 `넥스트 클라우드’로 향하고 있다. 이용자들이 생성한 데이터가 클라우드에 올라가고 이 것을 끊기지 않고(컨티뉴엄) 디바이스에서 서비스할 수 있도록 하는 것이 클라우드 서비스의 비전이다. 지금까지 애플, 구글, 삼성전자 등이 이 같은 서비스를 하기 위해 노력했다. 

이제는 이용자들이 만들어 알아서 각사 클라우드에 넣은 데이터를 `무엇을 할 것인가’에 초점을 맞추고 있다. 무엇을 해야 비즈니스가 될지 어떻게 수익을 만들어낼 수 있을지 고민 중이며 원유에서 석유를 정제하는 것처럼 의미있는 데이터를 만드는데 초점을 맞추고 있다. `이용자 맞춤으로 추천된 콘텐츠’가 일단 휘발유가 될 가능성이 높아 보인다. 

이제는 플랫폼 기업들은 `보이지 않는 싸움’을 하기 시작했다. 머신러닝, 딥러닝, 인공지능, 상황인지 소프트웨어 등은 보이는 성능은 아니다. QHD 디스플레이처럼 선명하게 볼 수 있는 것도 아니고 2기가 3기가 D램이나 카메라 몇만 화소 등으로 계산할 수 있는 것도 아니다. 지금까지 보여진 서비스가 그다지 만족도가 높은 것도 아니어서 “무슨 음성인식인가? 누가 쓰나?”란 질문도 나온다. 하지만 이제 시작에 불과하다. 플랫폼 기업들이 모두 `전진앞으로’를 선언했다. 인공지능 SW의 원조 IBM은 최근 인공지능기술 `왓슨(Watson)’을 활용한 기업용 데이터 분석 서비스인 `왓슨 애널리틱스(Watson Analytics)’을 시작했으며 구글도 상황인지 기술을 적극 도입하고 있다. 

바야흐로 본격적인 `컨텍스트의 시대’가 시작된 셈이다. 
스파이크 존스의 영화 `허(HER)’에 나오는 OS 사만다, 이에 앞서 스탠리 큐브릭의 ‘2001 : 스페이스 오딧세이’에 나오는 인공지능 컴퓨터 ‘할(HAL) 9000’ 이 코르타나 등이 돼 현실이 되가고 있다. 

HAL_9000<2001 : 스페이스 오딧세이의 할 9000>

나델라 기조강연 전문

플랫폼 : 개발되고 응용되는 기반 기술, 시스템. 기술 발전을 리드하는 의무도 있다. 플랫폼 필연적으로 변화가 핵심이다. 변화에 익숙한 회사다. 변화가 모두에게 좋은 것은 아니다. 변화는 모두에게 행복을 주진 않는다. what the caterpillar calls the end of the world, the mater calls a butterfly 
CEO 방문 이후 처음으로 해외 행사로 선택했다. 

처음으로 개발자 행사 참여했다. 개발자에게 얘기해서 영광이다. 빌게이츠 회장이 회사 시작했다. 개발자가 중심이 된 회사였다. 개발자를 위해 어떻게 하는지. 무척 기쁜 일이다. 우리가 만드는 플랫폼과 비전. 
모바일 퍼스트, 클라우드 퍼스트 세상이다. 

모바일 퍼스트 얘기할 때 … 모빌리티다. 디바이스가 아니다. 개인들이 디바이스를 여러가지 이용할 수 있는 것을 얘기하는 것이다. 30억 인구가 컴퓨팅 파워 누리고 있다. 비전은 많은 사람들이 경험을 거실에서 회의장에서 경험을 클라우드 통해 공유할 수 있는 것이다. 
MS는 기여할 수 있는 것은 무엇인가. 우리는 핵심에 생산성과 플랫폼이 핵심이다. 생산성 및 플랫폼 회사가 되고 싶다. 생산성을 새로 만들어서 많은 사람들이 더 많은 것을 하고 더 성취할 수 있도록 하는 것이 새 미션이다. 

200억개 이상 센서 컴퓨팅 능력. 200억개 전화기 등 더 많은 기기들이 있다. 
자원은 인간의 관심, 집중력이다. 우리는 생산성을 다시 생각했다. 개인 팀 그룹 가족 프로세스 까지도 더 잘 돌아갈 수 있도록 하는 것이다. 이것이 우리가 하는 활동의 핵심이다. 
코르타나 … 는 올해 우리가 생산성 재정의의 핵심이다. 나의 모든 개인 데이터, 업무 데이터를 볼 때 내 개인적인 에이전트가 보고 상기시켜주고 .. 더 잘할 수 있도록 하는 것이다. 모바일 퍼스트 클라우드 퍼스트의 핵심이다. 

플랫폼 포커스할 것이다. 첫날부터 우리가 가졌던 감각은 개발자의 관심, IT 전문가, 엔드 유저 전문가의 조화와 통일을 하겠다는 것이었다. 이 그룹을 하나로 묶으려 한다. 유비쿼터스한 플랫폼 만들고자 한다. 감각 유지하는 것이 중요하다. 이런 감각을 가지고 임할 것이다. 플랫폼 중심이야 말고 MS를 만들어주는 고유한 정신이다. 

MS 미션 가장 중요한 것은 단순 제품만 만드는 것이 아니고 제품 사도록 하는 것이 아니라 데이터 수집해서 재판매하는 것이 아니라 … 여러분이 여러분의 제품을 만들도록 하는 것이다. 아티스트 빌더 등이 생산 작업 할 수 있도록 지원할 수 있도록 하는 기술 회사다. 한 사람 한사람에게 이 정신을 가지도록 얘기하고 잇다. 

개발자의 기회란 .. 

우리가 가장 광범위하고 플랫폼 능력을 가지고 있다는 것이다. 
윈도 트레시홀드 … 가장 포괄적 플랫폼이 될 것이다. 전화기 사물인터넷 센서 사물인터넷 까지 하나의 애플리케이션으로 운영될 수 있도록 할 거싱다. 보편적 애플리케이션 개발. 터치도 되고 소형 대형 스피치 능력 가능하고 풍부한 기능과 리치 애플리케이션 개발하도록 하겠다. 윈도 상에서 할도록 할 것이다. 

한국 사례 말할 것인다. 윈도 뿐 아니라 .. 다른 플랫폼을 확장 빌드 하도록 제공하는 것이다. 
이것이 오피스365다. 캘린더 쉐어포인트 에저 액티비티 등 오피스 365의 일부다. 엔터프라이즈 고객 타깃으로 하고 있다. API로 다되는 것이다. 리치 서피스 영역이다. 

unnamed

에저 클라우드 인프라로 중요하다. 오픈 레이어 
에저 머신러닝 서비스 있다. 애플리케이션 지능 .. 혁명적 변화 올 것이다. 코타나에 들어간다. 음성인식 비전 빙 등이 다 있다. 
에저에 다 들어가 있다. 개발자가 선택할 수 있도록 한다. 가장 광범위한 플랫폼을 이용할 수 있을 것이다. 모든 스크린 사이즈에서 들어갈 수 있을 것이다. 오피스 365 에저 다 쓸 수 있다. 개발자 에코시스템에 들어갈 수 있다. 

두번째로 어떤 스킬이든지 어떤 코드든지 다 사용할 수 있도록 할 것이다. 모든 것이 MS 플랫폼 iOS 윈도폰 안드로이드 등 윈도8 까지 다 들어올 수 있다. 여러분 툴 선택을 플랙서블하게 할 수 있을 것이다. 우리가 맞출 것이다. 
여러분은 어떤 엔트리 포인트라든지 다 쓸 수 있다. 모든 플랫폼을 다 사용할 수 있다. 전세계 어디든지 개발자에게 이런 어프로치 있다. 

가장 심각하게 생각한 것은 우리는 툴로 시작했다. 개발자들 생산성 향상에 대해 관심이 많았다. 어떤 플랫폼이든지 가져올 수 있다. 우리의 툴 체인 생산성을 높게 하려는 것이다. 닷넷 비주얼 스튜디오 온라인 등 클라우드 빌드, 프로젝트 유지 클라우드에서 하는 것. 팀으로서 협업 클라우드에서 하도록 할 것이다. 애플리케이션을 효율적, 창의적으로 만들려 한다. 비주얼 스튜디오 온라인이 중요하다. 

에저 프로덕트 .. 다른데서 가져온 코드. 에저 머신러닝에 인텔리전스 더한다. 노티 붙이고 … 미디어 서비스 하는데 안드로이드 iOS 윈도폰 윈도8 등에서 다 사용하려 한다. 
소스코드도 있고 모든 버그 트래킹할 수 있다. 향상시켜주는 워크 플로가 구성되는 것이다. 이것이 비주얼 스튜디오 에저가 하려는 것이다. 
개발자가 생산성 높이려는 것. 이것이 핵심이다. 

개발자들이 플랫폼 활용하는 것이다. 바풀(Bapul),, 세웍스(Seworks), KAONsoft … 모바일 개발 플랫폼으로 .. 에저 백엔드해서 혁신적으로 하고 있다. 윈도8 용으로 개발 하고 있다. 

마지막으로 .. 개발자로서의 최고 시간으로 생각하는지 말씀드리겠다. 
어떤 일, 업종, 카테고리에 있던지, 나라에 있던지 사람들의 삶을 바꿔주고 경제 방향 바꿔주고 SW 통해 근본적으로 바꾸려는 것은 MS 창립 30여년전보다 더 기회가 많다. 

유비쿼터스한 페브릭 기회가 엄청 많다. 여러분 중 누구든지 무엇인가를 만들어서 창조성을 가지고 3개의 누구든지 어떤 사람들에게 인지 영향을 미칠 수 있다. 이 파워야 말로 우리가 주고 싶은 것이다. 플랫폼을 만들어서 최고 제품을 만들 수 있도록 하는 것이다. 그래서 이런 개발자 회의가 중요하다고 생각한다. 이렇게 얘기하게 되서 기쁘다. 우리가 어떤 일을 하는지 어떤 것을 가지고 있는지 피드백 달라. 어떤 기회가 필요한지 얘기해달라 (끝)

글 : 손재권
출처 : http://goo.gl/4YrHQu

About Author

/ jackay21c@gmail.com

손재권 스탠포드 아태연구소 방문연구원(매일경제 기자) 이메일 : jackay21c@gmail.com

MS  httpwwwventuresquarenet
MS  httpwwwventuresquarenet
MS  httpwwwventuresquarenet
MS  httpwwwventuresquarenet
MS  httpwwwventuresquarenet
MS  httpwwwventuresquarenet
MS  httpwwwventuresquarenet
MS  httpwwwventuresquarenet
MS  httpwwwventuresquarene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