은행권청년창업재단 인터넷 산업발전에 큰 기여…’대통령상’ 받아

0

미래창조과학부는 24일 오후 대한상공회의소에서 ‘제9회 대한민국 인터넷대상 시상식’을 개최하고 인터넷 산업발전을 선도한 기업·단체,공로자를 시상했다.

대한민국 인터넷대상은 ’06년부터 국내 인터넷 발전에 기여한 126개 단체‧개인 등에 시상한 인터넷 분야 최고 권위의 정부시상이다.

올해의 대상은청년 창업지원 및 인터넷 스타트업 육성에기여한 ‘은행권청년창업재단’이 대통령상인 대상의 영예를 안았다. 은행권청년창업재단은 창업 생태계 허브인 ‘D.CAMP’를 구축하고 창업자, 멘토, 투자자를 연결하는 온·오프라인플랫폼을 제공해 왔다.

dcamp

작년 3월 개관이래 올해 10월까지 D.CAMP의 프로그램 참가자는 약 5만 6천여명, 협업공간 이용자는 2만 4천여명에 달하며 별도 펀드조성과 함께 유망 핀테크(FinTech) 스타트업인 ‘코빗’과 ‘비바 리퍼블리카’, 대표적인 알람 앱 개발사인‘말랑스튜디오’ 등 인터넷 스타트업의 창업보육과 투자유치 등을 적극 지원했다.

모두의주차장

국무총리상은 웹툰 수익화의 성공과 창작자와의 수익배분등 인터넷 콘텐츠 생태계 활성화에 기여한 ‘레진엔터테인먼트‘, 국내 IPv6 상용화를 선도적으로 추진하여 세계 최초로 LTE 망에서 Pure IPv6를 구현한 ‘SK텔레콤’, 공공데이터를 활용한 주차정보 플랫폼 ‘모두의 주차장’을 제공 중인 ‘모두컴퍼니’가 수상했다.

레진코믹스 팀원

레진코믹스 팀

미래부장관상은 글로벌 시장 70% 점유율을 확보하고 있는 세계 1위 글로벌 모바일 오피스 SW ‘Polaris Office’를 개발한 ‘인프라웨어’, 스마트폰 기반의 일회용 비밀번호 생성이 가능한 ‘IPOTP’ 기술을 개발한 ‘이스톰’, SNS를 통해 시민들과 친근하게 소통하며 열린 시정을 펼치고 있는 ‘고양시청’이 수상했다.

인프라웨어로고

한국인터넷진흥원장상은 사회진흥 부문으로 ‘케이티’와 ‘오픈넷’, 조선일보 사장상은 ‘인크로스’와 ‘빙글’, 매일경제미디어그룹 회장상은 ‘리아컴즈’, ‘프로그램스’가 각각 수상의 영광을 차지했다.

그 밖에도 오익균 한국과학기술원 실장, 이영음 방송통신대학교 교수가 개인공로상을 수상했다.

미래부 윤종록 차관은 격려사를 통해 “인터넷 시장이 국내 벤처‧창업의 중심지로 기능하고 산업 생태계가 더욱 풍성해지고 있다”며, “인터넷이 창의적인 아이디어를 꽃피우는 혁신 플랫폼이자 창조경제의 주요수단으로서 발전해 나갈 수 있도록 적극 지원하겠다”고 밝혔다.

 

벤처스퀘어 에디터팀 editor@venturesquare.net 

 

%d 블로거가 이것을 좋아합니다:
MS  httpwwwventuresquarenet
MS  httpwwwventuresquarenet
MS  httpwwwventuresquarenet
MS  httpwwwventuresquarenet
MS  httpwwwventuresquarenet
MS  httpwwwventuresquarenet
MS  httpwwwventuresquarenet
MS  httpwwwventuresquarene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