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부, 역동적 창조경제 구현… 올해 총 180조원 정책 금융 지원

0

국내 벤처기업과 스타트업들이 정부의 도움으로 한 단계 도약할 수 있을 전망이다.

정부가 올해 180조원의 정책 금융을 공급하는 등 창조경제 활성화에 활력을 불러 넣을 예정이기 때문이다. 특히  신성장 산업에는 100조원 규모의 자금을 공급한다.

15일 미래창조과학부, 방송통신위원회, 산업통상자원부, 금융위원회, 중소기업청 등 5개 부처는 ‘역동적 혁신경제’를 주제로 한 ‘경제혁신 3개년 계획’을 박근혜 대통령에게 보고했다.

우선 정부는  상반기 중 전국에 17개의 창조경제혁신센터 구축을 완료한다. 지자체 및 대기업 협력 하에 지역특성에 맞는 핵심 사업을 발굴해 지역발전을 도모한다. 그리고 아이디어를 조기 사업화할 수 있도록 혁신센터 내 ‘파이낸스 존’을 설치해 벤처기업에 법률·금융·마케팅·해외진출 등의 서비스를 원스톱으로 지원할 방침이다.

또, 판교 창조경제밸리센터를 게임산업 클러스터로 육성하고, 서울 역삼동에 엔젤 투자사와 창업팀이 공동 입주하는 ‘하이테크 창업캠퍼스’를 설치 운영한다. 기술창업자 양성 프로그램을 활용하여 창업캠퍼스 입주팀별로 최대 3년간 10억까지 지원한다.

아울러 마루 180, 디캠프 등 민간의 선도적 창업엑셀러레이터와 협력 하여, 실리콘밸리식 네트워킹 환경(Startup Valley)을 조성한다는 계획이다. 또 창업의 질적 성장을 위해 고급 기술창업자 5천명을 양성하고 창업자 특성에 따라 맞춤형 기술인력을 지원한다.

창업 후 실패한 기업에게도 재도약의 기회가 주어진다.

창업 3~4년 이후 사업화 단계에서 맞는 ‘죽음의 계곡’ 을 극복 할 수 있도록 R&D, 벤처투자 등 종합지원을 할 예정이다. 또 연대보증 면제를 확대해 실패기업의 재도전 환경을 조성하고 자금지원을 확대한다. 중국 등 해외진출을 위한 2조원 규모의 벤처펀드도 확충할 예정이다.

또 핀테크 산업 육성을 위해 올해 최대 2,000억원 규모의 지원금을 조성하고 과잉 규제완화에도 박차를 가할 예정이다. 특히 관계부처가 협업해 핀테크 지원센터를 세우고 행정지원과 법률자문, 애로상담 서비스를 제공할 계획이다.

주승호 choos3@venturesquare.net

About Author

주승호 기자
/ choos3@venturesquare.net

그 누구보다 스타트업 전문가이고 싶은 스타트업 꿈나무. 캐나다 McMaster Univ에서 경영학을 전공했고, 경제지, 영자지를 거쳐 벤처스퀘어에서 5년째 스타트업을 취재하고 있습니다. 새로운 스타트업을 만났을 때 가장 설렙니다. 스타트업에게 유용한 기사를 쓰도록 노력하겠습니다.

MS  httpwwwventuresquarenet
MS  httpwwwventuresquarenet
MS  httpwwwventuresquarenet
MS  httpwwwventuresquarenet
MS  httpwwwventuresquarenet
MS  httpwwwventuresquarenet
MS  httpwwwventuresquarenet
MS  httpwwwventuresquarenet
MS  httpwwwventuresquarenet