300억 규모 ‘애니팡펀드’ 조성…디지털 콘텐츠·플랫폼 등 투자

스마일게이트 인베스트먼트(대표 남기문)는 스타트업들의 정착과 성장을 위해 벤처투자펀드로 300억 규모의 ‘애니팡미래콘텐츠투자조합’을 운용, 디지털 콘텐츠, 플랫폼 기반기술 및 콘텐츠 기반기술 등에 중점 투자할 것이라고 16일 밝혔다. 

창조경제 활성화와 미래산업인 디지털 콘텐츠 육성을 위해 설립된 애니팡미래콘텐츠투자조합(대표펀드매니저 남기문)은 미래창조과학부가 출자한 모태펀드, 스마일게이트 엔터테인먼트, 선데이토즈가 출자하고 스마일게이트 인베스트먼트가 운용한다.

1 

애니팡미래콘텐츠투자조합은 지난 11월 한국모태펀드 2014년 2차 정시 별도 사업으로 선정됐으며 총 300억 규모다. 

스마일게이트 인베스트먼트 남기문 대표는 “애니팡 펀드는 역량 있는 디지털 콘텐츠 사업, 소프트웨어 솔루션, 모바일 플랫폼, 웨어러블 기술 등 다양한 분야에 중점 투자하기로 했다. 이미 성장 잠재력이 있는 몇 개 회사와 논의 중이며, 설립 직후부터 적극적으로 투자에 나설 계획”이라며 투자계획을 밝혔다. 

한편 스마일게이트 그룹은 청년창업지원 프로그램 ‘ORANGE FARM’으로 열정적이고 잠재력 있는 스타트업을 발굴하여 스스로 성장해 나갈 수 있는 기반을 지원하고 있다. 

서울 서초 센터에 스타트업과 예비 창업팀 20여개, 150여명의 수용이 가능한 입주 공간과 지방 청년 창업지원 프로그램 활성화를 위해 부산 지역에도 센터를 구축, 운영 중이다.

입주 스타트업에게는 정기적인 리뷰데이, 직군별-상시 멘토링 및 엔젤 클럽 운영과 인프라 제공 등 다양한 육성 프로그램 및 투자 유치 기회를 제공하고 있다. 

이 기사는 전자신문과의 제휴를 통한 전재이므로 무단전재, 재배포를 금합니다.

글: 안희찬 기자
원문: http://goo.gl/X4pmfb

 


%d bloggers like thi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