마이크로소프트의 새로운 모바일용 원도는 크로스플랫폼으로 출시될까?

0

마이크로소프트는 얼마전 PC 사용자들을 위한 윈도 차기버전인 윈도10의 기술 프리뷰 버전을 발표한 바 있습니다.

사트야 나델라 CEO 체계로 제편한 이후 플랫폼을 한정짓지 않고 넓혀가려는 움직임을 보여주고 있는데요, 윈도10은 생산성을 중시하는 기존 PC 플랫폼 뿐만 아니라 테블릿류의 기기에서도 보다 자연스럽고 효율적인 작업 환경을 제공해준다는 평을 받고 있습니다.하지만 아직까지 모바일용 윈도 새버전에 대해서는 알려진 바가 많지 않아 이를 기다리는 사람들의 애간장을 태우고 있습니다.

그런데 윈도 센트럴에 따르면 새로운 모바일용 윈도10은 대세인 ARM 뿐만 아니라 인텔 계열의 아키텍쳐에서도 동작할 것이라는 루머가 나왔습니다.

사실 모바일에서의 대세는 ARM 계열의 아키텍쳐이기 때문에 굳이 인텔 계열을 지원할 필요가 있을까 싶기도 합니다. 하지만 PC 용으로 공급되는 윈도의 용처가 생산성을 중시하는 큰 화면의 테블릿, 컨버터블 정도까지를 타겟한다고 생각하면 패블릿 계열의 윈도 기기를 가정할 때 다소 무거운 감이 없지 않습니다.

사진 출처 : windowscentral.com

사진 출처 : windowscentral.com

물론 모바일용 운영체제와 PC 계열용 운영체제가 통합되어 하나의 이름으로 나오는 것을 아예 배제하긴 힘들겠지만 분명 다른 사용자층과 니즈를 소화해야 하는 점을 생각해보면 그간 윈도RT, 윈도폰 운영체제를 통해 쌓은 경험과 전통적인 인텔 아키텍쳐의 경험을 녹여 새로운 모바일용 윈도를 만들 수 있다는 이야기도 현실성이 없지는 않습니다.

다만 현재의 문제점과 마찬가지로 그런 기술적 변화를 받아들여 시장에 내놓는 것의 메리트가 얼마나 있냐 하는 점일 것 같습니다. 탈 플랫폼을 꿈꾸는 마이크로소프트, 그들의 핵심 사업인 윈도 운영체제의 변화가 무척 고무적인 요즈음입니다.

글: 노피디
원문: http://nopdin.tistory.com/1568

About Author

/ ds1dbx@gmail.com

아카마이 코리아 Professional Services 팀에서 고객들의 웹 서비스를 보다 빠르게 전세계의 엔드유저들에게 전송할 수 있도록 하는 일을 하고 있다. 2004년부터 삼성SDS에서 Software Engineer 로 일하면서 윈도 모바일과 SAP 시스템간의 연동 프로젝트를 다년간 수행했고, SK텔레콤의 퍼블릭 클라우드 서비스인 "T cloud biz"의 서버 상품 Product Manager 로 근무하면서 다양한 클라우드 상품을 출시한 바 있다. 클라우드와 스타트업에 대한 관심이 많아 다수의 강연을 진행했고 블로그를 통해 업계의 동향을 많은 사람들에게 전하는 활동을 지속적으로 펼치고 있다. 저서로는 "소셜 네트워크로 세상을 바꾼 사람들" (길벗, 2012), "지하철 유실물" (인디북, 2004) 등이 있다.

MS  httpwwwventuresquarenet
MS  httpwwwventuresquarenet
MS  httpwwwventuresquarenet
MS  httpwwwventuresquarenet
MS  httpwwwventuresquarenet
MS  httpwwwventuresquarenet
MS  httpwwwventuresquarenet
MS  httpwwwventuresquarenet
MS  httpwwwventuresquarene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