라인(LINE) 메신저, 가입자수 5.6억명 활성사용자수 1.7억명 돌파

0

요즘 한국에서는 카카오톡(Kakao Talk)의 대화내용 수사 자료 제출 사건으로 독일산 메세징 서비스인 텔레그램(Telegram)으로의 “소위” 사이버 망명이 큰 화두입니다. 안그래도 뜨거운 메세징 서비스 시장인데 이 사건으로 한국시장은 유독 그 열기가 더 뜨겁게 느껴지는 것 같습니다. 이런 와중에 상대적으로 소외(?)감을 느낄지도 모르는 서비스가 라인(LINE)입니다.

라인은 다들 잘 아시는 것처럼 네이버(Naver)의 일본 지사였던 네이버 재팬(Naver Japan)이 서비스의 성공을 전환점으로 라인 주식회사(LINE Corporation)로 이름을 바꾸고 글로벌에서 성공하고 있는 메세징 서비스입니다.

지난주 일본 도쿄(Tokyo)에서는 라인 컨퍼런스(LINE Conference)라는 행사가 열렸습니다. 행사 시점이 카카오톡 이야기가 붉어질 즈음이어서 그런지 그닥 한국에서는 이 행사에 관심을 갖고 계신 분들이 그닥 많지 않았던 것 같습니다. 행사에서는 라인과 관련한 여러가지 의미있는 데이터들이 많이 공개 되었고 앞으로 서비스가 지향하는 방향성에 대한 것들도 많이 언급되어 생각보다 볼만했던 행사였습니다.

Screen_Shot_2014-10-14_at_오후_5.37.36메세징 서비스들은 기본적으로 웹 기반이 아니기 때문에 웹 통계 서비스들(예: 알렉사)이 사용자 수치라던가 그 인기도를 가늠하기 힘든게 사실입니다. 때문에 관련한 기사들 역시 업계에서 돌고 있는 소문이라던가 추측성 수치를 제시하는 경우가 많은 편입니다.

메세징 서비스 회사들이 공개하는 수치들을 이용하면 좋겠지만 요즘처럼 시장 경쟁이 치열할때는 정말로 공개할만한 “의미있는 숫자”가 나오지 않은 이상 그 수치를 알려주지 않는게 더 서비스 제공사들 입장에서는 불필요한 바이럴(Viral)을 만들지 않을 수 있기 때문에 더 나을수도 있습니다.

다행히도(?) 라인 컨퍼런스에서는 라인 서비스와 관련한 많은 숫자들이 공개가 되어 경쟁사들은 물론이고 관심있는 사람들에게 무척 반가울 수 밖에 없었습니다. 컨퍼런스에서 이야기된 모든 것들을 블로그에 담기는 어렵지만 그 중에서 숫자와 관련한 내용들을 한번 발췌해봤습니다. 기조연설(Keynote)에서 가장 먼저 이야기를 꺼내는 것이 보통 그 회사가 하고 싶은 이야기입니다. 라인이 가장 먼저 꺼내든 무기는 시간당 가입자수.

신규 가입자가 한시간이 7만명을 상회한다는 수치는 다시 계산하면 하루에 168만명이 가입한다는 이야기입니다. 총 가입자 숫자는 이미 수 억단위의 사용자수 경쟁 시장이 되었기 때문에 첫 화두로 꺼낸 데이터가 무척 신선하고 임팩트가 큰 것 같습니다.

Screen_Shot_2014-10-14_at_오후_5.37.57

그리하여 10월초 기준 (아마도 9월 말 기준이겠죠?) 라인의 총 등록사용자수는 5.6억명을 넘어섰습니다. 하루에 168만명의 추세가 유지된다면 4분기를 90일로 가정할 때, 약 1.5 억명의 등록 사용자가 추가될 것으로 추산되고 연말이 되면 등록 사용자수가 7억명에 육박할 수 있지 않을까 싶습니다.

라인의 성장세가 가파른 편이기 때문에 7억명 돌파는 기정사실로 생각해도 될 것 같습니다. 중국에서의 접속 어려움이 해소 되었는지 확인되진 않지만 아이폰6, 아이폰6 플러스의 폭발적인 판매와 중국 로컬 스마트폰의 급증세와 맞물려 격전지 중국에서의 비즈니스 성장 여부에 따라 가감은 있을 수 있을 것 같습니다.

Screen_Shot_2014-10-14_at_오후_5.38.47

등록된 사용자 수는 말 그대로 서비스에 가입한 사람의 숫자를 이야기합니다. 사용되지 않는 계정이라던가 광고를 위한 스팸 계정이 당연히 포함된 숫자인 것이지요. 따라서 최근 사용자 기반의 많은 서비스들은 서비스의 활성화 여부, 시장에서의 경쟁력을 보는 잣대로 월간 활성 사용자수(MAU, Monthly Active User)를 사용하곤 합니다.

이 정보는 등록 사용자수와 비교할 때 무척 민감할 수 있기 때문에 메세징 서비스들이 잘 공개하지 않는 데이터입니다. 하지만 라인 컨퍼런스에서는 CEO 가 직접 시원~하게 이 데이터를 공개해 주었습니다.

라인의 활성 사용자수는 1.7 억명을 넘어섰습니다. 재미있는 것은 1.7 억명을 표현하면서 굳이 세부 사용자수까지 표기를 했습니다. 전체 등록 사용자수를 5.6 억명으로 이야기를 했으니 비율로 보면 30% 정도의 등록 사용자가 활성 사용자 (한달 동안 한번이라도 라인으로 메세지를 전송한 사용자) 가 될 것 같습니다. 메세징 업계에서 어느정도의 비율을 좋은 숫자로 생각하는지는 잘 모르겠습니다만 상당한 규모의 매출 기반이 마련되었다고 생각할 수 있겠지요?

Screen_Shot_2014-10-14_at_오후_5.42.08

Screen_Shot_2014-10-14_at_오후_5.42.31

Screen_Shot_2014-10-14_at_오후_5.42.59

활성 사용자수와 비교하여 또 중요한 지표로 쓸 수 있는 것이 역시 메세징 서비스에 걸맞는 메세지 전송량일겁니다. 라인은 매일 130억개의 메세지가 전송되고 있으며 이는 전년 대비 87% 성장한 숫자라고 합니다. 라인은 최근 일반 메세징 이외에도 영상통화에도 많은 공을 들이고 있는데요 매일 라인을 통해 연결되는 영상통화의 콜수는 3400만건이라고 합니다.

애플의 페이스타임이라던가 스카이프의 화상채팅은 얼마나 많은 콜이 이루어지는지 모르겠습니다만 성장세가 120% 라는 점에 주목해야 하지 않을까 싶습니다. 영상통화가 어떻게 매출로 연결되느냐보다는 사용자들이 더 라인 서비스를 이용하게 되는 매력포인트로 작용할 가능성이 높기 때문이지요.

한가지 재미있는 것은 라인의 타임라인(Timeline)입니다. 카카오톡의 경우 카카오톡과 카카오스토리라는 두개의 서비스로 사용자들이 커뮤니케이션이 이루어진다는 점 다들 알고 계실겁니다. 카카오톡이 개인 혹은 그룹간의 메세징에 주안점을 둔 순수 메세징 서비스라면 카카오스토리는 타임라인을 기반으로 서로 모르는 사람들이 댓글도 달 수 있고 좋아요, 공유를 할 수 있는 등 마치 페이스북 등에서 보는 타임라인과 비슷한 소셜 네트워킹을 제공합니다.

한국에서는 라인 사용자가 아직 많지 않아서 라인에 타임라인이 있는지도 모르는 분들이 많습니다만 타임라인에 업데이트(포스팅, 좋아요, 댓글 등)가 발생하는 횟수는 매일 1.6억 트랜잭션에 이른다고 합니다. 성장율이 202% 라는 점도 눈에 띄는 군요.

라인의 타임라인은 페이스북의 타임라인이나 카카오스토리의 수익 모델을 그대로 차용할 수 있다는 장점이 있습니다. 타임라인에서 현재 제공되고 있는 정보들이(개개인의 업데이트를 제외한) 어떤 것들이 있는지 정확히 파악은 해보지 못했지만 확실한 것은 타임라인이 다른 메세징 서비스나 소셜 네트워크 서비스에서 잘 동작하고 있다는 점일 겁니다. 카카오스토리처럼 별개의 서비스로 운영하는 것과 라인처럼 하나의 서비스 안에서 운영하는 것의 차이는 분명 존재할 것이라 생각됩니다.

Screen_Shot_2014-10-14_at_오후_5.46.13

라인의 가장 큰 성장동력은 스티커(Sticker)입니다. 이를 의식한 듯 스티커에 대한 통계는 따로 공개를 했는데요, 매일 18억개의 스티커가 라인 사용자들 사이에서 전달되고 있다고 합니다. 개인적으로 알고 있는 라인의 지인들 -가족을 포함하여- 역시 스티커를 애용하고 있는 것을 보면 이해가 가는 숫자입니다. 라인은 스티커를 마켓플레이스처럼 만들어서 디자이너나 일러스트 작업을 하는 사람들이 마치 개발자들이 앱을 만들어 유료로 공급하는 것과 같은 생태계를 만들었습니다.

Screen_Shot_2014-10-14_at_오후_5.47.21

등록된 스티커 제작자는 139개국에서 23만명에 이르고 있으며 판매되고 있는 스티커는 전세계적으로 18,000개 셋트(하나의 셋트는 여러개의 스티커를 포함)에 이르고 있다고 합니다. 등록된 제작자들이 아직 한벌씩의 셋트를 만들지 않은 상황이니 앞으로 더 다양한 스티커들이 늘어날 것으로 생각되는군요!

참고로 스티커는 국가별로 서비스가 분리되어 있고 이런 라인 정보를 공유하는 웹 사이트가 존재할 정도이니 라인 스티커 서비스의 인기를 실감할 수 있습니다.

Screen_Shot_2014-10-14_at_오후_5.55.55

라인은 메세징 서비스로 시작했습니다. 여느 메세징 서비스가 그러하듯 (물론 스티커를 가장 적극적으로 밀었고 성공했지만) 게임이라던가 공인된 셀레브리티, 브랜드의 공식 계정 서비스들로 수익을 만들기 시작했지만 이미 본 블로그에서 여러번 언급했던 것처럼 생활의 플랫폼으로 진화하려는 계획을 가지고 있는 것으로 확인되었습니다. 예전의 인터넷 포털 웹 사이트들이 시장을 장악해 나갔던 것처럼 메세징 서비스는 모바일 플랫폼에서의 포털이 될 가능성이 “가장” 높은 영역입니다.

물론 모바일은 웹 브라우저와 그 특성이 전혀 다른 시장입니다. 앱(App)이 존재하고 사람들은 굳이 특정한 “포털”을 요구하고 있지도 않습니다. 하지만 사람들은 메세징 서비스를 마치 포털에서 필요한 내용을 검색하는 것처럼 매일 그것도 수시로 사용하고 있고 이러한 점 때문에 메세징 서비스 사업자들은 사람들을 어떻게든 자사의 서비스 안에서 많은 것들을 하기를 원하고 있습니다. 실제로 게임은 이미 그런 모델이 잘 동작함을 증명했고 “for Kakao”는 그런 성공의 대명사가 된지 오래입니다.

Screen_Shot_2014-10-14_at_오후_5.39.14

라인 뿐만 아니라 텐센트의 위챗(WeChat)등 메세징 서비스 시장의 경쟁자들은 자사의 메세징 서비스가 더 많은 영역에서 활약하기를 원하고 있습니다. 사람들과 대화를 하고 컨텐츠를 소비하고 쇼핑을 하는 것은 물론이고 게임을 즐기고 금융 서비스까지 메세징 서비스 안에서 동작하기를 기대하고 있습니다. 메세징 서비스 사업자들의 이런 도전과 시도가 얼마나 시장과 사람들에게 침투할 수 있을까요? 메세징 서비스의 전쟁은 어쩌면 아직 시작하지도 않은 걸지도 모르겠습니다!

글: 노피디
원문: http://nopdin.tistory.com/1545

About Author

/ ds1dbx@gmail.com

아카마이 코리아 Professional Services 팀에서 고객들의 웹 서비스를 보다 빠르게 전세계의 엔드유저들에게 전송할 수 있도록 하는 일을 하고 있다. 2004년부터 삼성SDS에서 Software Engineer 로 일하면서 윈도 모바일과 SAP 시스템간의 연동 프로젝트를 다년간 수행했고, SK텔레콤의 퍼블릭 클라우드 서비스인 "T cloud biz"의 서버 상품 Product Manager 로 근무하면서 다양한 클라우드 상품을 출시한 바 있다. 클라우드와 스타트업에 대한 관심이 많아 다수의 강연을 진행했고 블로그를 통해 업계의 동향을 많은 사람들에게 전하는 활동을 지속적으로 펼치고 있다. 저서로는 "소셜 네트워크로 세상을 바꾼 사람들" (길벗, 2012), "지하철 유실물" (인디북, 2004) 등이 있다.

MS  httpwwwventuresquarenet
MS  httpwwwventuresquarenet
MS  httpwwwventuresquarenet
MS  httpwwwventuresquarenet
MS  httpwwwventuresquarenet
MS  httpwwwventuresquarenet
MS  httpwwwventuresquarenet
MS  httpwwwventuresquarenet
MS  httpwwwventuresquarene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