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내 스타트업 ‘美 LA 실리콘비치’ 공략한다

0

미래창조과학부 산하 미래글로벌창업지원센터는 내달 3일과 5일 서던캘리포니아의 LA, 오렌지카운티에서‘글로벌기술사업화 시범사업’의 일환으로 해외 데모데이를 개최한다.

LA는 최근 디지털 미디어를 중심으로 전 세계 스타트업의 주목을 한 몸에 받고 있다. 오덕환 미래글로벌창업지원센터장은 “LA는 실리콘밸리보다 생활비가 30% 이상 저렴할 뿐만 아니라 바다와 근접하다는 점, 도시 차원에서의 스타트업 활성화 전략 등이 어우러져 전 세계 스타트업 인재들을 불러 모으고 있다”고 말했다.

 미래글로벌창업지원센터 (1)

미래창조과학부가 주최하고, 미래글로벌창업지원센터, 한국연구재단, 한국과학기술연구원이 주관하는 해외 데모데이는 거점국가 진출을 희망하는 ICT, BT, NT 분야의 중소벤처기업에게 필요한 해외 투자유치 및 네트워크를 지원한다.

현지 사업설명회를 개최해 글로벌 성장의 기반을 마련해 주며, 해외 투자유치 뿐만 아니라 영업, 마케팅 등 전략 제휴 및 협력체계가 적극 구축된다.

한국연구재단은 앞서 지난해 12월 해외 데모데이 참가 신청기업을 대상으로 미래글로벌창업지원센터와 함께 서면심사를 끝낸 결과 △그루터(대표 권영길) △넥스트이온(대표 김규현) △블루핀(대표 김정수) △셀리이노베이션스(대표 강진호) △실리콘아츠(대표 윤형민) △아라기술(대표 이재혁) △ASD코리아(대표 이선웅) △엔피코어(대표 한승철) △퍼플즈(대표 송 훈) △휴이노(대표 길영준) 등 10개사를 선정한 바 있다.

미래글로벌창업지원센터 (2)

오 센터장은 “한국 스타트업의 글로벌 비즈니스 역량 강화를 위해 올해는 해외 데모데이를 확장, 6개 거점 국가에서 현지 엔젤 투자자 및 전략ㆍ재무 투자자들을 대상으로 개최할 계획”이라며 “국내 스타트업 및 벤처기업이 진출하려는 글로벌 시장에 대한 시야를 넓힐 수 있도록 현지인들과 협업할 수 있는 환경을 조성하는 등 해외 데모데이를 통해 성공사례가 지속적으로 발생할 있도록 할 것”이라고 밝혔다.

벤처스퀘어 에디터팀 editor@venturesquare.net 

 

About Author

벤처스퀘어
/ editor@venturesquare.net

벤처스퀘어 편집팀에서 배포하는 콘텐츠입니다. 벤처스퀘어는 1인 창조기업, 청년기업, 벤처 기업 등을 대상으로 대기업/중소기업/벤처기업/연구기관 등에서 선보이는 기술, 제품, 트렌드, 컨설팅 등의 다양한 정보를 제공합니다. 아울러 디지털 시대에 어울리는 라이프 스타일에 대한 콘텐츠도 만나 보실 수 있습니다.

MS  httpwwwventuresquarenet
MS  httpwwwventuresquarenet
MS  httpwwwventuresquarenet
MS  httpwwwventuresquarenet
MS  httpwwwventuresquarenet
MS  httpwwwventuresquarenet
MS  httpwwwventuresquarenet
MS  httpwwwventuresquarenet
MS  httpwwwventuresquarene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