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튜브 창립자 대만계 스티브 첸 “韓정부 스타트업 지원 부러워”

0

“대만은 정부 차원의 스타트업 지원이 없다. 한국에 그런 제도가 있는 게 부러워 고향(대만)을 비롯한 여러 나라 정부 관계자에게 소개했다.”

YOUTUBECEO

동영상 사이트 유튜브를 만들어 스타트업계의 신화가 된 스티브 첸(사진)은 29일(현지시간) 미국 마운틴뷰 구글 본사에서 `글로벌 K-스타트업` 해외 프로그램 참가자들에게 이같이 말했다.

그는 한국 정부가 스타트업에 대한 육성과 지원을 아끼지 않는 점을 긍정적으로 평가했다. 한국 정부가 위험 부담을 지면서 창업가를 지원하는 점에 대해 `복권`이라고 표현하긴 했지만 이런 기회를 잘 활용해야 한다는 것도 그의 생각이었다.

2005년 채드 헐리와 유튜브를 공동 창업한 그는 2006년 16억5000만달러에 유튜브를 구글에 팔았고, 6개월 전부터 구글벤처스에 합류했다. 사내 기업가로 구글 일원이 된 그는 다양한 프로젝트를 진행 중이다.

첸은 “한국을 너무 작게만 생각하지 말라”며 “창업에 관심이 많은 대만, 싱가포르 등 동남아국가에서는 본받을 만한 국가로 한국을 거론한다”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한국인 창업가가 미국에서 큰 성공을 거두지 못한 점에 대해 조급해하지 말라고 조언했다.

유투브 성공 후 생겨나는 동영상. UCC 스타트업에 대해 쓴소리도 마다하지 않았다. 첸은 “이용자가 어느 정도 늘면 시청자에 대한 유료화 모델을 생각하게 되는데, 이것은 옳지 않다”고 말했다. 영상을 올리는 콘텐츠 생산자에게는 돈을 지급하지 않으면서, 보는 사람에게만 돈을 받는 일이 이치에 어긋난다는 것이다.

글: 이경진 기자(매일경제)
원문: http://goo.gl/xpc1W5

About Author

/ service@mk.co.kr

매일경제(www.mk.co.kr)는 신문, 방송, 인터넷, 모바일 매체를 고루 갖춘 종합멀티미디어 그룹으로, 초일류국가로 도약할 수 있는 국가적 비전을 선도하며 지식강국의 내일을 위해 새로운 비전과 패러다임을 제시하고 있습니다.

MS  httpwwwventuresquarenet
MS  httpwwwventuresquarenet
MS  httpwwwventuresquarenet
MS  httpwwwventuresquarenet
MS  httpwwwventuresquarenet
MS  httpwwwventuresquarenet
MS  httpwwwventuresquarenet
MS  httpwwwventuresquarenet
MS  httpwwwventuresquarene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