혼성듀오 ‘니들앤젬’, 네이버 뮤지션리그와 첫 정식 계약

음악 창작자들을 위한 오픈 플랫폼인 네이버 뮤지션리그에서 유명 레이블과 정식 계약한 첫 사례가 나왔다.

네이버㈜는 혼성듀오 ‘니들앤젬(Needle&Gem)’이 인디 레이블인 매직스트로베리사운드(대표 김형수)와 정식 계약을 체결하며 뮤지션리그에서 레이블 계약을 체결한 첫 번째 주인공이 탄생했다고 8일 밝혔다. 매직스트로베리사운드는 10cm, 옥상달빛, 요조 등이 속한 유명 인디 레이블이다.

 혼성듀오 ‘니들앤젬(Needle&Gem)
‘니들앤젬(Needle&Gem) 뮤지션 리거나잇 공연사진

니들앤젬은 따뜻하고 조화로운 어쿠스틱 사운드를 선보이는 캐나다 출신 싱어송라이터로 에릭유(기타, 보컬), 레베카 정(바이올린, 보컬) 등 2인으로 구성됐다. 뮤지션리그 초창기인 지난 8월부터 자작곡인 ‘Dawn’, ‘Pigeon’s Home’ 등을 업로드했으며 서정적인 분위기와 독특한 감성으로 주목 받았다. 그간 다양한 음악을 선보여 누적 재생수 12만, 팬 1천 명을 돌파하기도 했다.

니들앤젬은 지난 12월, 그간 활동성과 팬들의 응원 댓글로 선정한 ‘뮤지션리거 나잇’ 무대에 오를 5팀에 뽑혀 한국을 찾았다가 매직스트로베리사운드와 계약을 맺었다. 니들앤젬은 음악만으로 소통하는 오픈 플랫폼인 뮤지션리그 출신으로 레이블 계약까지 성공한 첫 사례다. 향후 니들앤젬은 캐나다에 머물며 음악 활동을 지속할 예정이다.

이들을 발탁한 매직스트로베리사운드의 김형수 대표는 “뮤지션리그에서 우연히 니들앤젬의 영상을 처음 보고 아름다운 멜로디와, 가사, 두 멤버의 조화가 정말 매력적이어서 따뜻한 영화 한 편을 본 기분이었다”며 “앞으로도 새로운 음악을 만날 수 있는 뮤지션리그를 주목해 대중들에게 어필할 수 있는 유망한 뮤지션을 지속적으로 발굴하고 싶다”고 말했다.

네이버 조재윤 콘텐츠 매니저는 “뮤지션리그가 오픈 한지 6달 만에 음악 업계의 주목을 받으며 새로운 음악과 신인 뮤지션을 발견하는 새로운 창구가 되고 있다”며 “지난 12월 베스트리그도 오픈한 만큼 올해 뮤지션들에게 실질적인 도움을 줄 수 있는 더 많은 혜택을 구상하고 있다”고 말했다. 지난해 7월 오픈한 뮤지션리그는 음악 창작자들이 자신의 음악을 자유롭게 올리고 대중과 소통할 수 있는 오픈 플랫폼으로 뮤지션이면 누구나 참여할 수 있다.

벤처스퀘어 에디터팀 editor@venturesquare.net


%d bloggers like thi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